반복 문학동네 시인선 51
이준규 지음 / 문학동네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관념은 조금 빈 잔이고 모서리가 있다 . 모든 관념은 딱딱
한 모서리를 가진다 . 바람은 불었다 . 언덕은 부드럽게 무너
진다 . 나는 언덕 아래로 내려가 언덕 위를 바라보는 하나의
뚜렷한 관념이었다 . 관념은 두부 같고 관념은 두부를 찍어
먹는 간장 같아서 나는 조랑말을 끌고 산을 넘었다 . 만두가
있을 것이다 . 관념적인 만두 . 봄이다 . 강은 향기롭다 . 봄이
고 강은 향기롭고 홍머리오리는 아직 강을 떠나지 않는다 .
흰죽지도 그렇다 . 물 위엔 거룻배 . 하늘엔 헬리콥터 . 그것은
모두 사라진다 . 관념적인 동그라미와 함께 . 어떤 연인들처
럼 . 비처럼 . 눈물처럼 . 봄은 향기롭다 . 나는 길을 갔다 . 어려
운 네모와 함께 . 아네모네를 물고 . 너를 향하여 . 언제나 그
윽한 너를 향하여 . 너의 잔을 마시러 . 나는 길을 떠난다 . 마
른 것 . 떨어지는 것 . 그것처럼 . 더는 없없다 . 네모는 구름 .
관념은 조금 빈 잔이고 모서리가 있다 . 닳고 있다 .

p . 011

이준규 시집 ㅡ반복 ㅡ중에서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어떤 생각은 인식으로 의식으로 고착 되기 전에 말랑 말랑한
순간과 그 순간에 확신으로 가는 사건의 연속으로 조건이 얹혀
지면서 하나의 관념으로 자리잡힌다 .
머릿속에 믿음으로 하나의 공간과 서랍이 되기까지 .. 구비진
뇌의 주름을 삶이라는 시간을 통하고 생이라는 호흡과 촉각을
통해 감각적으로 통째로 기억하는 관념 ㅡ 한번 먹어버린 건
쉽게 토해내기 어렵듯 ..맛본건 잊혀지지 않는 것처럼...
틀이 잡혀버리는 너 ...관념 ..이라는 체험의 한 과정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9-29 2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6-09-29 23:33   좋아요 1 | URL
네~ 좀 잤어요 .자장가 삼아 ..^^ 염려덕에 ..ㅎㅎㅎ 서니데이님도 평화로운 하루셨길 바래요!^^

2016-09-29 23: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6-09-29 23:34   좋아요 0 | URL
ㅎㅎㅎ알아들을 수도 없는데 잠가두시기까지 하다니 참 가혹한 처사십니다~^^ㅎㅎ 댓글 감사합니다!

2016-09-29 23: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6-09-30 07:15   좋아요 0 | URL
어떤 이슈인지 제가 아직 뉴스를 안봐서 정보가 없네요.
보고 나서 심난함을 공유할게요..이따 다시 뵈요,^^;

달걀부인 2016-09-30 00: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시는 넘 관념적이네요.

[그장소] 2016-09-30 07:21   좋아요 1 | URL
여름한 날 창틀 모서리를 만지다 그 모서리만 빛이 모이는 것처럼 기분이 들었던 적이 있었어요..그래서 저 시에 눈이 갔고요..^^
제 가 느꼈던 이 기분을 저렇게 바꿔 쓴 것처럼, 시인도 하고픈 얘긴 정작 다른 말였을 수도 있죠. 별 것아닌 말을 , 관념적으로 ...ㅎㅎㅎ
 
생의 빛살 문학과지성 시인선 374
조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젠가는

 

조은

 

 

내 삶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깨닫는 순간이 올 것이다

그땐 내가 지금

이 자리에 있었다는 기억 때문에

슬퍼질 것이다

수많은 시간을 오지 않는 버스를 기다리며

꽃들이 햇살을 어떻게 받는지

꽃들이 어둠을 어떻게 익히는지

외면한 채 한곳을 바라보며

고작 버스나 기다렸다는 기억에

목이 멜 것이다

때론 화를 내며 때론 화도 내지 못하며

무엇인가를 한없이 기다렸던 기억 때문에

목이 멜 것이다

내가 정말 기다린 것들은

너무 늦게 오거나 아예 오지 않아

그 존재마저 잊히는 날들이 많았음을

깨닫는 순간이 올 것이다

기다리던 것이 왔을 때는

상한 마음을 곱씹느라

몇 번이나 그냥 보내면서

삶이 웅덩이 물처럼 말라버렸다는

기억 때문에 언젠가는

 

(본문 88 , 89 쪽 )

 

조은 시집 ㅡ 생의 빛살 중 [ 언젠가는 ]

 


 

 

어느 날 모르는 그녀가

시로 불쑥 ,

팔짱을 껴와서 화들짝 놀랐다

나는 자꾸 ,

글자사이 우리 사이 거리를 잰다

어느 날 시시때때로 무례했던 내가

지난 날에 팔짱을 훅 껴들고

나는 돌아보며 나를 반성한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04-30 23: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시를 잘 읽는 편은 아닌데, 이 시 좋은 것 같아요.
잘 이해하지는 못하겠지만.^^;

그장소님, 4월에 좋은 일들 많으셨나요.
이제 1시간 남았네요.
내일부터 5월입니다. 4월보다 더 좋은 시간, 즐거운 순간이 더 많이 찾아오는 시간 되셨으면 좋겠어요.
편안한 밤 되세요.^^

2018-05-10 18: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8-05-28 23:36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자목련님 !!^^
이제 5월드 막바지 입니다. 마음은 바쁜데... 참 일 손에 안잡혀 큰일이네요 . ㅎㅎ
 
무덤을 맴도는 이유 문학과지성 시인선 183
조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9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덤을맴도는이유
#조은
#문학과지성사_시인선183
#나_이곳에


• 나 이곳에 •

          뿌리로 내리는 눈처럼 인골을 차며 가는 사막
의 낙타처럼 나 살고 싶어 흔들거리는 바위 같은  덧
나는 상처 같은 순간도 살고 싶어 늪처럼 젖어  깊은
상처들이 안개로 일어서는 거라도 보며 버둥대며 탈
진하며 나 이곳에 살고 싶어 내 눈 속으로  자맥질하
는 저 마른 하늘을 좀 봐   꽃들은 눈이 풀린 채  신음
하고 나와 눈이 닿은 것들은 몸이 무거워   육탈하는
삶처럼

           나 살고 싶어 


시 본문 13 쪽 / 나 이곳에 /


어두운 현관에 점점이 떨어진 벚꽃잎을 쓸다가 내다본 밖은 연두빛으로 눈부셨다 . 
그 연두와 내가 무슨 상관이겠냐만 잠깐 기분이 반짝반짝 그랬다 . 

물오른 나무들도 이랬을까 . 

제 잎 반짝거릴 줄 모르고빨아 올린 축축한 물이 , 제 몸 반짝반짝거리게 할 줄을 알고
저 혼자 몰래 힘찼을까 .

나무들이 가만가만 살아있다고 하늘거렸던 오늘 . 

손바닥만한 쓰레받기에 점점이 꽃잎들 뒹굴다 . 날린다 .
더 떨어질 곳도 없는데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8-04-22 04: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 속의 이곳이 어디를 말하는걸까요?
이분 에세이도 좋아해요.

[그장소] 2018-04-22 05:04   좋아요 0 | URL
삭막하고 팍팍하고 거칠거칠한 곳이어도 현( 생)실에 몸을 두고 싶다 ㅡ 라고 읽었어요 .
조은 시인 에세이 집 아시는거 추천좀 해주세요 . 저는 좋은 에세이 잘 못고르거든요 .

hnine 2018-04-22 05:24   좋아요 1 | URL
<벼랑에서 살다>요.
이분이 사시는 집도 소개된 걸 본 적 있는데 혼자 사는 집을 아주 소박하고 예쁘게 꾸미고 사시더라고요. 지인들이 이분 집에 오면 그렇게 낮잠을 자고 가시는 분들이 많대요. 자기 집 보다 더 편안하다면서요.

[그장소] 2018-04-22 08:19   좋아요 0 | URL
아...제목은 봤어요 . 이 시인의 시중에 지금은 비가 ㅡ 라고 있는데 그 시가 벼랑에서 만나자 ... 그러잖아요 . 벼랑과 경계의 시인이란 해설도 따뜻한 흙이란 시집에 나와요 . ^^ 다음에 벼랑에 살다를 꼭 만나볼게요~ 추천 감사해요~^^

2018-04-22 07: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그장소] 2018-04-22 08:21   좋아요 1 | URL
우핫~ 저는 0과 1의 이해가 더 어려운 1인인데 ... ㅎㅎㅎ 유레카 님도 사진 하시면서 ... ㅋㅋㅋ 좌절은 꾀병이십니다~^^ 잘 계시죠~ ( 반사!)
 
질문의 책 - 파블로 네루다 시집
파블로 네루다 지음, 정현종 옮김 / 문학동네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4

 

루비들은 석류 주스 앞에 서서

무슨 말을 했을까 ?

 

왜 목요일은 스스로를 설득해

금요일 다음에 오도록 하지 않을까 ?

 

청색이 태어났을 때

누가 기뻐서 소리쳤을까 ?

 

제비꽃이 나타날 때

왜 땅은 슬퍼할까 ?

 

 

15

 

조끼들은 저항을

준비한다는 건 맞는 말인가 ?

 

봄은 왜 다시 한번

그 초록 옷들을 주는 것일까 ?

 

하늘의 창백한 눈물에

왜 농사는 웃을까 ?

 

버려진 자전거는 어떻게

그 자유를 얻었을까 ?

 

 

16

 

소금과 설탕은

흰 탑을 세우기 위해 일을 할까 ?

 

개미집 속에서는

꿈이 의무라는 건 사실일까 ?

 

당신은 지구가 가을에

무슨 명상을 하는지 아는가 ?

 

( 첫 황금빛 나뭇잎에

왜 메달을 주지 않을까 ? )

 

(본문 35 , 37 , 39 쪽 )

 

ㅡ 파블로 네루다 , 질문의 책 중에서 ㅡ

 

 


 

 

이 질문의 책은 쉽게 보고 한번에 후루룩 넘겨보면 안되겠어요 .

그러다간 뇌가 버티지 못할 거예요 . 버퍼링처럼 자꾸 질문들이 맴돌고 그러거든요 . 

정답이 없는 질문에 자꾸 답하고 싶은 이 심리는 뭘까요 ? ㅎㅎㅎ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waxing moon 2018-04-06 10: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이들의 질문 같네요. ㅎㅎ 요즘 그 장소님 글에서 아름다운 동심이 느껴지니 자주 찾게 됩니다..^^

[그장소] 2018-04-06 10:37   좋아요 1 | URL
ㅎㅎㅎ 우오! 감사해요 . 제가 잃은 동심을 직접 찾아주셨어요!

희선 2018-04-07 04: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한꺼번에 보지 않고 하나씩만 봐야겠군요 이런저런 생각을 할 수 있겠습니다


희선

[그장소] 2018-04-07 23:30   좋아요 1 | URL
네네 . 한번에 많이 읽으면 과부하 오기 딱이라는 ~ ㅎㅎㅎ
 
어두워진다는 것 창비시선 205
나희덕 지음 / 창비 / 200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小 滿

 

나희덕

 

이만하면 세상을 채울 만하다 싶은

꼭 그런 때가 초록에게는 있다

 

조금 빈 것도 같게

조금 넘을 것도 같게

 

초록이 찰랑찰랑 차오르고 나면

내 마음의 그늘도

꼭 이만하게는 드리워지는 때

초록의 물비늘이 마지막으로 빛나는 때

 

小滿 지나

넘치는 것은 어둠뿐이라는 듯

이제 무성해지는 일밖에 남지 않았다는 듯

나무는 그늘로만 이야기하고

그 어둔 말 아래 맥문동이 보랏빛 꽃을 피우고

 

小滿 지나면 들리는 소리

초록이 물비린내 풍기며 중얼거리는 소리

누가 내 발등을 덮어다오

이 부끄러운 발등을 좀 덮어다오

 

(본문 24 , 25 쪽 )

 

나희덕 시집 ㅡ [어두워진다는 것] 중에서

 

 


 

 

냉이 나물이 없어지고 씀바귀 잎을 뜯어 나물을 해먹는 , 

태양의 걸음이 황경 60 도를 지나는 때라고 찾아보니 나온다 .

초록이 중얼거리는 소리 ㅡ 벌써 들리는 듯

아직 4월도 오지 않았는데 아침 새가 요란했던 하루

가는 비 피할 데가 없었던 어린 것들의 부산스럼였는지 !

먼 강가 갯버들이 기지개 한참 이겠다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겨울호랑이 2018-03-19 23: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일년 중 가장 신록이 푸르고 아름다운 시기가 ‘소만‘즈음인 것 같아요.. 아직은 싹이 나지 않은 주변이지만 머지않아 새소리와 함께 푸른 5월을 기대하게 되네요^^:)

[그장소] 2018-03-19 23:25   좋아요 1 | URL
어느샌가 봄 ! 하면 사나운 바람만 기억을 하고 있지 뭐예요 . 빛나는 초록에 겨워 그저 탄성을 지르던 것을 싹 잊고 ... ㅎㅎ 지나서야 푸르름이 아름다웠지 ㅡ 하는 식예요 . 먼저 4월을 , 그리고 5월의 한 때를 반가운 마음으로 마중나가 봅니다 . 시와 함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