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산의 은유

 

 

너는 다행히 우산을 잘 받쳐 드는군

샘이 잘 받쳐 드는 숫물과도 같이

산이 잘 받쳐 드는 산 그림자와도 같이

모래 해변이 잘 받쳐 드는 바다의 푸른 노래와도 같이

너의 얼굴이 잘 받쳐 드는 눈웃음과도 같이

서릿기러기가 잘 받쳐 드는 북쪽과도 같이

 

우산은 그리하여 딱히 물건 아니라

펼쳐 짐작되는 것

 

모질게 헤어져 돌아왔을 때에는

우산이라도 거기

두어 밤 받쳐 두고 올 것을

*

계속해서 시집을 읽는다. 좋아라하는 문태준 시인의 시집.

요즘 우산 쓸 일이 잦아서 그런진 몰라도, 시집 《그늘의 발달》읽는데

<우산의 은유>라는 시가 제일 먼저 눈에 들었다.

우산은 그리하여 딱히 물건 아니라

펼쳐 짐작되는 것

이라는 구절이 가장 마음에 들었던 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