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팅 1
조엘 샤보노 지음, 임지은 옮김 / 북폴리오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번엔, 목숨을 건 입시 전쟁이다.

 

폐허가 되어 버린 아메리카 대륙에 세워진 통일연방에서 최고의 리더 자질을 가진 소년 소녀들을 뽑는 시험, 테스팅. 통과하는 사람은 대학에 진학하게 되지만 이 ‘테스팅’의 진짜 의도는 따로 있다. 리더의 자격을 시험하기 위해서라는 명목으로 시행되는 다양하고 잔인한 시험이 계속된다. 독성이 있는 식물과 없는 식물을 골라내게 한 후 독성이 없다고 분류한 식물을 먹어 증명해야 하고, 주어진 지시를 따르지 않으면 감전을 당하는 라디오 수리 시험까지, 아이들이 보는 시험은 목숨을 대가로 한 무시무시한 시험이다. 그래서 시험을 볼수록, 시험을 볼 아이들의 수는 줄어든다. 그렇게, 모든 시험 후에는 전쟁으로 오염된 지역을 횡단하는 마지막 시험이 진행되는데, 이 시험이야말로 상상을 초월하는 시험이다. 오염된 물과 독성이 있는 풀은 물론이고 숨겨진 폭탄과 무시무시한 변종 동물들이 기다리고 있으며, 응시자를 죽이는 것 또한 용인된다.

 

이 시험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아이들은 두뇌를 풀가동하여 지략을 짜야하는 것은 물론, 공포스러운 상황에서 견뎌낼 수 있을 정도로 강인해져야 하며, 아무도 믿어서는 안 된다. 언제 배신을 당할지 알 수 없으니, 한 시도 긴장감을 늦출 수가 없는 것이다. 여기에, 이 책 『테스팅』의 매력이 있다고 생각한다. ‘시험 수행’이라 쓰고, ‘생존 경쟁’이라 읽는 과정과 그 과정에서 살아남기 위해 싸울 수밖에 없는 주인공과 아이들. 그들을 지켜보는 관찰자인 독자는, 살아남으라 응원하면서도, 어떻게 살아남는지 유심히 지켜보는 양면적인 시각을 가진다. 이 책 『테스팅』이 폐허가 된 도시, 살아남기 위해서는 경쟁자를 죽여야 하는 생존 게임, 그 상황의 중심에 놓인 강인한 10대 소녀라는 설정으로, 제일 먼저 떠오르는 수잔 콜린스의 『헝거게임』과 같이 10대 청소년에게서 많이 읽히는 이유가 바로 그것일 것이다. ‘대학 입시’를 준비하는 당사자 중의 당사자이니까. 생존 경쟁에서 피 말리는 심정을 아니까 응원하고, 그 심정을 어떻게 견뎌내고 강인해지는지를 지켜보는 것이다.

 

이 안의 우리들은 선택되었다는 자부심과 낙오되어서는 안 된다는 불안감을 끌어안고 3년을 견뎌야 한다. (중략) 지금부터 내가 하는 이야기는 괴물과 싸우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되어야만 했던 8일 동안의 기록이다. (드라마 <화이트 크리스마스> 中)

 

공교롭게도, 『테스팅』을 읽는 중에 드라마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보게 되었다. 전개 되는 과정은 다르지만, 어딘가 모르게 비슷한 면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더랬다. 대학 진학을 위해 낙오 되어선 안 된다는 불안감을 갖고, ‘생존 게임’이라는 괴물과 싸우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되어가는 아이들. 그런 아이들에게, 어른은 시험이 전부가 아니라고 말한다. 나 역시도 그렇게 생각한다. 시험은 시작일 뿐, 시험이 전부가 아니다. 아이들에게 들려주는 이 말은, 아이러니하게도 아이들에게 해당되지 않는다. 아이들에게는, 오늘 보고 내일도 보는 시험이 끝없이 이어지니까.

 

이 책 『테스팅』과 『헝거게임』같은 이야기가 계속해서 나오는 건, 어쩌면 ‘생존 경쟁’의 당사자인 10대 청소년들을 위해서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생존 경쟁이 있고, 그 안에서 살아남는 인물들이 있고, 끝내 살아남은 주인공을 통해 “너 역시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해주는 것일지도. 그도 아니면, 그냥 즐기면 된다. 내 경쟁은 어렵고, 외롭지만 남의 경쟁을 보는 건 재밌고, 외롭지 않으니까. ‘현실 도피’여도 좋고, 아니어도 좋다. 이 책은 그냥, 충분히 재밌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