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4 #시라는별 62 

편히 잠들려면 몸을 바꿔야만 해 
구름에게 배운 것 
- 김선우 

구름이면서 구름들이지 
지금의 몸을 고집하지 않지 
이 몸에서 저 몸으로 스미는 일에 
머뭇거림이 없지 

두려움 없이 흩어지며 
무너지고 사라지는 게 즐거운 놀이라는 듯 
다시 나타날 땐 갓 태어난 듯 기뻐하지 
그게 다지 
곧 변할 테니까 

편히 잠들기 위해 몸을 이동시키는 법을 
나는 구름에게서 배웠네 
모든 것이 지나간다는 것도 

그러니 즐거이 변해가는 것 
내가 가진 의지는
그게 다지 


한 권의 시집을 한 달 넘도록 들여다보는 일은 잘 없는데, 김선우 시인의  『내 따스한 유령들』 은 다 읽고도 자꾸 들춰보게 된다. 그만큼이나 좋다. 지천명에 이른 김선우 시인은 이 시집에서 날선 비판과 둥근 포용이 어떻게 어우러질 수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 비판의 칼날은 무뎌지지 않은 반면 포용의 품은 넓고 깊어졌다. 시인은 자본의 무한 욕망을 한탄하고, 인간의 끝간 만용을 책망하고, 기후와 생태 위기를 경고하고, 인권과 동물권 수호를 외친다. 그러나 인간이 만든 이런 참혹한 세상이 굴러갈 수 있는 것은 ˝작고 여리고 홀연한˝ 존재들의 ˝고통에 연대하는 간곡한 마음들˝ 때문이라고 시인은 노래한다.

˝고통에 연대하는 간곡한 마음들˝ 중 하나가 변화에 대한 열망이지 않을까. 지구라는 생명체와 지구에 의지해 사는 생명체를 죽이려 드는 삶의 존재 방식을 바꾸는 것. 그것이 어려운 일일 수는 있으나 불가능한 일은 아닐 것이다. 바람결 따라 쉬이 몸을 이동하는 구름처럼, ˝이 몸에서 저 몸으로 스미는 일에 / 머뭇거림이˝ 없는 구름을 닮을 수 있다면, 우리네 또한 ˝즐거이 변해˝갈 수 있으리라.

3개월만에 가을맞이 가족 산행을 다녀왔다. ˝저 나이 되도록 엄마아빠랑 같이 다니는 아이들 두신 거 복이랍니다.˝라는 장사꾼의 말에 어깨 으쓱해진 산행이었다. 덕유산 정상과 도마령 정자와 귀갓길 고속도로에서 구름들을 바라보다 팔을 하늘까지 길게 뻗어 ˝구름 버튼˝을 눌러 보고 싶었다.
​ 
​​오늘은 없는 날 
행복하고 싶어서 
구름 버튼을 눌러 당신 목소리를 들어요
나야, 바람이 좋아 
나와 함께 당신이 살아 있어 이렇게나 좋아 
더 많이 아낄 수 있어 더 없이 좋은 날 
사랑하는 일 말곤 아무것도 안 할래 

어제도 내일도 없는 오늘 
많이 행복해서 
당신과 함께 산으로 가요 
없는 날의 자유 
푸른 바람 속을 무한무한 걷고 달려요 (<오늘은 없는 날> 중)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선 2021-10-04 02:24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벌써 단풍 든 나무가 있군요 산이어서 그런가 봅니다 단풍은 위쪽에서 아래로... 그런 거 생각하면 재미있기도 해요 김선우 시인 시집을 한달 동안이나 보시다니, 그렇게 봐서 더 깊이 보셨겠습니다 좋아서 여러 번 보셨겠지만... 식구들과 산에 가서 즐거웠겠습니다 식구가 다 같이 산에 가기 어렵기도 하잖아요

구름은 여러 가지로 바뀌고, 그렇다고 그게 안 좋은 건 아니네요 물도 자기 모습을 잘 바꾸죠 자연은 다 이어지고 어우러져 사는군요


희선

행복한책읽기 2021-10-05 01:11   좋아요 2 | URL
네. 이 시집 참 좋네요. 문제의식도 사유도 시구도^^ 산 정상은 가을이 성큼 와 있더군요. 희선님도 가을하늘 만끽하세요~~~^^

새파랑 2021-10-04 08:2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일단 편해지려면 나를 바꿔야 하는 걸까요? ㅎㅎ 가족과 함께 산으로 가는 책읽기님 행복해 보여요. 사진도 멋짐~!!😄

행복한책읽기 2021-10-05 01:12   좋아요 1 | URL
구름에 달 가듯이 유유히 변해가면 편하지지 않을까요. ㅋ 간만의 가족산행이 여유롭고 평화로워서 참 감사했어요^^

막시무스 2021-10-04 10:25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두번째 사진에서는 저 햇살사이로 최후의 심판같이 절대자가 마차타고 강림할 것 같은 분위기네요!ㅎ 단풍보니 가을을 실감합니다! 즐건 휴일되십시요!

행복한책읽기 2021-10-05 01:15   좋아요 1 | URL
찌찌뽕. 막시무스님 저도 딱 그렇게 느꼈어요. 아폴로 머리칼처럼 보이기도 하더라구요.^^ 막시무스님 새로운 한주도 잼나게 보내이와요.^^

초딩 2021-10-04 14:26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냇물 같은 하늘 서진에 마지막 사진은 또 알록 달럭 예빠요~

행복한책읽기 2021-10-05 01:16   좋아요 0 | URL
냇물 같다 하셔서 다시 봤어요. 아, 그렇게도 보이는구나. 가을하늘은 요술쟁이 같아요. 그죠.^^

mini74 2021-10-04 20:5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사진에서 시도 느껴지고 가을도 느껴져요 ~~

행복한책읽기 2021-10-05 01:17   좋아요 0 | URL
역쉬 미니님. 사진에서 시와 가을을 동시에 느낄 줄 아는 감성 갑!!^^

scott 2021-10-04 21: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구름에게 배운것!!
한 순간도 같은 모양, 크기도 없이 쉼없이 움직이며 흘러 간다는 건!

10월의 가족 산행!
단란한 가족의 산행 모습!
행복한 책읽기님이 담으신 덕유산 자락의 가을 정취!!

오늘은 시보다 행복한 책읽기님의 산행 흔적이 담긴 사진이 더! 좋습니다 ^ㅅ^




행복한책읽기 2021-10-05 01:19   좋아요 1 | URL
히히. 그런가요. 사진 더 방출하고 싶은거 자제했는데, 마구 뿌려요??^^;;

얄라알라북사랑 2021-10-08 00: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진 너무너무 좋습니다!!!!!!

자제분들이 같이 움직이는 가족 산행....산책도 안 따라가려는 요즘 꼬마님들^^ 행복한 책읽기님 복 많이 받으시는 거 맞네요^^

덕유산 이름도 좋고 느낌도 너무 좋아요

2021-10-08 0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