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이게 아니게

 

 

1

 

머리를 하고 돌아오는 길지붕 위에 멍뭉이가


 

발 아래 천하를 굽어보니 온누리 백성이 사랑스럽구나, 

민정신이 그냥 뚝뚝 묻어나는 표정으로 동네를 둘러보고 있었다

곤룡포 색깔 자알 빠진 것 좀 보소

 

 

 

2

 


온 세상이 비에 젖어 있는 장면은 얼마나 아름다운지비가 오기 전에도비가 올 때도그리고 비가 온 후에도비 내리는 날에는 꼭 그림을 그려야겠다.

빈센트 반 고흐반 고흐영혼의 편지


비에 젖으며 세상은 좀 더 선명해진다. 좀 더 선명해진 눈으로 세상을 보면 그런 생각이 든다. 저것이 진짜 세상의 색깔이라고. 젖음으로서 진해진, 서늘하고 분명한 우리의 진짜 윤곽이라고. 우리 모두는 언젠가 바다에서 걸어 나왔으니까, 젖어 있는 색깔이 진짜 색깔이고, 진해진 우리가 진짜 우리라고.

 

그게 너무 좋아서, 비 오는 날은 맑은 날보다 커피 한 잔을 더 마신다. 자꾸만 바다를 보고 싶어한다.

 

 

 

3



사실 혼자 있어도 완전히 혼자인 때는 별로 없다전화기가 울리고 택배가 오고 차 소리가 들린다무언가를 생각하면 그 무언가의 영향을 받고하고 싶은 말이 있다는 충동만으로도 누군가와 연결되어 있다고 느낀다외로울 때야말로 누군가에 대한 지향이 가장 강하다혼자일수록 더 혼자가 못 된다정말로 혼자라는 것은 마음 둘마음 갈마음 쓸 곳이 없는 상태다이런 의미에서 정말로 혼자가 된다면생각나는 사람도 없고생각나는 물건도 보고 싶은 사람도 하고 싶은 말도 없다면어쩐지 사람답지 않은 무언가가 될 것 같다진짜 혼자일 수 있을까혼자이고 싶을까?

서한겸여자와 소인배가 논어를 읽는다고


인간은 결국 혼자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늘 혼자였던 것은 아니어서 그 말을 우습게 알았다. 지금은 우습지 않고 가엾다. 혼자인 자기를 위로하는 가장 가여운 되뇜 같아서. 진리는 아니더라도 진심인 그 말, 우리는 모두 혼자라는 말.

 

혼자일 때 혼자인 것이 아니라 혼자라고 생각할 때 혼자였다. 내가 사랑하는 수많은 척추동물들이 꼬리를 흔들거나, 다가와 손바닥에 머리를 부비거나, 퇴근을 해 내게 오거나, 핥아주거나 할 때도 혼자라고 생각하면 역시 혼자였다. 혼자라는 것은 외로움과는 또 두어 뼘쯤은 달라서 어떤 혼자는 외롭지 않았고 또 어떤 외로움 속에서는 혼자가 아니기도 했다.

 

대체로 사랑이란, 이미 도래한 것이 도래하길 기다리는 일과 닮았다.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 나머지 보는 시간을 보고 싶어 하는 데 빼앗긴다. 내일 오늘보다 더 사랑하지 못할 거라면 이 사랑은 절망과 쉽게 착각된다.

 

아무것도 기다리지 않을 때, 진짜 혼자가 된다.

 



4

 

귤을 박스로 들였다. 엄마 손끝이 노래지겠다. 

 

 

- 읽은 -

+ 나만 잘 살면 안 돼요? / 이치훈, 신방실 : 118 ~ 236

+ 선량한 차별주의자 / 김지혜 : 116 ~ 243

+ 무의미의 축제 / 밀란 쿤데라 : ~ 149

 


- 읽는 -

- 사랑에는 사랑이 없다 / 김소연 : ~ 104

- 플라톤 국가 강의 / 이종환 : 130 ~ 261

- 여자와 소인배가 논어를 읽는다고 / 서한겸 : 82 ~ 172

- 저 뚱뚱한 남자를 죽이겠습니까 / 데이비드 에드먼즈 : ~ 84

- 최강의 일머리 / 레일 라운즈 : ~ 172

- 완전탈출 만성피로 / 스기오카 주지 : ~ 95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6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ngela 2019-12-04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샤론 리˝에서 머리하셨어요? ㅎ

syo 2019-12-05 07:19   좋아요 0 | URL
아닙니다 ㅎㅎㅎㅎ 저긴 뭐하는 덴지 모르겠지만 문이 닫혀있더라구요. ㅎ

반유행열반인 2019-12-05 05: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멍뭉멍뭉 임금님 귀엽다ㅎㅎㅎ알라딘 벌판 한가운데에서 늘 사랑을 목놓아 부르는 syo님, 실컷 사랑하시고 또 사랑받으시길 진심 기원합니다.

syo 2019-12-05 07:19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항시 사랑사랑거리먼 지겹기 마련인데 늘 읽어주시는 반님의 곁에도 뜨거운 사랑 오래오래 있기를 기원합니다.

Comandante 2019-12-05 14: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친구는 지붕위까지 어떻게 갔을까요^^

syo 2019-12-05 21:54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ㅎㅎㅎㅎ 제가 가까이 가니까 제 쪽으로 주춤주춤 다가오더라구요 ㅎ

stella.K 2019-12-05 14: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역시 꿈 보다 해몽이라더니...!
저 멍뭉이 눈에 인간이 얼마나 같잖아 보일런지 곤룡포 포스에서 느껴지네요.ㅋㅋ

근데 머리를 하셨다함은 머리를 잘랐다는 건가요? 아님 빠마라도 하셨다는 뜻인가요?
보통은 자른 걸 가지고 했다고 하지는 않는데 말입쇼...

syo 2019-12-05 21:55   좋아요 0 | URL
인간을 널리 이롭게 하리라 하는 표정이었어요 ㅎㅎㅎㅎ
빠마는 지난달에 하고 오늘은 커트만 했습니다. 남자들은 커트만 해도 했다고 하는 것 같아요 ㅎㅎ

lovelyNH 2019-12-07 22: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 모두는 언젠가 바다에서 걸어나왔으니까˝ 마음에 들어요^^

syo 2019-12-08 17:17   좋아요 0 | URL
ㅎㅎㅎ 완전히 제 문장은 아닌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정확하진 않지만 제 기억 속에 무슨 바다를 가리키며, ‘저길 봐 우리가 다 저기서 나왔어‘ 이런 대사를 치는 그림이 희미하게 남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