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 룸 - 판타스틱 픽션 블랙 BLACK 2-10 링컨 라임 시리즈 10
제프리 디버 지음, 유소영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킬 룸'은 미국에 대한 불신과 강도 높은 비난을 일삼던 반미 성향의 운동가 로베르토 모레노가 인터뷰 도중에 2000미터 이상의 거리에서 날아온 단 한발의 총알에 맞고 숨지게 되고 그 여파로 경호원과 기자가 함께 죽은 사건이 일어난다. 그런데 본격적으로 수사가 시작되어야 함에도 수사는 조용히 마무리되고 그나마 현장에 있던 증거물들이 사라지는 등 수사는 시작도 해보기 전에 접는 모양새를 보이게 된다. 그러던 중에 뉴욕의 평검사 낸스 로렐에게 그 사건이 미국 정보기관에서 진행된 대테러 작전이었고 잘못된 정보에 의해 실행된 작전이었음을 내부 고발자 정보에 의해 알게 된다. 이에 낸스 로렐은 사건의 배후에 있는 정보기관 NIOS 국장 슈리브 메츠거를 체포하기 위해 링컨에게 사건을 의뢰하게 되고 의문의 초일류 저격수와 내부 고발자를 찾는데 전념하게 된다. 그러나 수사가 깊게 진행됨에 따라 드러나는 진실은 성마르고 다분히 폭력성이 있는  NIOS  국장인 슈리브 메츠거가 진행했다고 보기에는 너무나 잔혹한 살인 사건 잇따르게 되고 처음에 드러난 저격수의 행적과도 결코 맞지 않는 잔인하고 공들여 즐긴듯한 행동이 드러나게 되면서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되고 링컨과 색슨은 또다시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킬룸'은 세계의 경찰임을 자처하고 정의라는 이름하에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는 표적 살인에 대해서 비판적 시각으로 다룬 작가 제프리 디버의 신간소설이며 이제는 팬이라면 너무나 익숙해진 링컨 라임과 색스의 활약상을 볼 수 있는 링컨 라임시리즈 Vol. 10 편이다. 기존의 링컨 라임 시리즈물과 기본 틀은 유지하면서 사건이 진행되는데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작가의 비판적 시각에 맞게 미국과 대테러 집단의 싸움이 아닌 미국 내 정보기관과의 대결이라는 점에서 흥미롭게 진행되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권력 다툼과 세계의 평화를 위해서라는 명분 아래 벌어지는 표적 살인을 다루고 있다는 점이 새롭게 다가온다. 또한 점점 더 시리즈물이 진행될수록 사건의 '판'이 커지는 것이고 링컨이 재활치료와 수술로 조금 더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킬 룸'을 읽은 마지막 느낌은 링컨 라임시리즈물답게 그만큼 '재미'있고 바로 그만큼 이야기의 흐름이 '보인다'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