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운초 이야기 - 할머니 탐정의 사건일지
요시나가 나오 지음, 송수영 옮김 / 문학동네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들 간의 정이 오가고 따뜻한 관심과 마음이 이끌리는 곳, '고쿠라야'에는 의협심 강하고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일흔 여섯 살의 쪽진 머리에 마른 몸을 지닌 소우 할머니가 커피와 전통도기를 판매하고 계시다. 소박하고 조용한 마을 고운초에 자리한 이 가게에서는 마을 사람들이 매일 같이 커피를 마시러 오고 동네에 떠도는 소문들이 오가는 곳이기도 하다. 소우 할머니는 우연히 마을 사람들에게 심상치 않는 이야기를 듣게 되고 직접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발벗고 나서게 되면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고운초 마을'에는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 살고 있고 그래서 특별할 것도 없어 보이지만, 그 속에는 남에게 말하지 못할 슬프고 고통스런 비밀을 안고 사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이웃들이 알아챌까봐 마음을 졸이며 비밀을 숨기고만 살아 가려고 한다. 폭행이 무섭고 경제적인 안정을 포기하기 싫어서 가정내 폭력을 묵인하고 외면하는 부모가 있고, 소우 할머니에게 컴퓨터 과외를 해주는 감정 표현에 서툴지만 책임감 강한 대학생이 있다. 그는 언제인가부터 어린 여학생에게 협박을 당하지만 주위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하지 못한 채 혼자 전전긍긍하게 되고 결국 어린 여학생과의 관계가 드러나게 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또한 갑자기 고향에 나타나 소란을 일으킨 전직 야구의 숨겨진 이야기가 밝혀져 오해를 풀게 되는 이야기, 가물해지는 과거의 옛 친구와의 사이에서 있었던 질투와 오해가 만든 이야기, 소우 할머니가 마음 깊이 사랑했지만 차마 밣히지 못했던 이성 친구와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그런 그들의 이야기를 '고쿠라야'에서 듣게 된 소우 할머니는 온 마음을 당해 해결해주고자 한다. 그들의 이야기는 겉으로는 평온해 보이는 가정 내에서, 친구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이기에 소우 할머니는 더욱 더 세심하게 마을을 돌아다니며 증거를 확보하고 상대방들을 배려하며 엉킨 실타래를 풀어 나간다. 소우 할머니는 결코 그들을 평가하지 않은 채. 담담하지만 연민과  따뜻한 시선으로 사람들을 바라보며 일상의 미스터리를 해결해 나간다. 그래서 고운초 마을, '고쿠라야'에는 커피 향과 함께 사람들 간의 '마음'이 오간다. 

'고운초 이야기'는 예상하지 못했던 일흔 여섯 살의 할머니가 탐정이 되어 일상의 미스터리를 해결해 나가고 거뜬하게 행동하는 모습에서 든든함을 느끼게 된다. 그러면서도 할머니의 건강이 걱정이 되기도 하는 등, 기존의 미스터리 소설에서 느낄 수 없는 감정을 느끼게 된다. 그래서 강렬한 사건과 극적인 해결이 없는 대신 소우 할머니의 일상 미스터리에는 신뢰와 안도감이 공존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