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형사 피터 다이아몬드 시리즈 1
피터 러브시 지음, 하현길 옮김 / 시공사 / 2011년 3월
평점 :
절판


'마지막 형사' 의 주인공 피터 다이아몬드는 제목 그대로 마지막 형사이다. 첨단 기술이 막 도입되어 정착하기 시작했고 모든 사건들을 빠르게 해줄거라 굳게 믿기 시작하던 시기였지만 피터 다이아몬드는 형사의 '감'과 '발'로 직접 뛰는 수사를 더 선호했고 유지하려고 하는 형사이기 때문이다. 사람과 사람사이에서 벌어지는 사건들에는 첨단 기술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심리적 기제가 존재하고 있다고 믿는 그는 동료들과 잦은 오해와 갈등을 겪으면서도 자신만의 고집대로 밀고 나간다.  

아름다운 마을 바스의 호수에서 벌거벗은 여자의 시체가 발견되면서 사건은 시작되고 또 그 피해자의 예전에 유명했던 TV 드라마의 아름다운 여주인공이었음이 밝혀지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맡게 되고 고집불통의 구식 형사 피터 다이아몬드는 새로운 도전의식이 생기고 빠르고 완벽한 해결을 위해 사건에 집중하게 되고 부하 형사들을 다그치게 된다. 피해자가 호수에서 발견되었지만 익사가 아닌 질식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게 되면서 주변을 조사하게 되고 제일 먼저 그녀의 남편인 영문학 대학교수인 그레고리 잭맨이 유력한 용의자가 되고 피터 다이아몬드는 그를 집요한 추궁하게 되지만 그레고리 역시 만만한 사람이 아님이 드러나게 되면서 피터와 그레고리의 심리전이 시작되고 탐문수사에 의해 밝혀지는 새로운 사실들로 인해 단순 치정 사건이 아닐까 했던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된다. 그레고리 교수는 제인 오스틴 전시를 위해 사방팔방으로 전시에 도움이 될 만한 물건들을 찾던 중, 다나 디드릭스의 아들, 매튜를 익사에서 구하게 되면서 그녀에게 제인 오스틴이 남긴 편지로 결정적인 도움을 받게 된다. 하지만 수사가 진행되면서 그 둘의 관계는 의심을 받게 되고 그 편지는 사라지고 만다. 점점 더 그레고리 잭맨 교수와 다나 디드릭스에게 불리해지는데.......

'마지막 형사'의 주인공 피터 다이아몬드는 기존의 상상하던 형사의 모습을 얼마간 빗겨가면서 또 동시에 얼마간 진짜 형사의 모습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들게 한다. 일단 고집스럽고 자신이 생각이 옳다고 믿으면 다른 동료들의 의견은 무시하기 때문에 동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는 면을 지녔고 거기다 뚱뚱하고 우락부락한 외모를 지닌, 반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는 캐릭터이다. 사실 그래서 어느 정도에서 주인공에게 마음이 끌려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했었다. 그만큼 형사가 등장하는 다른 소설들 속 이미지를 뒤 엎는다. 놀라운 매력을 지닌 것도 아니고 동료들과 의리로 똘똘 뭉친 것도 아니고, 정의감에 불타는 형사도 아니다. 그러나 그가 어는 순간부터 보이기 시작한다. 꼼꼼하고 치밀한 수사력, 놀라운 기억력, 드러내지 않는 사람에 대한 연민, 배려 등을 만나게 되면 그제서야 마지막 형사 피터 다이아몬드가 보인다. 플룻의 대가로 불리는 작가 피터 러브시가 왜 피터 다이아몬드 캐릭터를 만들어냈고 시리즈의 주인공이 되었는지를 말이다. 마지막 형사 피터 다이아몬드를 생각하게 한다. 과연 그는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뒤쳐진 형사였을지, 아님 자신의 소신대로 형사의 직무를 다하는 진짜 형사였을 지를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