혀끝에서 맴도는 여행의 기억, 여행 ing
홍기명 지음 / 다산북스 / 200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에 부쩍 여행서에 관심이 간다. 작년부터 여행서를 사 모으기 시작했더니 어느새 여행서가 꽤 된다. 직접 다 가 보면 정말 좋겠지만 그러지 못하는 현실이기에 여행에세이를 보면서 대리만족도 하고 컬러풀한 여행지의 사진도 보면서 마치 내가 작가와 함께 직접 가본듯한 느낌을 받는다.
'혀끝에서 맴도는 여행의 기억'은 시중에 나와있는 다른 여행서와는 또 다른 여행의 맛을 전해주고 있다. 집을 떠나 여행을 하게되면 가장 먼저 신경쓰이는 것이 숙식문제일 것이다. 잠자리는 편한지, 화장실은 깨끗한지, 식사는 먹을만한지를 걱정하게 되고 따지게 된다. 그나마 잠자리는 여행에서는 조금씩 다 불편한거야 하면서 넘어갈 수 있지만 음식만큼은 신경이 쓰이고 몸이 아플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을 여행 고수인 작가는 잘 파악하고 있다. 내용은 소풍가기 좋은 날, 혼자여서 좋은 날, 걷기 좋은 날, 사람이 좋은 날, 고백하기 좋은 날, 술마시기 좋은 날 로 구성되어 있으며 작가가 여행하면서 느꼈던 이야기가 진솔하게 담겨있고 요리 레시피가 함께 되어있어 색달랐다. 각나라마다 여행하면서 맛있게 먹었던, 또는 여행하면서 돈 아껴가며 직접 해 먹었던 샌드위치등 비교적 간단히 해 먹을 수 있는 요리 레시피가 있다. 요리에 영 재주가 없는 나역시 몇개의 레시피를 보면서 나도 직접 요리를 해서 여행지의 기분을 내볼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가장 간단해보이는 '닭다리 오븐구이'를 어느 날 해볼까 싶다. 여기는 덴마크 레고랜드야 하면서...
여행서와 요리 레시피의 결합은 신선하고 즐거웠다. 여행을 하면서 인생을 깨닫고 삶의 의미를 찾는 많은 여행서 중에서 이 책은 솔직함과 담백함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저 여행이 좋아서 여행을 다닌다는 작가의 말처럼 특별하고 고귀한 이유가 없이도 떠날 수 있는 용기를 가지고 떠나보고 싶다. 여행을 하면서 너무 피곤해 코피를 엄청 쏟는 경험도, 돈이 아껴야했기에 친구랑 샌드위치를 하나 사서 정확하게 한치의 오차도 없이 나눠서 먹었다는 이야기들은 읽는 이로 하여금 안쓰럽게 하기도 하고 그 상황을 생각하며 깔깔거리게 하기도 한다. 다 사람사는 이야기이고 실제적인 경험일테니 말이다. 값진 경험을 실천하며 여행을 하고 있는 작가가 부럽기도 했고 나도 한번 해볼 수 있지 않을까하는 만만함을 준다.
비록 지금은 아닐지라도 외국어에 능숙하지 못할지라도 여행경비가 풍부하지 못할지라도 언젠가는 떠나보고 싶다. 아니 떠날 거라고 믿고 싶어진다.
그날을 기약하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