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에서 근무하다보니 기도하는 시간이 늘어만 간다.

 

책이 싫어지지 않게 해주세요.

책에 밑줄긋는 이용자를 미워하지 않게 해주세요.

책을 감춰두고 혼자 읽으려는 얌체 이용자와 그로인해 책이 자리에 없다며 제게 화내는 이용자를 용서하게 해주세요 등등...

 

말하자면 뭐 끝이 없다.

 

아래 사진 속 책 제목은 <문화코드 : 어떻게 읽을 것인가?>라는 책인데,

문화코드를 어떻게 읽을지 고민하지 말고 어떻게하면 문화인이 될 수 있는지를 먼저 고민하라고 말해주고 싶다.

 

*해당 책은 개인소장도서가 아니라 공공도서관 소장 도서입니다.

 

 

 

도대체 문화, 종교, 교육 관련 책에 이렇게 밑줄을 긋는 사람들은 문화, 종교, 교육의 의미를 알고는 있는걸까?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잠자냥 2017-10-11 16: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휘유..... 책 감춰두고 혼자 읽는 사람 정말 밉습니다. 저는 몇 달 째 찾다가 포기한 책이 한 두 권이 아니랍니다. 그래서인지 저는 서가를 둘러보다가 엉뚱한 곳에 꽂혀 있는 책을 발견하면 제자리에 꽂아두기도 합니다... 일종의 정리벽이죠 -_-;;

리제 2017-10-12 12:57   좋아요 0 | URL
저도 근무여부와 상관없이 도서관에 가면 배열맞추고 있긴해요^^;;; 집에 책장은 엉망이니 전 정리벽은 아니고 그냥 약간의 직업병이랄까요^^;;

세실 2017-10-11 16: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호 그 맘 충분히 공감합니다~~
한달에 한번 주말에 자료실 지원 근무하는데 때려주고 싶은 이용자 꽤 있어요.
제일 얄미운 사람은 퇴근시간 3분전에 와서 책 대출하는 사람...마음 비우고 책 골라오라고하면 함흥차사...
전 커피숍 가도 종료 삼십분전에 나와요^^

리제 2017-10-12 12:58   좋아요 0 | URL
ㅋㅋㅋ 맞아요. 1분전에 오시는 분들도 계시고 정각에 오시는 분들도 주말에는 꽤 많으시죠.ㅎ 다음 날 휴관일인 경우에는 특히요.ㅎ 저도 예전에 이용자일 때는 이런 적 많아서 근무 초기에는 반성의 기도를 했더랬죠^^;;

cyrus 2017-10-11 1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문화, 종교, 교육 관련 책은 비싼 편이에요. 그래서 이런 책을 사서 읽지 않고, 빌려서 읽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제가 그런 사람들 중 한 명입니다) 그런데 자기 책인 것처럼 밑줄을 긋는 행동은 좋아하지 않습니다.

리제 2017-10-12 13:00   좋아요 0 | URL
그럼요.ㅎ 오셔서 많이 이용하시는게 좋지요. 전 그저 밑줄긋는 것...특히 위의 사진처럼 볼펜이나 형광펜은 지우지도 못하니까 이후에 대출하시려는 이용자분들의 불만까지 들어야하니 안타까울 뿐이에요.

뽀이52 2017-11-07 16: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런 줄을 긋는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저럴까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