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화로 만나는 새롭고 아름다운 풍경 네버랜드 첫 명화 그림책 6
호박별 글, 문지후 그림, 이주헌 감수 / 시공주니어 / 2010년 9월
장바구니담기


주변에서 쉽게 명화를 접할 기회가 없었서 많이 아쉽던 차에 명화 그림책을 만나게 되었다. 미술관이나 박물관에 가야 볼 수 있는 멋진 그림들을 한권에 책에 이렇게나 많이 담고 있어서 정말 좋았다. 시공주니어에서 나온 <네버랜드 첫 명화 그림책> 시리즈는 사람, 동물, 얼굴, 음식, 놀이, 풍경 등 주제를 정한 후 그와 관련된 그림들을 한데 묶어 책으로 만들었다. 그래서 다양한 화풍의 많은 작품들을 접할 수 있다.



비슷한 풍경도 화가들마다 각기 다르게 그림으로 표현했기 때문에 보면서 자주 감탄하게 된다. 그림을 그릴 때마다 꽃, 사람, 집, 나무 등 늘 같은 모양으로 그리는 아이에게도 좋은 자극이 될 것 같다. 책이 커서 책속의 그림도 역시 큼직큼직해서 눈에 잘 들어와서 더욱 좋다. 그림이나 화가에 대한 정보가 그때 그때 나와서 아이에게 설명 하기도 편했다.


<새롭고 아름다운 풍경>은 명화 그림책 시리즈의 6번째 책으로 마을, 거리, 해변 등을 그린 풍경화가 많이 실려있다. 우리 딸은 책에 실린 많은 그림들 중에서 특히 클로드 모네의 "아르장퇴유의 양귀비"를 좋아했다. 아무래도 여자아이다 보니 예쁜 꽃그림에 눈이 갔던 것 같다.



책을 본 후 아이들과 꽃밭을 표현해 보기로 했다. 큰 아이는 색종이를 여러번 접어 가위로 오려서 꽃 모양을 표현 했고, 작은 아이는 아무래도 가위질이 서툴러서 종이를 찢어서 풀로 붙였서 표현했다. 작은 아이가 만든 파란색 꽃에 특히 눈이 갔다. 꽃은 밝은 색 이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이 아직 없어서 그런지 보다 개성적인 꽃밭이 만들어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데르센 동화집 1 안데르센 동화집 1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지음, 빌헬름 페데르센 외 그림, 햇살과나무꾼 옮김 / 시공주니어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이라는 이름은 나와 내 딸아이 모두에게 의미가 무척 크다. 우리딸은 인어공주와 엄지 공주 때문이고, 나는 눈의 여왕을 좋아해서이다. 두 모녀 모두를 매혹시킨 '동화의 임금님' 안데르센의 동화들을 엮은 <안데르센 동화집>은 무척 기대되는 책이였다.
 

  안데르센이 동화를 발표할 당시 평론가들은 그의 동화가 도덕적이지도 교훈적이지도 않다는 이유로 비난을 퍼부었다고 한다. 하지만 170여년이 지난 오늘날도 그의 동화는 여전히 사랑받고 있다. 환상적인 그의 동화는 시간이 지날수록 그 가치를 인정받는 것 같다.

 

  이 책 <안데르센 동화집1>에는  부시통, 인어 공주, 황제의 새 옷을 비롯한 16편의 동화가 실려 있다. 나는 우리딸이 제일 좋아하는 '인어 공주'를 맨 처음 읽었는데, 그림책으로 봤던 인어 공주와 내용이 조금 달라서 놀랐다. 이 책 <안데르센 동화집1>은 각색하지 않고 원작을 그대로 살리는 것을 최우선으로 했다고 한다. 그래서 인어 공주가 단순히 물거품이 되어 사라졌던 것에 비해 조금 덜 슬펐다. 물론 난 희망을 이야기 하는 원작이 더 마음에 든다.

 

  이 책 <안데르센 동화집1>은 2010년 출판된 책임에도 불구하고, 아주 오랜된 책같은 분위기가 난다. 내가 어릴때 읽었던 책들처럼 낡고 거친듯한 감촉이 낯설면서도 그립다. 그래서 이 책을 읽고 있는 동안에는 두아이의 엄마가 아니라 아주 오래전의 책읽는 것을 좋아했던 어린 아이인 나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림책으로 읽었던 안데르센 동화와는 다른 맛이 있어서 더욱 좋았던 것 같다. 삽화도 예전의 것을 그대로 사용해서 더욱 그런 것 같다. 이것이 진짜 안데르센의 동화라고 감히 말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딸기가 좋아! 오감발달 향기 나는 촉감책
애플비 편집부 엮음 / 애플비 / 2010년 8월
품절


우리 둘째가 정말 좋아하는 오감발달 향기나는 촉감책 <딸기가 좋아!>이다. 이 책은 살살 문지르면 새콤달콤한 딸기 향기가 난다. 그 향기가 어찌나 먹음직스러운지 작은 아이는 딸기 조각을 들고 냄새를 맡다가 깨물기 일쑤였다. 그래서 뒷면 스펀지에는 많은 잇자국들이 선명히 남아있다.



매 페이지에 스펀지가 붙어 있는 것이 여타의 그림책들과 뚜렷하게 구별된다. 그래서 페이지 수는 많지 않으나 스펀지 때문에 책의 두께는 제법 많이 두틈한 편이다. 조각 맞추기도 할 수 있고, 냄새도 맡아 볼 수 있고, 플랩을 들춰 볼 수도 있고, 딸기의 오톨도톨한 촉감도 느껴볼 수 있다. 오감발달이라 주제를 만족시키는 참 예쁜 보드북이다. 책장도 두툼하고 부드럽고, 둥글게 라운드 처리가 되어 있어 아이가 페이지를 넘기기도 쉽고, 책을 가지고 장난치다가 혹시나 다치지는 않을까 걱정할 필요도 없는 안전한 그림책이다.



이 책에는 빨간 딸기와 관련된 사물들이 많이 등장한다. 같은 빨간색을 가진 리본, 꽃, 안경, 자동차와 수박, 키위 등 과일들도 등장 하기 때문에 인지발달에도 도움이 된다. 그림과 사진이 적절하게 조화되어 있어서 더욱 좋은 것 같다.



요즘 우리 둘째가 가장 좋아하는 책이 바로 <딸기가 좋아>이다. 오감발달 향기나는 촉감책 시리즈에는 딸기 이외에 사과, 바나나, 오렌지도 나와 있는데 이 책을 보고 나니 다른 책들도 무척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멋진 2군 아빠>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나의 멋진 2군 아빠
조항록 지음 / 푸른물고기 / 2010년 8월
평점 :
절판


  어린이들을 위한 책은 읽을 때는 재미있어도 다 읽고 나면 되게 기억에서 사라진다. 그런데 <나의 멋진 2군 아빠>는 그렇지 않았다. 읽은지 제법 시간이 지났는데도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 더불어 평소에는 관심 없던 '야구'라는 스포츠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야구에 대한 상식들을 엮어서 만든 '야구가 궁금해?'는 야구에 대해 많은 것들을 알려주었다.
 

  <나의 멋진 2군 아빠>에는 야구선수인 아빠가 등장한다. 화려한 스타선수가 아니라서  텔레비전에서는 볼 수 없는 프로야구 2군 선수인 아빠가 찬엽이는 늘 부끄러웠다. 아빠의 직업을 숨겼던 찬엽이가 아빠를 이해하게 되고 친구와 함께 아빠의 경기를 응원하러 가게 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그 과정이 억지스럽지 않아 읽으면서 공감하고 웃을 수 있었던 것 같다. 가족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기 때문에 <나의 멋진 2군 아빠>가 더욱 오랫동안 머리 속에 남았던 것 같다.

 

  남자 아이들은 어린이 소설 보다는 만화로 된 학습서들을 더 좋아하는 것 같다. 하지만 이 책 <나의 멋진 2군 아빠>는 야구를 소재로 사용했기 때문에 남자아이들도 재미있게 읽을 수 있다. 아들은 아빠를 통해서 세상을 본다고 하는데, 이 책을 통해서 아빠를 이해하게 되고 그 사랑을 깨닫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나의 멋진 2군 아빠>는 가족 사랑과 야구, 2가지 모두를 가르쳐 준 좋은 책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 달님을 따 주세요
에릭 칼 글.그림, 오정환 옮김 / 더큰 / 2007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아빠, 달님을 따 주세요>는 하늘에 떠있는 달도 따다 주는 아빠의 사랑이 느껴지는 그림책이다. 이 그림책을 딸 서스틴에게 받친다고 한 에릭 칼도 좋은 아빠임을 느낄 수 있었다. 아빠가 이렇게 예쁜 그림책을 만들어 준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다.
 

  에릭 칼의 그림책은 여타의 그림책들에 비해 색감이 특이하다. 이 책 <아빠 달님을 따 주세요>는 밤에 뜬 달이 주제라서 어두운 색들이 많이 사용되었는데, 볼수로 독특하다는 생각이 든다. 어디서나 쉽게 볼 수 있는 평범하게 생긴 달이 아니라서 더욱 좋은 것 같다.  아빠가 하늘 높이 떠 있는 달에 닿기 위해 커다란 사다리를 들고오는 장면은 정말 기발하다. 

 

  <아빠 달님을 따 주세요>도 에릭 칼의 다른 그림책들처럼 읽고 난 후 아이와 이야기 할 꺼리가 많았다. 밤하늘에 떠 있는 달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 딸아이에게 달의 모양이 바뀌는 것을 쉽게 설명해 줄 수 있었다. 달의 모양이 바뀌는 것을 이상하게 생각했던 딸아이가 이제는 조금 이해하는 듯 하다.  

 

  요즘 공주놀이에 푹 빠져 있는 딸아이는 분홍색이 많이 나오는 그림책을 좋아한다. 그래서 이 책 <아빠, 달님을 따 주세요>를 싫어하면 어쩌나 걱정을 하였는데, 달을 좋아해서 그런지 이 그림책을 무척 좋아한다. 아빠의 사랑을 주제로 한 그림책들 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것 같다. 혹시나 책 속의 모니카처럼 아빠에게 달을 따 달라고 하지 않을까 걱정이다. 아이 아빠는 어떤 방식으로 딸아이에게 달을 선물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