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고 비웠더니 행복이 찾아왔다 - 미니멀리스트 가족의 심플 라이프 노하우
야마구치 세이코 지음, 은영미 옮김 / 나라원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꽤 오래전부터 미니멀리스트로 살고 있다. 하지만 아직도 물욕이 완전히 없어진 것은 아니다. 싸고 예쁜 것들만 보면 마음이 움직인다. 그럴 때마다 미니멀라이프를 떠올리며 참지만, 사실 쉬운 일은 아니다. 이 책 <버리고 비웠더니 행복이 찾아왔다>는 미니멀리스트 가족의 심플 라이프 노하우를 담고 있는 책이다. 가족 모두가 미니멀하게 사는 경우는 잘 보지 못했던 것 같다.


  혼자 살면 짐도 적고, 미니멀라이프를 실천 하기가 상대적으로 쉽다. 하지만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면 순식간에 아이의 물건들로 집이 가득차 버린다. 그런데, 4인 가족인 지은이의 집은 이사짐이 2톤 밖에 되지 않아서 직접 이사를 했다고 한다. 정말 특별한 것 같다. 특히 아무것도 없는 '전지전능한 방'은 내게 컬쳐쇼크 였다. 4인 가족이 방 3개인 집에 사는데, 아무것도 없는 방이 있을 수 있다니, 단 한번도 상상해 본 적도 없다.


  이웃들이 우리집을 방문하면 물건이 참 없다는 말을 자주 했다. 그런데 이 책 <버리고 비웠더니 행복이 찾아왔다>의 지은이 집과 비교하면 물건이 너무 많은 것 같다. 우리집은 구석 구석 빈틈없이 아이들의 책과 옷이 수납되어 있어서 더 비교가 되는 것 같다. 조금 부끄러웠다.


  나도 처음에는 수납에 관한 책을 많이 보았다. 어떻게 차곡차곡 잘 수납할까가 내 인생의 목표였다면, 요즘에는 쓰지 않는 물건은 비우는 것이 목표가 되었다. 언젠가 필요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물건들을 보관하고, 입지도 않는 옷을 위해 옷장을 새로 샀었는데, 미니멀라이프를 만나고 부터는 인생이 참 심플해지고, 편해진 것 같다. 없으면 없는대로, 꼭 필요한 것만 가지고 사는 것이 훨씬 내 삶을 풍요롭게 만든 것이다.


  물건을 적게 소요하면 정리정돈이 어렵지 않고, 청소가 간단해 진다. 난 이 점이 가장 좋다. 아이가 많아서 물건도 많고, 신경 쓸 일도 많았는데, 훨씬 몸도 마음도 가벼워진 것이다. <버리고 비웠더니 행복이 찾아왔다>는 물건을 선택할 때 요령이라던지, 관리라던지, 경험해야 아는 것들을 알려주어서 참 유용하다. 항상 실패하지 않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리고 내 마지막 욕심이였던, 책욕심을 버리게 해 주었다. 정말 고마운 일이다. 매일 심플하고 미니멀하게 살 수 있도록 버리고 비우고, 그 공간을 행복으로 가득 채우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 레시피팩토리 라이브러리 시리즈 2
레시피팩토리 라이브러리 엮음 / 레시피팩토리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가 처음 어린이집에 다니게 되고, 도시락을 싸게 되었을 때 무척 난감했었다. 김밥을 먹을 줄이야 알지, 예쁘게 제대로 싸본적이 없었기 때문이다. 새벽부터 쩔쩔매며 느릿느릿하게 도시락을 겨우 쌌던 기억이 난다. 물론 이제는 도시락 걱정은 없지만, 김밥은 늘 한결같은 집김밥이였다. 나도 김밥집에서 파는 다양한 김밥을 싸주고 싶었는데, 그런 고민을 싸악 해결해 준 책이 바로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이다.

 

  김밥을 여러가지 섹션으로 나누어서 정리하였다. 소풍, 나들이를 위한 아이가 좋아하는 맛(스마일 김밥, 돈가스김밥, 꽃김밥 등), 남편, 남친 도시락을 위한 중독적인 맛(매콤 약고추장김밥, 마약김밥, 제육쌈김밥, 충무 김밥 등), 냉장고를 털어서 즐기는 소박한 맛(명란 달걀김밥, 두부 김치김밥, 땡초김밥 등), 주말에 즐기는 색다른 맛(장어김밥, 나물김밥, 메밀김밥 등)이 있다. 김밥종류가 이렇게 많은지 예전에는 미처 알지 못했다.  

 

   이책에는 김밥에 대한 모든 정보가 들어있다. 김밥용 김과 김발을 고르는 법부터, 밥 짓는 법,김밥에 곁들이기 좋은 국물, 김밥을 살리는 법까지 말이다. 단순히 김밥 싸는 법만 있는 책이 아니다. 그리고 또 사진을 비교적 많이 싣고 있어서, 중간 생략을 하지 않아서 좋다. 초보자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게 하나하나 다 알려준다. 백선생이 알려줘도 이보다 쉽게 알려줄 순 없을 것 같다. 나는 평소 누드김밥 싸는 법이 궁금했었는데, 이제 자신있게 누드김밥에도 도전할 수 있게 되었다.

 

  <무궁무진한 김밥의 맛>은 가족들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김밥을 싸보고 싶은 사람에게 알맞은 책이라는 생각이 든다. 우리집 막내딸은 채소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래서 김밥을 싸줘도 채소는 쏘옥 빼고, 밥만 먹곤 했는데, 채소가 없는 김밥도 있어서 신기했다. 우리 아이가 잘먹는 계란말이만 들어간 김밥을 이번 체험학습날에는 싸주고 싶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게으른 요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게으른 요리 - 금쪽같은 10분을 벌어주는 스마트 요리법
다소마미.요리헤라 지음 / 이밥차(그리고책)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에는 혼자 살거나 식구가 적어서 국과 밥, 반찬을 기본으로 하는 밥상을 차리기 귀찮은 경우가 많다. 배달 음식도 많고, 반조리 음식도 많고 해서 요리를 하지 않아도 굶지 않는 세상이 되었다. 직접 요리해도 맛없는 경우도 있어서 더더욱 요리를 직접하지 않게 되는 것 같다. 그런 사람들에게 쉽고 빠르게 맛있는 요리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 바로 <게으른 요리>이다.

 

  이 책은 정성 가득 들어간 맛있는 한 그릇 요리를 알려주는 데 때로는 시판제품을 사용하기도 하고, 다양한 비빔장이나 양념장으로 맛을 더하기도 한다. 복잡하고 어려운 과정을 과감히 생략하기도 하기도 한다. 월요일엔 볶음밥, 화요일엔 죽, 수요일엔 덮밥, 목요일엔 비빔밥, 금요일엔 영양밥, 토요일엔 주먹밥, 일요일엔 면요리 등 요일별로 카테고리를 나눠 매일 색다른 요리를 먹는 듯한 기분이 들게 한다.

 

  <게으른 요리>라는 제목에 맞게 초스피드 식재료 밑작업, 시판제품 이용하는 법, 밥숟가락으로 양념 계량하는 법, 손으로 채소 계량하는 법 등 기존 요리책에서 어려워 했던 부분들을 쉽게 바꿨다. 더 이상 몇 백 그램인지, 몇 티 스푼인지 고민할 필요가 없다.

 

  난 특히 죽을 조금 어려웠는데, 이책은 완전 쉽게 만든다. 쌀을 불리고 하다 보면 시간이 참 많이 걸리는데, 30분만 불려서 믹서에 갈아서 하니 시간이 많이 단축되는 것 같다. 아이들 아파서 기운 없을 때 해 주면 참 좋을 것 같다.

 

  한상 가득 차려야만 제대로 된 밥상 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한그릇만 준비 하더라도 맛있고, 영양도 풍부하다면 제대로 된 밥상이라고 생각한다. 나와 같은 생각하는 사람에게 꼭 필요한 책이 바로 <게으른 요리>가 아닐까 싶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아/어린이/가정/실용 주목 신간 작성 후 본 글에 먼댓글 남겨 주세요.

   엄마를 돕고 있는 아이의 사진이 눈에 띄는 책이다.

  미리보기로 들여다 본 정갈하게 정리된 집이 참으로 마음에 들었다.

 

  우리집도 이렇게 미니멀하게

  깔끔하게

  잔소리 하지 않아도

  아이들 스스로 잘 정리할 수 있는

 

  그런 정리법이 궁금하다.

 

 

 

 

 

  세계 물의 날을 맞이하며

  읽으면 도움이 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우리 아이를 위한 그림책

 

 

 

 

 

  속담도 읽히고,

  글 쓰기도 읽히고,

  아이의 보다 업그레이드 속담실력을 위해

 

  버껴쓰기로 익히는 속담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래 본다.

 

 

 

 

 

 

 

 

  일기를 쓰거나 글짓기를 할 때,

  요즘처럼 글쓰기 능력이 중요시 된 적이 없었던 것 같다.

 

  보다 멋진 문장력,

  보다 나은 표현력,

  보다 더 잘 쓴 글을 위해..

 

  이 책이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제목부터 마음에 쏙 든다.

 

 

 

 

 

  흔한 종이 접기 책과는 차원이 다른

  멋진 종이로 만든

  아주 작품 같은 종이꽃 만드는 법을 담고 있는 책

 

  많은 기대가 된다.

  꼭 꼭 보고 싶은 그런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뱃살 잡는 LOW GL 다이어트 요리책]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뱃살 잡는 Low GL 다이어트 요리책 - 뱃살 빼는 요리는 따로 있다! 요요 없고 실천 쉬운 다이어트 식사법 더 라이트 건강 요리책 시리즈
남기선.더 라이트 편집부 지음 / 레시피팩토리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산 후 뱃살은 영원한 숙제가 되었다. 다른 살은 다 빠졌는데, 뱃살은 요지부동이다. 무작정 굶으면 얼굴살만 쏙 빠져서 아프리카 난민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보면서 나의 식생활이 문제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많이 먹지는 않지만,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서 단맛을 선호 했던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이 책 <뱃살 잡는 다이어트 요리책>은 충분히 먹으면서도 살이 찌지 않는 다이어트 방법을 담고 있다.

 

  뱃살은 온갖 생활습관병의 시작이기 때문에 무시하고 살면 안된다고 한다. 고혈압, 당뇨 없는 건강한 삶을 위해서 뱃살을 잡기 위한 특화된 다이어트 - Low GL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

 

GL(혈당 지수)는 식품에 함유된 탄수화물이 얼마 빠르게 소화 흡수되어 혈당 농도를 높이는지 나타내는 수치이다. 지수가 낮을수록 천천히 소화 흡수되어 식욕 조절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이제 칼로리 말고, 혈당 지수에 주목해야 할 때 이다.  

 

  이 책 <뱃살 잡는 다이어트 요리책>에는 Low GL 식사법에 대해 자세히 다루고 있다, 식사습관, 식재료, 조리법, 생활습관, 운동법 등을 다루고 있다. 단순히 요리방법만 다루고 있는 요리책이 아니라 다이어트의 전반적인 내용을 담고 있는 다이어트 책이다. 다만, 요리법에 가장 많은 페이지를 할애하고 있을 뿐이다.

 

  눈을 사로잡는 화려한 요리는 없지만, 건강에 도움이 되는 소박한 요리가 가득하다. 왠지 보고만 있어도 건강해지는 느낌이 든다. 자극적이지 않고, 소화에 무리가 가지 않고, 만들기도 어렵지 않은 요리를 배워 보고 싶다면 이 책 <뱃살 잡는 다이어트 요리책>이 딱 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제 뱃살과 작별을 고할 때이다. 뱃살 안녕~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