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어의 노래]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인어의 노래 - 마음에 용기와 지혜를 주는 황선미의 민담 10편
황선미 지음, 이보나 흐미엘레프스카 그림 / 비룡소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자극적인 이야기 보다는 탈무드처럼 잔잔하게 감동과 교훈을 주는 이야기가 더 좋다. 요즘에는 어린이를 위한 동화책도 내 기준에서는 조금 많이 자극적이라는 생각이 드는 책이 많아서 책을 선택하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닌 것 같다. 그런 면에서 <인어의 노래>는 무척 마음에 들었다.

 

  이 책에는 <왕이 된 농부>처럼 이미 알고 있던 이야기도 있고, 다른 이야기들처럼 모르던 이야기도 있었다. 욕심과 어리석음으로 무장한 등장인물도 있었고, 끝까지 초심을 잃지 않은 등장인물도 있었다. <인어의 노래>는 이처럼 용기와 지혜를 주제로 한 유럽의 민담 10편을 싣고 있다. 같은 이야기라도 작가가 누구인지에 따라 글맛이 달라지는데, 이책은 적당히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추면서 유치하지 않고, 재미있었다.

 

 이 책 <인어의 노래>는 이야기 뿐만 아니라 삽화에도 무척 공을 들인 것 같다. 대부분의 경우 단순히 책의 줄거리를 보여주는데 그치는데 반해, 이 책은 색감도 무척 좋고, 감각적이다. 등장 인물들의 표정이 심상치 않아서 더 그렇게 느껴지는 것 같다. 등장인물이 느끼는 감정을 좀 더 자세하게 표현한 듯 해서 뭔가 더 값어치 있게 느껴지는 것이 소장 가치가 더더 높아지는 것 같다.

 

  아이들이 먼저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책인 것 같다. 우리 딸도 내가 읽어보라는 말을 하기 전에 먼저 읽으면 안되냐고 묻었었다. <인어의 노래>는 책의 모양도 예쁘고, 책의 내용도 좋은 그런 책이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차에서 3년]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기차에서 3년 익사이팅북스 (Exciting Books) 53
조성자 지음, 이영림 그림 / 아이세움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음 <기차에서 3년>이라는 책을 봤을 때, 어떤 내용인지 짐작도 할 수 없었다. 막연하게 기차에서 일어나는 일이겠구나 싶은 생각 뿐이였다. 표지가 어두운 색이여서 조금 걱정스러웠으나  끝까지 읽어 보니 책의 내용이 생각보다 밝고 긍정적이여서 좋았다.

 

 상아는 부산의 할아버지댁에 다녀오다 사촌언니 별아와 KTX에 갇히게 된다. 기차가 한강 위 철교에서 전력이 끊긴 채로 멈춘 것이다. 불도 꺼지고, 냉방도 되지 않자 사람들은 동요하기 시작한다. 금방 수리하고 출발 할 것이라고 안내 방송을 해도 사람들은 쉽게 믿을 수가 없었을 것이다. 위기의 순간, 사람들은 이기심을 드러내고, 다투기 시작한다. 하지만 상아는 이미 두 번이나 갖혔던 경험이 있어서 덜 당황한다.

 

  큰 목소리보다 부드러운 목소리가 힘이 있다

 

  항의하고, 싸우는 사람들 사이에서 상아는 동요하지 않고, 침착하게 행동한다. 진심으로 남을 위해서 하는 일은 상대방을 감동시킨다는 아버지의 말씀을 떠올리고 오카리나로 아기를 달래는 상아의 모습은 참 대단하고, 장해보였다. 내가 만약 상아와 같은 상황이였다면 난 어떻게 행동했을까 생각하게 만들었다.

 

  위기의 순간에 상아의 배려는 더욱 빛을 발한다. 화를 북북 내거나 성질내던 소리로 가득했던 기차 안은 음악소리와 함께 안정을 찾아갔다. 내 아이들도 상아처럼 다른 사람의 어려움을 돌아보는 마음을 가졌으면 하는 바램이다. 아마 이 책 <기차에서 3년>을 읽으면 나와 같은 생각을 꼭 하게 될 것 같다. 그런 기대가 되는 책이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토리텔링 초등 우리말 교과서 2 - 꾸며주는 낱말 : 동사.부사.형용사 스토리텔링 초등 우리말 교과서 시리즈 2
김일옥 외 지음, 김지원 그림, 우경숙 외 감수 / 북멘토(도서출판) / 2015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요즘 아이들은 직접적인 말은 잘한다. 그러나 에둘러 이야기 하면 무슨 말인지 잘 못 알아듣는다. 그래서 스토리텔링이 어렵나 보다. 우리 아이 같은 경우에도 풀 수 있는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스토리텔링'  이라는 다섯글자가 붙어 있으면 괜히 어려워 한다. 지레 겁부터 먹고 시도조차 못 할 때도 있다. 이렇게 스토리텔링을 어려워 하는 아이들을 위한 책이 바로 <스토리텔링 초등 우리말 교과서>이다.

 

  이 책처럼 책을 보자 마자 내 맘에 쏙 드는 경우는 흔치 않다. 아이의 한국어실력이 탐탁치 않아서,  국어사전과 어휘력 문제집을 사줬었는데, 효과가 별로 없었다. 국어 사전이나 어휘력 문제집은 설명이 비교적 딱딱해서 아이의 흥미를 유발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아이가 공부에 대한이 관심이 많은 경우라면 상관없지만, 우리 아이처럼 마냥 놀고 싶어하는 경우에는 무용지물이 된다. 그런 아이들을 위한 책이 바로 <스토리텔링 초등 우리말 교과서>이다. 이 책은 이야기로 되어 있기 때문에 일단 재미있다. 삽화도 있고, 다양한 이야기들로 동사, 부사, 형용사를 설명해 준다. 단조로웠던 우리아이의 한국어가 좀 더 풍부해 질 것 같은 느낌이다.


  일단 아이의 관심을 유발하는 책이라는 점에서 가장 큰 점수를 주고 싶다. 이런류의 책을 사주면 좀 귀찮아 할 때가 많았다. 읽기 쉬운 흥미 위주의 책을 좋아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책은 처음 보자마자 읽겠다고 말했다.


  이 책 <스토리텔링 초등 우리말 교과서>가 우리 아이 국어실력에 날개를 달아 줄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 일기 - 아이의 꿈틀거리는 생각을 깨우는 소통의 기록
지식여행 편집부 엮음, 김병규 감수 / 지식여행 / 2015년 4월
평점 :
품절


  언니들이 책읽는 모습을 보고 자란 셋째아이 미소는 아직 글을 읽지는 못하지만, 책을 들고 있는 폼이 제법 독서가의 모습이다. 그런데 책 선택을 할 때 제 또래의 책이 아닌 언니들이 주로 읽는 책을 꺼내 보아서, 고민 아닌 고민이였다.


  본인 수준에 맞는 책을 따로 전면 책장에 꽂아 주었지만, 좋아하는 언니 따라 언니 책을 계속 꺼내 본다. 그런 미소에게 도움이 되는 책이 바로 <독서 일기>이다.  4~7세의 미취학 아동을 위한 101권의 추천 그림책을 담고 있다. 아동 출판사 편집인이 추천한 101권의 그림책을 읽은 후 책 표지 스티커를 붙이면, 나만의 독서 기록장이 된다. 독서록을 쓰는 언니들을 내심 부러워했던 우리 미소에게 안성맞춤이다. 칭찬스티커도 팍팍 붙여주니 더욱 좋아라 한다.  


  우리 아이는 아직 글을 알지 못해서 제대로 된 독서 일기를 쓰기에는 많이 벅차다. 굳이 글로 쓰지 않더라도 책의 지문을 참고 삼아 아이와 이야기를 많이 할 수 있게 해주니, 이것도 나름 좋은 것 같다. 칸을 채우는 건 한글을 배운 후에 차차 하면 될 것이다.


  일단 집에 있는 책들 위주로 읽고, 나머지는 도서관을 이용하거나 구입할 생각이다. 요즘 큰 아이들 독서록 쓰는 것이 서툴러서 걱정이였는데, 어릴 때부터 한 줄이라도 자신을 생각을 쓰는 버릇을 하면 입학 후에도 글 쓰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많이 줄어 들 것이다. 큰 아이가 어릴 때 독서 통장을 만들어 주었는데, 그 업그레이드 버전 같다. 훨씬 세련되고, 멋져서 아이가 더욱 좋아하는 것 같다.


  이 책 <독서 일기>가 훗날 책을 사랑하는 독서가가 될 내 아이를 위한 좋은 밑거름이 되길 바래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 도시농부 소피 내인생의책 그림책 58
제르다 뮐러 글.그림, 이효숙 옮김 / 내인생의책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랫만에 감성 돋는 그림책을 읽었다. 바로 <어린 도시농부 소피>이다. 그림책 치고는 글밥이 제법 많은 편이다. 아무래도 설명할 것들이 무척 많기 때문일 것이다. 도시 생활에 익숙한 요즘 아이들에게는 이 책의 모든 것이 생소할 것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채소들만 해도 엄청나다. 거기에 농사 짓는데 필요한 농기구하며, 요리법, 농사법 등등 난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우리 딸도 같이 재미잇게 읽어서 무척 만족스러웠다.


  주말에 시댁에 가면 텃밭에서 할머니를 돕는다고 부지런을 떠는 우리 애들에게 이보다 좋은 책이 없을 것 같다. 이 책에 등장하는 소피도 대도시에 살고 있다. 소피가 알고 있는 채소라고는 집 앞 마트에서 파는 채소가 전부인 점이 우리애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그런 소피가 방학을 맞아 기차를 타고 시골 할아버지 댁으로 가는 장면을 보니 우리 애들도 방학 때 보내볼까 하는 생각이 잠시 들기도 했다. 실제로 행할 수 없기 때문에 더욱 감성적으로 다가왔던 것 같다.


  땅을 일구어, 씨앗을 뿌리고, 물을 주는 이런 단순한 행위도 요즘 아이들에게는 낯설 것이다.때를 맞추어서 할 일을 해야하고, 힘이 들때는 서로서로 도와 일하는 모습을 보면서 서로 위하는 법도 배우고, 농사는 우리에게 참 많은 것을 알려준다.  


  이 책 <어린 도시농부 소피>는 아이 뿐만 아니라 내게도 많은 것들을 알려 주었다. 잘 모르는 농기구 이름이며, 서양 채소 이름이며, 두루두루 도움이 되는 감성 돋는 그림책이라서, 앞으로도 계속 잘 보게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