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찬 딸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33
김진완 지음, 김효은 그림 / 시공주니어 / 201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찬 딸이란 기차 안에서 태어난 딸이란 의미이다. 1970년대 기차를 타고 먼 곳으로 가다 진통이 와서 기차 안에서 태어난 엄마의 대해서 딸아이가 이야기 하고 있다. 귀가 얼어 툭 건들면 쨍그랑 깨져 버릴 듯한 겨울의 추위도 생생하게 느껴지는 이 책은 원래 시였다고 한다. 2006년 발표한 시 <기찬 딸>을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펴낸 그림책이다.  

  

  기차 안에서 아이를 낳는 것이 쉽지 않았을 텐데, 구수한 인정과 강한 생명력이 느껴져서 좋았다. 고단한 완행 열차 여행 중에도 자신의 일처럼 도와 주는 모습에서 풍겨지는 진한 사람 냄새에 더 눈이 가는 것 같다. 참, 엄마 문다혜와 아이가 기차를 타고 간 곳은 진주다. 내가 살고 있는 곳이여서 그런지 그림책에서 진주역을 발견했을 때 마냥 기뻤다. 
 

 

  무척 추웠던 겨울날의 기차 여행을 표현해 보고 싶어서 밀가루를 재료로 선택했다. 물풀로 그림을 그리고, 눈처럼 하얀 밀가룰 살살 뿌린 후 털어낸면 밀가루 그림이 완성된다.(밀가루를 이용한 놀이 중에서 가장 뒷정리 하기 편한 것 같다^^) 
 

  독후 활동을 하면 아이가 책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된다. 처음 이 책 <기찬 딸>은 4살 둘째가 이해하기에는 조금 무리지 않을까 싶었는데, 같이 밀가루 그림 그린 후에는 더 좋아하며 이 책을 본다. 자주 많이 읽다보면 이 책에 담긴 생명 탄생의 신비와 기쁨, 삶에 대한 긍정적 희망 등을 깨닫게 되지 않을까 싶다. 아직은 책을 재미있는 놀잇감의 하나 쯤으로 여겨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경복궁에 간 불도깨비 네버랜드 지식 그림책 5
김미혜 지음, 이광익 그림 / 시공주니어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방에 살고 있는 나와 내 아이들은 아직 경복궁에 가보질 못했다. 그래서 경복궁에 대해서는 국사 시간에 배운 단편적인 것들 말고는 아무것도 아는 게 없었다. 이번에 아이와 함께 <경복궁에 간 불도깨비>를 읽으면서 나 역시도 경복궁에 대해 많이 알게 되어서 참 좋았다. 한번도 가본 적 없는 곳이지만 자세한 설명과 그림 덕분에 경복궁이 어떤 곳인지 머리에 그려질 정도이다.
 

  경복궁은 내 생각보다 훨씬 더 컸다. 경복궁이라고 해서 단순히 건물 하나만 있을 것이라고 상상 했었는데, 실제로는 건춘문, 영추문, 광화문, 신무문 등 사방에 문이 넷이고, 크게 외전, 내전, 후원으로 나눌 수 있다. 외전은 왕과 신하가 나랏일을 논하던 곳으로 근정전, 사정전, 수정전 등 이고, 내전은 왕실 가족의 생활 공간으로 강녕전, 교태전, 자경전 이고,  후원은 휴식을 위한 공간으로 경회루, 향원전, 아미산 등 이다.

 

  우리나라 건축물들은 모두 그 의미가 다 있다. 이름을 지을때도, 조그만한 장식물도 어느 것하나 헛투루 지나치는 법이 없다. 나쁜 기운은 씻어 버리고 깨끗한 기운으로 건너라는 영제교는 더러운 마음은 흘려보내고 맑은 마음으로 경복궁에 들어오라는 의미라고 한다. 사극에서나 보던 궁궐이라서 현실감이 없었는데, 이렇게 깊은 뜻이 숨어 있었나 싶다.

 

   불도깨비를 따라서 경복궁의 구석구석을 다녀보니, 실제로 방문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에 살면서 관광온 외국인들 보다 더 무심했던 것 같기도 하다. 경복궁의 의미를 제대로 되새길 수 있도록 도움을 준 <경복궁에 간 불도깨비>를 만나건 내게 정말 행운이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짓말 같은 이야기 - 2011 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 라가치 상 네버랜드 우리 걸작 그림책 32
강경수 지음 / 시공주니어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에는 각 나라의 어린이들이 등장한다. 키르기스스탄에 사는 하산은 매일 지하 갱도에서 오십 킬로그램이 넘는 석탄을 실어 올리고, 인도에 사는 파니어는 카페트 공장에서 매일 열네 시간씩 카페트를 만든다. 루마니아에 사는 엘레나는 삼 년째 거의 맨홀에서 외롭게 살고, 콩고에 사는 칼라미는 아홉 살 때 전쟁터에 끌려갔다. 이와 같은 믿기 힘든 일들을 담담하게 이야기 한다.  
 

   이 책 <거짓말 같은 이야기>는 읽는 내내 마음이 참 아팠던 책이다. 여전히 세계 곳곳에는 부모의 사랑과 보호를 받고 자라야 아이들이 책 속에 등장한 아이들처럼 고통 속에서 살고 있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이다. 우리딸은 이해가 잘 되지 않는지 왜 이렇게 힘들게 사느냐고 물어왔다. 아이의 질문에 마땅히 대답할 말이 생각나지 않아서 더욱 마음이 아팠던 것 같다.

 

  그림책을 선택할때 꿈과 희망을 이야기하는 밝고 긍정적인 책들을 선호했다. 가난과 전쟁과 맞서 싸우는 어린이가 등장하는 책은 무의식 중에 꺼려했던 것 같다. 슬픈 이야기 보다는 밝은 게 좋다는 나의 짧은 생각이 어쩌면 아이를 우물안 개구리로 만들었는지도 모르겠다.

 

  어리석은 엄마였던 내가 이 책 <거짓말 같은 이야기>를 만나것은 행운이였다. 이 책은 2011볼로냐 국제 어린이 도서전에서 논픽션 부분 라가치 상을 수상한 그림책이다. 어린이의 인권을 주제로 한 이 책은 작가가 몇년 전 우연히 한 다큐멘터리를 보고 떠올린 작품이라고 한다. 수십 년 뒤, 이 책을 보면서 "설마 이런 일이 있었어? 에이, 거짓말 같은 이야기네."라고 말하게 될, 그런 날을 기대한다는 작가의 바람이 이뤄지길 염원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찬성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208
미야니시 타츠야 지음, 김난주 옮김 / 시공주니어 / 2011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그림책 속에 등장하는 늑대는 늘 악역이였다. <빨간 모자>의 늑대도, <아기돼지 삼형제>의 늑대도 착한 주인공을 괴롭히는 못된 녀석이였는데, 이번에는 달라서 정말 좋았다. 늑대를 유쾌하고 즐겁게 표현해줘서 읽는 내내 즐거웠다.
 

   비슷비슷하게 생긴 늑대 다섯마리가 등장한다. 하지만 식성은 각자 달라서 점심 메뉴를 선택하는 것도 쉽지 않았다. 늑대 오 형제 비루, 부루, 베루, 보로, 바루는 오늘 점심으로 무엇을 먹게 될 것인지 기대하면 두 아이에게 읽어주었다. 어쩌면 아이들 보다 내가 더 이야기에 집중했던 것 같기도 하다. 늑대 형제들에게서 배우는 아름답고 따뜻한 메시지, 읽는 내내 입가에 흐뭇한 미소가 걸리게 만드는 책이다. 

 

늑대들이 보여주는 양보와 찬성이라니 참 아이러니하다. 자신만 알 것 같은 이기적인 이미지의 늑대이라서 반전을 기대하며 이야기에 더 집중할 수 있었던 것 같다. 그림책을 다 읽고 나니 표지 그림이 더욱 잘 이해되었다. 그림만 보았을 때에는 그림책으로써 매력은 떨어지는 것 아닌가 싶었는데, 글과 함께 보니 유머러스하게 잘 표현한 것 같다.   

 

  이 책 <찬성!>을 읽은 후, 우리집 유행어는 "찬성!"이 되었다. 엄마인 내가 제안을 하면은 아이들은 "찬성!"이라고 대답한다. 아이들이 이해하기 조금 어려운 듯한 단어 "찬성"을 그림책을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어서 더욱 좋았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도 이제 학교 가요 (그림책 + 워크북) - 1학년 어린이를 위한 학교생활 그림책
선현경 그림, 박정선 글 / 시공주니어 / 2011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7살인 큰아이는 학교 앞을 지날때면 늘 학교에 가고 싶다고 말했었다. 운동장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이 많이 부러웠나 보다.  그래서 이 책 <나도 이제 학교 가요>를 보자 말자 무척 좋아했다. 학교 생활을 시작하기 전에 미리 준비할 수 있는 학교생활 그림책이 내 마음에 쏙 들었다.  
 

  <나도 이제 학교 가요>는 단순히 학교에서 어떤 생활을 하게 되지 설명해 주는 여타의 책들보다 훨씬 더 재미있다. 아이가 지루하지 않게 그림과 만화, 동화를 적절히 배치해서 이해를 돕는다. 학교라는 보다 큰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아이가 학교 생활을 잘 적응하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을 잘 담은 그림책인 것 같다.

 



 

  그리고 이 책에는 워크북이 포함되어 있었서 더욱 좋다. 학교는 유치원과 달리 혼자 할일이 더 많아지는데, 미리 연습할 수 있다. 연락처 외우기, 자기소개 하기, 책 읽기 훈련, 알림장 쓰기 등 학교 생활에 필요한 11가지 활동을 담고 있다.

 

  워크북에 소개된 활동들은 비교적 어렵지 않아서 아이가 재미를 느낀다. 두 개의 상자에 색색의 블록 담기 활동을 따라 해 보았는데, 어린 아이들도 쉽게 해내는 이런 활동에도 많은 의미가 있었다. 왼쪽, 오른쪽 등의 방향과 기초적인 색깔을 인지하는지 파악 할 수 있다고 한다. 원할한 학교생활을 위해서 아이가 조금 헷갈려해도 윽박지르지 말고, 천천히 반복 훈련해서 바르게 익힐 수 있도록 도와주면 된다.

 

  아무리 많은 정보를 담고 있는 책이라고 해도 읽는 재미가 없다면 아이는 흥미를 가지지 못할 것이다. 이 책 <나도 이제 학교 가요>는 수권의 그림책을 만든 작가님의 힘이 느껴진다. 우리 아이는 요즘 매일 이책을 보며, 워크북의 활동을 같이 하자고 조른다. 곧 나도 학부모가 되겠지만 이젠 전혀 두렵지 않다. 내 아이의 씩씩한 학교생활을 응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