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난 인디언이에요 - 가장무도회 하는 날 네버랜드 마음이 자라는 성장 그림책 19
엘리자베스 드 랑빌리 지음, 마리알린 바뱅 그림, 이정주 옮김 / 시공주니어 / 201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6살인 큰아이는 공주로 변신하는 것을 좋아한다. 반짝이는 왕관을 쓰고 연분홍색 레이스 치마를 입고 요술봉을 휘두르면서 '짜잔' 변신했다고 말한다. 조카도 파워레인저로 변신했다는 말을 자주 하는 걸로 봐서 아이들은 대체로 변신이나 분장하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네버랜드 마음이 자라는 성장 그림책>의 주인공 톰도 색다른 인물로 변장할 수 있는 '가장 무도회'를 맞이해서 즐거운 마음으로 준비한다. 준비하는 동안 톰이 느꼈을 설렘과 떨림이 잘 전달되었다.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뭔가 준비해야 할때 당연하다는 듯이 완성되어 있는 것들을 사서 보내고는 했는데, 아이와 같이 만들어 보는 것이 더 좋다고 한다. 다음번에는 아이와 함께 준비하는 즐거움을 느껴볼 수 있도록 해야 겠다.

 

  유치원에서 열린 '가장 무도회'에서 톰은 빨간 털실이 달린 옷을 입고, 인디언으로 분장했다. 카우보이로 분장한 친구도 있고, 조로나 중세 기사로 분장한 친구도 있었다. 그리고 변장 같은 것 싫어 한다며 평소 모습 그대로 참석한 친구도 있었다. 아이들의 작은 행동에서도 일상의 모습을 엿볼 수 있었다. 어깨에 힘을 주고 으쓱거리며 길에 나가 행진하는 모습이 낯설면서도 무척 즐거워 보였다.   

 

  <오늘 난 인디언이에요>를 통해서 <네버랜드 마음이 자라는 성장 그램책> 시리즈의 매력에 더욱 빠져든 것 같다. 아이들의 생활 속 이야기를 통해서 책을 읽는 아이들도 자신의 감정을 이해받고 마음 속에 있던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있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에게 정원이 있다면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207
케빈 헹크스 지음, 최순희 옮김 / 시공주니어 / 2010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며칠 감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지 못했다. 기운을 차린 후, 아이들이 제일 먼저 읽어달라고 가지고 온 책 중에 한권이 바로 <나에게 정원이 있다면>이였다. 엄마의 정원 가꾸기를 도와주며 자신만의 정원이 있다면 얼마나 좋을지 생각하는 아이의 상상력이 돋보이는 그림책이다.
 

  <나에게 정원이 있다면>은 밀짚모자를 쓰고 있는 소녀가 그려진 표지가 무척 인상적이여서 나 역시도 읽고 싶다는 생각이 강하게 들던 책이였다. 그림책에 꽃그림이 가득해서 여자아이들이 많이 좋아할 것 같다. 그림책을 보는 내내 아이의 귀여운 상상력에 많이 웃을 수 있었다. 해바라기는 늘 노란색이 당연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소녀의 정원에는 분홍색, 파란색, 초록색 보라색으로 맘대로  꽃 색깔을 바꿀 수 있다고 한다.  

  



 

  밤중에 몰래 나와서 방에 있던 조가비를 정원에 심는 아이의 모습은 정말 귀여웠다. 혹시 누가 아냐면서 조가비를 흙으로 덮고, 발로 자근자근 밟아 주는 모습에서 어린 시절의 나를 발견 할 수 있었다. 그때는 왠지 내가 아끼던 사탕이랑 동전을 심을면 다음날 나무에 열매가 대롱대롱 매달려 있을 것만 같았었다.  

 

<나에게 정원이 있다면>을 읽은 후 딸아이로 자신만의 정원을 꾸며보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색종이를 올려서 예쁜 정원 만들기를 했다. 색종이를 두번 내지 네번 접어서 원하는 본을 그린 후 가위로 오리는 무척 쉬운 작업이였다. 여러가지 꽃나무들과 사과, 당근, 버섯, 토끼 등을 오렸는데, 스케치북이 작아서 그방 가득찼다.  꽃나무 보다는 과일과 채소가 더 많은 것을 보면 아이는 아마도 시골 할머니댁의 텃밭을 생각하며 자신만의 정원을 꾸민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둠 속에 꼭꼭 숨어요 - 어둠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할 때 네버랜드 마음이 자라는 성장 그림책 18
마리알린 바뱅 그림, 엘리자베스 드 랑빌리 글, 이정주 옮김 / 시공주니어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 3살인 작은 녀석은 텔레비전을 보다가 화면이 어두워지면 무섭다고 말한다. 그러면 너도 무서운 걸 아냐면서 웃곤 했는데, 의외로 어둠을 무서워 하는 아이들이 많다. 잠을 잘때도 무섭다는 이유로 불을 못 끄게 하는 아이들이 있는 것을 보면 어둠은 가장 원초적인 두려움 중에 하나일 것이다. 우리딸 처럼 어둠을 무서워하는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이 바로 <어둠 속에 꼭꼭 숨어요>이다.
 

  <네버랜드 마음이 자라는 성장 그림책> 시리즈의 18번째 이야기이다. 유치원 수업이 끝난 뒤 톰과 친구들은 오스카네 집에 모여서 숨바꼭질을 하기로 한다. 톰은 처음에는 너무 깜깜해서 오들오들 떨었지만, 자신을 찾고 있는 친구들의 모습을 지켜보면서 조금씩 어둠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었다.

 

  <어둠 속에 꼭꼭 숨어요>는 '어둠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할 때' 라는 부제가 붙어 있다. 이 책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놀이로 두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어둠이 무섭다고 항상 밝은 곳에 있기 보다는 어둠과 친해질 기회를 주라고 한다. 야광별 스티커를 천정에 붙여 주기도 하고, 밤하늘의 예쁜 달과 별을 보여주기도 하고, 그림책 속의 톰처럼 숨바꼭질을 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아이가 자랄수록 스스로 극복해내야 할 두려움들이 많이 있는데, 놀이를 통해서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줘서 좋았다. 아이가 가지고 있는 다른 두려움들을 극복하는 데도 놀이가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명화로 만나는 재미난 동물 친구들 네버랜드 첫 명화 그림책 2
호박별 글, 문지후 그림, 이주헌 감수 / 시공주니어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명화로 만나는 재미난 동물 친구들>은 네버랜드 첫명화 그림책 시리즈 중 2번째 책으로 친숙한 동물들이 많이 등장한다. 그래서 작은 아이가 특히 좋아했다. 평소 좋아하는 강아지와 고양이가 많이 등장해서 그랬던 것 같다.
 

  세밀화 그림책 못지 않게 동물을 자세하게 그린 화가도 있었고, 굵은 붓질 몇 번으로 늠름한 소를 그린 화가도 있고, 무엇을 그렸는지 한참 생각하게 만드는 화가도 있어서 더 좋았다. 사실적인 동물 그림만 있었다면 조금 심심했을 것도 같은데, 파블로 피카소나 파울 클레 등의 재기발랄한 그림도 함께 여서 보는 재미가 있었다. <명화로 만나는 재미난 동물 친구들>에는 피카소, 크림트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유명한 화가들의 그림이 특히 많았다.

 

  명화 그림책에는 주로 서양화가들의 작품이 많이 실려 있는데, <명화로 만나는 재미난 동물 친구들>에는 우리나라의 화가들의 그림도 있었서 좋았다. 이중섭의 "노을 앞에서 울부짖는 소"나 변상벽의 "참새와 고양이", 김홍도의 "봄을 맞아 지저귀는 까치들", 신사임당의 "맨드라미와 개구리"는 정말 반가웠다. 

 

  책의 뒷 편에는 "이주헌 선생님의 명화 감상 길잡이"가 있어서 그림을 이해 하는데 많은 도움을 준다. 화가가 소재를 통해서 무엇을 표현하고자 했는지, 어떤 방식으로 표현했는지 등을 쉽게 설명줘서 그림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명화로 만나는 냠냠 맛있는 음식 네버랜드 첫 명화 그림책 4
호박별 글, 문지후 그림, 이주헌 감수 / 시공주니어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네버랜드 첫 명화 그림책 시리즈에서 두번째로 만나본 책은 <명화로 만나는 냠냠 맛있는 음식>이다. 이 책에는 먹음직한 음식을 소재로 한 정물화와 음식을 준비 하거나 먹는 사람들의 모습을 그린 인물화가 주를 이루고 있다. 책에 소개된 많은 그림들 중에서 빈센트 반 고흐의 "감자 먹는 사람들"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처음에 책 속의 명화들만 훑어볼 때는 별 감흥이 없었는데, 나중에 글을 읽으면서 그림을 보니 더욱 잘 이해 되었다. 그림을 볼 때 어떤 점에 집중해야 하는지 잘 알려준다. 에두아르 마네의 "레몬"은 그림만 봐도 입안 가득 침이 고이면서 레몬 특유의 신맛이 느껴졌다. 

 



 

  명화 그림책 이라고 책에 명화들만 가득 했다면 아이의 흥미가 떨어졌을지도 모르겠다. <네버랜드 첫 명화 그림책> 시리즈는 책 여기저기에 재미있고 귀여운 삽화가 있어서 아이들이 가벼운 마음으로 명화를 볼 수 있도록 유도한다. 명화를 보고 이해하는 것이 어려운 게 아니라는 인식 전환에 도움이 되었다.  

 

  아이와 함께 클레이로 음식 만들기를 했다. 클레이는 촉감도 부드럽고 색감도 좋아서 만들기 재료로 참 좋은 것 같다. 기본 구성품인 빨강, 노랑, 파랑, 하양, 검정 5가지 색상의 클레이를 요리 조리 섞어서 필요한 색을 만들수 있다. 수박을 만들때 필요한 초록색이나 포도의 보라색을 만들면서 색의 혼합을 아이에게 설명해 줄 수 있었서 더욱 좋았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