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이름은 이자벨라가 아니야 맹앤앵 그림책 8
제니퍼 포스베리 지음, 마이크 리트윈 그림, 해밀뜰 옮김 / 맹앤앵(다산북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잘 잤니? 아자벨라."
"내 이름은 이자벨라가 아니에요! 나는, 나는, 누구보다도 용감하고 위대했던 샐리랍니다!"
 
여기 꿈많고 씩씩한 여자 어린이가 있다. 시시때때로 꿈이 변하는 내 아이와 비슷한 꼬마숙녀님이다. 우리딸도 되고 싶은게 무척 많은데 이자벨라도 만만치 않다. 역사속의 위인들을 따라 자신의 꿈 또한 변하고 있다. 열심히 꿈을 꾸고 역활놀이를 즐기는 이자벨라를 하루가 시작된다. 
 
재미있는 삽화로 이야기가 눈에 쏙쏙 들어온다. 아침식사 시간에 양념통을 들고 있는 명사수 애니는 정말 웃음이 나올 정도이다. 학교 버스를 탈때는 용감한 인권 운동가 로자, 숙제 할때는 똑똑하고 훌륭한 과학자 마리라고 말하는 이자벨라처럼 내 아이도 자신의 꿈을 당당히 표현할 수 있는 어린이로 커줬으면 한다.
 
샐리 라이드, 로자 파크스, 애니 오클리, 마리 퀴리, 엘리자베스 블랙웰 그리고 엄마까지 이자벨라의 영웅들은 모두 여성들이다. <내 이름은 이자벨라가 아니야>를 읽으면서 역사속에서 활약했던 위대한 여성에 대해서도 배울 수 있었다. 그림책의 뒷편에는 등장했던 위인들의 사진과 설명이 함께 실려 있어서 아이에게 알려주기 좋다. 샐리 라이드가 누군지 로자 파크스가 누구인지 자세히 설명해 줄 수 있기 때문에 아이도 좋아하고 나역시도 편하다.
 
이자벨라는 세상에서 제일 위대하고 아름다운 사람이 엄마라고 했는데, 나 역시도 아이들에게 그런 말을 들을 수 있도록 더 노력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열심히 노력하면 책속의 위인들처럼 누구나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아이도 배웠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따라쟁이
제니퍼 림 지음, 손미정 그림 / 쿠오레 / 2009년 12월
평점 :
품절


표지부터 아이의 눈을 끌기에 충분하다. 보라색과 파란색 나무들이 늘어선 멋진 가로수길을 걸어가는 씩씩한 여자 어린이와 유모차를 타고 있는 동생이 그려진 표지가 우리딸들의 모습을 보는 듯해서 더욱 눈이 갔다. 우리딸도 그래서 일까 이책 <나는 따라쟁이>는 처음 보자 말자 읽어 달라고 졸랐다.

 
엄마는 동생을 돌보고, 나는 내 곰인형을 돌봐요.
엄마는 우리 가족을 위하여 요리를 하고, 나는 곰돌이를 위하여 요리를 해요.

 
<나는 따라쟁이>라는 제목처럼 엄마를 따라 흉내내길 좋아하는 아이들의 심리를 잘 표현하고 있다. 우리아이들도 내가 식사 준비를 하면 싱크대 아랫쪽에서 이것 저것 꺼내 가지고 놀거나 소꼽놀이 장난감을 챙겨와 자신이 한 음식이라며 맛보라고 자주 말하곤 했었다.

 
특히 빨래를 갤때는 어지른다는 핑계로 만지지 말라고 잔소리를 하곤 했는데, 아이에게는 엄마를 도와준다는 의미와 놀이의 개념이 함께 했었던 것이다. 일이 더 많아진다고 내생각만 했던 것이 부끄러워진다. 이 책 <나는 따라쟁이>를 읽고 나니 아이의 심리와 놀이를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림책 삽화에 등장하는 장소들이 아이가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잘 아는 곳들이라서 아이가 더 관심을 가지고 본다. 너무 멋내지 않고, 적당히 차분하고, 적당히 안정적인 색감과 그림체라서 아이가 부담없이 보는 것 같다. 아이들은 의외로 지나치게 화려한 그림책을 좋아하지 않는데, 아이의 입맛을 잘맞춘 그림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