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결한 할리우드 - 악동 감독 케빈 스미스의 미국 문화 뒤집기
케빈 스미스 지음, 조동섭 옮김 / Media2.0(미디어 2.0) / 200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끝까지 읽고 사실 조금은 놀랬다.
나와 아주 약간은 비슷한 인간이 지구상 그것도 바다 건너 저 멀리 미쿡이라는 나라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통통한 외모(인정한다. 난 지극히 나한테 관용적이다.),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마치 말이 되는 것처럼 구라를 술술 풀면서 수다 떨기.  제니칼을 먹고 물X을 싸재 낀 것까지 똑같다.(고민했지만 밝힌다.)그뿐인가 마누라에게 꽉 쥐여 사는 것까지.... 거기다 욕까지 잘한다.. 만화도 좋아한다..얼씨구..

이런 그가 그래도 미국이라는 어마어마한 나라에서 마이너에서 메이저로 올라오면서 지금까지 용케도 양다리를 제대로 걸치고 있는 영화감독 케빈 스미스(일명: 사이런트 밥)라는 사실에 일종의 자부심을 가졌다면 이건 분명 오바일지도 모르겠다.

"점원들"이라는 저예산 흑백영화를 시작으로 발을 들여논 그의 영화 인생을 스리슬쩍 엿보는 관음증까지는아니더라도 평소 그의 행동과 말처럼 제대로 "툭" 까발리는 그의 입담을 한권을 책으로 만나게 되었다고나 할까. 아쉽게도 나의 영어실력은 아엠어 뽀이 수준이기에 그의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여러 내용의 그의 신변잡기의 내용을 접할 수 없었으니 더더욱 반가울 수 밖에..

총 7개의 파트(Part)로 나눠진 이 책의 내용은 케빈 스미스의 모든 것까지는 아니어도 적어도 대부분을 보여주고 있었다. 첫번째 파트에서는 그의 근작품인 "제이 엔 사이런트 밥의 역습" 이라는 영화를 찍기 위해 물밑작업에서 겪었던 에피소드들로 묶여있다. 두번째는 현재의 생활과 유명배우들과의 인터뷰를..세번째와 네번째는 과거로의 플래시 백...다섯번째는 그의 영화답지 않았던 느낌이 강했던 "저지걸"의 에피소드와 뻔뻔한 홍보..그리고 이 책의 백미인 여섯번째 "스타워즈 에피스도 2 (클론의 역습)" 에 대한 지극히 케빈 스미스적인 완벽한 영화평..그리고 마지막 에피소드에서는 그의 또다른 직업. 만화에 관련해 수다를 떨어대고 있다.

뻔뻔하게 가운데 손가락을 번쩍 들고 떫고 불만이 가득 찬 표정으로 표지모델로 분한 사이런트 밥..
거기다가 발칙한 분홍색 표지하고는... 이억만리 형제(?)의 수다가 가득들어 있는 책이라면 무조건 별 다섯개를 줄 수 밖에.... 그래..팔은 안으로 굽으니까..



수다쟁이 제이와 싸이런트 밥 : 케빈 스미스의 대부분의 영화에 언제나 출연하는 인물들. 케빈 스미스가 자전거 핸들을 잡고 있는 "싸이런트 밥". 영화에 나와도 대사 한마디 없이 눈 뚱그렇게 뜨고 어깨를 으쓱 하는 게 대부분이다.

뱀꼬리 : 그래도 난 그처럼 크리스마스 때 다섯묶음이나 되는 스무권짜리 "옥스퍼드 잉그리쉬 딕셔널리"를 선물하면서 카드에 "이 못 배워먹은 자식아. 한가지 욕만 하면서 살 순 없잖아 메리 크리스마스" 란 내용을 써주는 벤 에플렉 같은 멋진 친구는 없다.

주의사항 : 걸쭉한 욕과 선정적인 표현에 심장이 콩닥콩닥 뛰시거나 얼굴이 시뻘게지거나 시퍼래지시는 분들은 삼가하세요..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클리오 2007-01-17 1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우. 돈이 있다면 저런 욕도 괜찮겠군요.. ㅋㅋㅋ리뷰가 하도 흥미진진해서 읽어보곤 싶습니다만 제 취향일런지... ㅎㅎ

paviana 2007-01-18 0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짜로 다섯묶음이나 되는 스무권짜리 옥스퍼드 잉그리쉬 딕셔널리를 선물받고 싶은신거에요? ㅋㅋ (어디다 쓰실려고요? 책장무너져서 마님한테 혼날지도 모르는데 =3=3=3)

blowup 2007-01-18 1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케빈 스미스에게 형제애를 느끼시다니. 메피스토 님도 만만치 않으세요.
그러게요. 그의 웹 사이트에 가면 만화도 볼 수 있다는데.
저의 영어 수준도 '아이 엠 어 걸' 수준이니. 큭큭.
'저지 걸'은 실망. 돌아 온 탕아도 아니고 말이죠.
그런 케빈 스미스를 누가 원한다고!!

향기로운 2007-01-18 1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런 케빈 스미스를 메피스토님이 원하신다잖아요^^ㅋㅋ 정말 그 많은 책을 받아서 어디에 쓰시고 싶으신지..^^;;

Mephistopheles 2007-01-18 19: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클리오님 // 그게 저기..좀 약간은 저급한 듯한 느낌이 들기 땜에..추천할 순 없습니다.^^
늘 속삭이신 분 // 케빈 스미스는 욕을 영어로 한답니다..^^
파비님 // 헉...있어봤자 골치아픈 책일 껍니다..ㅋㅋ
나무님 // 그의 초반영화에 비해 뒤에 나온 영화들이 좀 에너지가 딸리는 건 사실이지만..이런저런 저서(?)만화로 그 에너지를 충당하는 것 샅습니다..ㅋㅋㅋ
향기로운님 // 목침...일지도요...ㅋㅋ

야클 2007-01-18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아무래도 삼가해야겠군요. -_-;

Mephistopheles 2007-01-18 2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뻘게지시는 쪽이신가요..?? 시퍼래지시는 쪽이신가요..?? ^^

라로 2007-01-19 0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벤이 그렇게 멋진 친구인지 몰랐네요~.ㅎㅎㅎ

산사춘 2007-01-20 02: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표지보면 안읽고 싶은데 '체이싱 아미' 감독이라 써있어서 봤으요.
소위 '또라이'감독, 넘 좋습니다.
이 책 읽고 나니 '몰래츠'가 도대체 어떤지 보고파져요.

Mephistopheles 2007-01-20 09: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비님 // 아무래도 케빈 스미스 감독과는 꽤 오래동안 우정을 유지하고 있죠..그의 영화에서 단역이라도 꼭 출연을 한다고나 할까요..^^
산사춘님 // ㅋㅋ 맞아요 또라이 감독....전 도그마도 개인적으로는 볼만 했어요.^^

로드무비 2007-01-29 1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피스토 님 덕분에 이런 책이 있다는 걸 알게 되네요.
땡스투.^^

Mephistopheles 2007-01-29 1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별말씀을요 저도 이곳에서 알게된 책인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