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니야, 우리가 미안하다 - 따뜻한 신념으로 일군 작은 기적, 천종호 판사의 소년재판 이야기
천종호 지음 / 우리학교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티비에서 재판을 받던 청소년들에게 단호하게 호통을 치던 천종호 판사. 그러나 그의 책을 보면 그가 얼마나 따뜻하고 아이들을 사랑하는 사람인지 금방 깨닫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도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마스다 미리 지음, 권남희 옮김 / 이봄 / 2015년 9월
평점 :
절판


요즘 화가 많은 내가 꼭 읽어보고 싶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격이란 무엇인가 - 하버드대 최고의 심리학 명강의
브라이언 리틀 지음, 이창신 옮김 / 김영사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뭔가 알듯말듯한 내용이랄까.. 타고난 성격에 대한 고찰, 그러나 타고난 성격 외에 다른 모습을 보이는 이유는 저마다의 자유 특성 때문이라는 것. 또한 환경에 따라서도 성격은 항상 다른 모습을 띌 수 있으며 각자가 스스로가 가진 다양한 성격을 이해하고 다듬어가자는 어떻게 보면 뻔한 내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케팅 성공사례 상식사전 - 삼성.기아, 스타벅스.나이키 고객의 마음을 훔친 56가지 마케팅 이야기! 길벗 상식 사전
케빈 리.정재학 지음 / 길벗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케팅 분야에 몸을 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흥미로운 마케팅 사례를 모아놓은 성공사례 책은

항상 1순위로 구매하게 되는 책 중 하나이다.

 

 

이 책은 비교적 크기가 작은 벤처기업부터 국내 대기업, 굴지의 글로벌 기업까지의 사례를 

깨알같이 모아둔 책으로 목차만 봐도 톡톡 튀는 기업의 마케팅 사례가 많이 담겨져 있어 

큰 망설임 없이 읽게 되었다.

 

 

책은 크게 큰 챕터와 작은 챕터로 나뉘며 큰 챕터는 

업종별 사례, 역발상 마케팅, 온라인&소셜마케팅, 글로벌기업, 스타트업사례로 나뉘어 있다.

 

 

각각의 작은 챕터는 3~4페이지로 구성되며 하나의 기업, 혹은 하나의 브랜드가 

성공할 수 있었던 원인을 소개하고 마지막에는 마케팅 이론에 나오는 개념을 덧붙여 설명한다.

 

 

각 브랜드의 성공 요인을 명확하게 짚어줄 뿐만 아니라 비슷한 컨셉을 사용한 기업의 예시까지 함께 들어주고 있어 이해하는 데 어려움 없이 금방 읽을 수 있다는 점, 또한 성공 사례 뿐 아니라 간간히 실패 사례까지 함께 소개해주어 같은 마케팅 요소를 건드리더라도 이러한 접근은 성공할 수 있고 이러한 접근은 실패할 수 있다는 인사이트를 준다는 점이 이 책의 장점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

 

 

가장 흥미로웠던 사례는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 옷을 가급적이면 많이 사지 말라며

바느질 키트를 함께 제공하는 파타고니아의 그린 경영, 피팅룸 앞에 디젤캠을 설치하여

페이스북과 연동한 뒤 소비자가 페친들에게 실시간으로 옷에 대한 피드백을 받게 한 디젤의

소셜 캠페인 정도를 꼽을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아쉬웠던 점은 큰 챕터를 나누는 기준이 모호했다는 것이다.

업종별사례와 역발상 마케팅 부분이 특히 서로 어디에 위치해도 이상한 점이 없을 정도로

각 챕터의 경계가 뚜렷하지 않다고 느껴졌다. 또한 민간자격증을 다루는 기업이나

KT&G의 사례가 스타트업 사례에 들어가 있는 것도 다소 이질적인 느낌이 들었다.

 

 

이렇게 큰 챕터를 만들고 각 사례를 억지로 끼워넣기 보다는 차라리 매체별로 나누어 설명하거나 

output 대비 input별로 나누어 설명하는 것이 더 명확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사를 품은 영어 이야기 - 천부적 이야기꾼이 들려주는 영어의 역사
필립 구든 지음, 서정아 옮김 / 허니와이즈 / 2015년 3월
평점 :
품절




금까지 문화, 경제 분야를 중점으로 
미국의 역사를 그린 책을 읽은 적은 있었어도
언어라는 큰 틀에서 미국의 역사를 살펴본 책은 처음이었다.


이 책은 영어가 유럽 어느 작은 섬나라에서 사용했던 방언에서 
세계 공용어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아주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세계지도와 연대기가 자세히 쓰여져 있는 부록이 함께 증정되며
책의 각 챕터에서는 주요 사건 정리, 각 사건에 대한 설명, 참고 자료, 
그 당시의 인물, 사용된 단어의 용례를 아주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그래서 그냥 쭉 훑어만 봐도 잡다한 지식이 빼곡히 쌓일 것 같은 기분?)


기원전 1세기 켈트인 이주 집단의 브리튼 정착부터 
앵글로색슨족의 침략, 로마의 지배, 기독교 전파, 바이킹 출현,
프랑스 문화의 전파, 혹사병, 엘리자베스 1세 집권, 노예무역,
제프리 초서 및 셰익스피어의 등장, 식민지 개척시기, 과학의 발전, 
전쟁, 미국 독립, 정보통신의 발전 등 수많은 침략과 도전을 이겨낸 역사를 살펴보며
그때 우리나라는 어떤 과정을 거치고 있었는지 확인해보는 재미도 쏠쏠했다.


* 혹사병이 돌 때인 1348년 쯤, 우리나라에서는 문익점이 목화씨를 들여왔다던가
  금속활자가 소개되어 최초로 영어 인쇄물이 출판될 1400년대 중반 쯤, 훈민정음이 창제되었다던가.





지금의 영어가 만들어지기까지 '갈등'과 '도전', 그리고 '다양성'이 아주 큰 역할을 했다는 점, 흑사병이나 제국주의처럼 그 규모가 방대하고 거창한 사건들이 언어의 흐름을 바꾸기도 하지만 천재성을 가지고 태어난 (혹은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이 큰) 한명의 사람이 언어의 흐름을 바꾸기도 한다는 점, 영어 또한 다른 언어처럼 그 시대의 유행성과 간편성에 휩쓸리지 않을까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 등을 이 책을 통해서 새로이 깨닫게 되었고,


적어도 2,500년이라는 시간 동안 완만한 곡선 형태로 다듬어진 영어에 비해, 500년이라는 시간 동안 급격하게 다듬어진 한국어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다.


텍스트는 다소 지루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지만, 
흥미로운 사례와 참고자료들이 그러한 단점을 커버해준다.
언어, 역사, 문화, 인문학 등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아주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책이 될 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