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남매의 탄생 - 제1회 틴 스토리킹 수상작
안세화 지음 / 비룡소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나 한번쯤 했을만한 상상. ˝지금 내 형제가 다른 사람이었더라면?˝ 하지만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은 내 형제에 대한 애정으로 이 상상을 마무리한다. 그 과정이 너무나도 유쾌하고 청량하게 묘사되어 울컥하기까지 했던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울 자가에 대기업 다니는 김 부장 이야기 2 : 정 대리.권 사원 편 서울 자가에 대기업 다니는 김 부장 이야기 2
송희구 지음 / 서삼독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직장의 네임밸류와 직급이 자신을 대변했던,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직장 내 경쟁에서도 잘 살아남을 수 있다고 믿었던 김 부장의 가치관은 요즘 시대에 통하지 않는다. 하루가 다르게 오르는 집값은 이제 노동소득만으로는 구매할 수 없는 지경이 됐고, 소속된 직장이 내 인생을 대변해주지 않는 시대에 사회에 뛰어든 이 책의 욜로 정 대리, 사회초년생 권 사원에게 오히려 공감이 갔다. 


김 부장은 이미 서울에 자가가 있고, 집값이 2배나 올랐으며 1억 연봉을 받는.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해도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상위 12%의 자산가이기 때문에, 인생의 가치관에 있어서는 더욱 공감해주고 싶지 않은 삐뚤어진 마음도 있었던 것 같다. 


직장에서의 성공과 성장이 내 인생으로 직결되지 않는 것을 깨닫고 사직서를 낸 후 조금 더 작은 곳에서 내 스스로의 판단과 전략으로 살아남아보자 생각하고 이직한 시점에 이 책을 읽었기에, 이제 막 대출을 받아 집을 사고 직장에서는 이리저리 치이면서도 그놈의 책임감과 꾸준히 들어오는 월급중독 사이에서 스트레스 받는 권 사원이라는 캐릭터에게 애정을 듬뿍 주면서 읽었다. 


다른 사람들은 어떤 캐릭터에 공감하면서 이 책을 볼지, 직장에서는 어떤 스탠스를 취하면서 내 삶을 완성시켜 나가고 있는지 궁금할 때쯤 책을 덮었다. 정답은 없을 것이다. 이 책에 나오는 김 부장과 다양한 인물들의 이야기처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울 자가에 대기업 다니는 김 부장 이야기 1 : 김 부장 편 서울 자가에 대기업 다니는 김 부장 이야기 1
송희구 지음 / 서삼독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30대라면 제목만 보고도 끌릴 책 아닌가? 서울 상위 20% 주택 가격이 15억을 넘어가는 시대. 무려 서울에 자가가 있고, 공채 입사 후 어마어마한 경쟁률을 뚫고 대기업에서 부장까지 올라간 남자의 이야기라니


당장 책을 읽고 싶어 서평 신청을 했다. 그리고 인터넷이나 블라인드 앱에 매일같이 올라오는 전형적인 586 꼰대 스타일의 김 부장 이야기를 정독했다. 주어진 일에 책임감을 가지고 무조건 열심히 했던, 부당한 지시에도 의구심 없이 일했던 586 세대들이 요즘 겪는 카오스를 잘 그려낸 책이었고, 그 중심에는 김 부장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작년이었던가? 중견기업이었던 전 직장에서 '90년대생이 온다'는 책이 필수도서로 지정되어 임원과 독서토론을 했던 적이 있다. 그 임원은 최근 90년대생들과 일을 하면서 제일 충격 받았던 말이 "내가 왜 이 일을 해야하는지 설명해달라" 였다고 했다. 김 부장의 이야기를 읽어나갈수록 그 임원의 얼굴을 떠올릴 수밖에 없었다.  


직장생활 8년차, 이제 첫 발을 내딛는 사회초년생들보다 좀더 직장생활에 순응해온 나로서는 김 부장의 직장생활 말년이 담긴 이 책 2권을 보면서 30% 정도의 공감을 느낄 수 있었다. 내가 가진 것과 남이 가진 것을 비교해보고 자기합리화해보지만 결국 내가 가진 것이 터무니없이 부족할때 오는 허탈감. 그 찌질한 심리가 너무나도 정밀하게 묘사되어 있어 누가 내 방에 CCTV를 달아놓은 줄 알았다


올봄 있는 돈 없는 돈 끌어서 서울에 집을 사고 매일같이 네이버부동산으로 평당 가격이 얼마나 올랐나 검색해보는 내 모습 속에 (인정하기 싫지만) 김 부장이 있었다. 그뿐만인가. 오늘만 해도 6만전자를 향해 달려가는 삼전주식을 보고 정치인과 기업인들을 욕하는 내 모습 역시 김 부장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어 웃음이 났다. 


■ 공감 200% 문장


"(김 부장보다 인정못받고 아래라고 생각했던) 최 부장의 집주소를 알아낸 순간 네이버에 검색해보니 불안한 느낌이 적중했다. 이 지역의 대장주, 바로 그 아파트다. 김부장은 핸드폰을 책상에 던지듯 내려놓는다. 김 부장 아파트보다 5억이 비싸다. 말도 안돼. 혹시 전세 아니야? 그래, 자가가 아니라 전세일 거야. 그래야만 해."                                            

"... 최 부장이 전세이기를 간절히 바랐건만 자가였다. 꾀죄죄한 최 부장이... 나보다 훨씬 좋은 집에 산다. 보글보글 뻘건 닭볶음탕을 보고도 입맛이 뚝 떨어진다. 김 부장은 지금 밥을 먹을 기분이 아니다"

  

2천만원을 번다는 놈팽이 친구는 어차피 격차가 너무 커서 질투심조차 들지 않는다. 그러다가 주식 앱을 켠다. 전엔 분명히 +500만원이었는데 지금은 +300만원이다. 200만원 손해봐서 너무 억울한 느낌이 든다. 스타벅스로 가려던 발걸음을 멈추고 빽다방으로 눈을 돌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브랜드와 디자인의 힘 - 브랜드 마이더스 손혜원의 히트 브랜드 만들기
손혜원 지음 / 디자인하우스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케팅 기획자로서 존경스럽다. 이렇게 근본적인 시각을 가진 디자이너와 함께라면 정말 일할 맛이 나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아이들에게도 아버지가 필요합니다 - 소년범들의 아버지 천종호 판사가 우리 사회에 던지는 따뜻한 메시지
천종호 지음 / 우리학교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빠와 전혀 교감 없이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사회라도 아빠의 역할을 대신해주어야함을 강조하는 책. 그리고 말만 앞서는 것이 아니라 천종호 판사 본인부터 그러한 역할에 앞장선다는 사실이 존경스럽고 대단하다는 마음이 절로 드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