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인의 비즈니스는 침대에서 시작된다]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유대인의 비즈니스는 침대에서 시작된다 - 1% 부자들의 탈무드 실천법
테시마 유로 지음, 한양심 옮김 / 가디언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대인의 비즈니스는 침대에서 시작된다

5000년을 쌓아올린 유대인의 ‘부의 철학’

테시마 유로 저 l 가디언 l 2013.11





유대인에게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유대인은 세계 인구의 0.25%에 불과하지만 노벨상 수상자의 20%를 차지하고, 전세계 억만장자 상위 400명 중 15%를 차지한다. 뉴욕 시장 마이클 블룸벅, 페이스북 CEO 마크 주커버그,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 스타벅스 창업주 하워드 슐츠,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과 금융의 대부 로스차일드 등 손꼽히는 경영인들은 물론이며 경영학의 대부 피터 드러커, 천재로 불리는 아인슈타인과 에디슨까지. 


이 정도면 유대인에게는 어느 분야든지 최고가 될 수 있는 비법이 숨겨져 있는 게 아닌가 싶을 정도, 그래서인지 최근 유대인에 대한 비밀을 밝혀 줄 듯한 책이 많이 보인다. 그 중 이 책이 눈에 띤 이유는 별 거 없다. 제목이 특이했다. 침대에서 도대체 무엇을 하면 비즈니스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단 말인가?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이 책을 펼쳤다.


책 내용은 사실 크게 새로운 것이 없었다. 각 장에는 유대인들이 지켜야 할 규범이 명시되고, 관련한 설명이 덧붙여져 있으며 짧은 탈무드 이야기로 끝이 난다. 새롭다고 느꼈던 부분은 기껏해야 ‘떨어뜨린 물건은 줍는 사람이 임자’라는 것과 더 많은 의견을 수용하기 위해 ‘만장일치가 되었을 때는 무효로 한다.’ 정도였다. 각 장의 끝에 달린 짧은 탈무드 이야기도 본문과 그다지 관련성은 크게 없어보였다.


그러나 이 책을 다 읽고 덮은 후 생각한 결과, 어떻게 그렇게 많은 유대인이 성공할 수 있었는지 어렴풋이 알 것 같았다. 내가 내린 결론은 세 가지 정도다.




유대인만의 특별한 것 3가지


첫째. 독립적으로 자랄 수 있는 환경



 














 

자신의 능력으로 벌어먹고 사는 사람이 가장 위대하다고 여겨지는 문화 속에서 유대인들은 어린 시절부터 독립심에 대한 중요성을 몸소 깨달으며 자란다. 부모는 옆에서 아이가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찾고 스스로 개성을 키워가는 모습을 지켜본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아이를 방관하거나 어딘가에 맡겨두거나 전적으로 자유를 주는 것이 아니라 아니라 ‘지켜본다’라는 것이다. 


학교나 교육자, 부모에게 전적으로 자신의 학습을 기대는 한국 어린이들과 많이 다른 모습이다. 엄마아빠가 일을 하느라 바쁘거나 할 경우에는 더더욱 사교육에 전적으로 의지하는 우리네 모습은 자신의 재능과 관심, 독립심 향상과는 거리가 멀어 보인다.


둘째, 기록의 습관화



 



 

책을 읽으며 놀라웠던 것책을 보며 놀랬던 것은, 읽는 내내 너무나도 사소한 것까지 기록하여 오랫동안 보존해 온  그들의 자세이다. 유대인의 법전으로 치부되는 탈무드에는 ‘A와 B가 거래할 때 만약 이러한 일이 일어난다면? A와 B가 거래 중에 갑자기 C라는 사람이 끼어든다면?’ 이렇게 계속 의문을 제기하며 모범적인 답안을 기록해놓았다. 간단한 거래인데도 불구하고 수없이 많은 경우의 수와 대안을 적어놓은 것이다. 철저한 원칙주의를 엿볼 수 있다. ‘위기가 없을 때는 위기 상황을 대비해야 한다’는 그들의 문화! 굉장히 현실적이며 현명하다고 생각된다.


셋째, 매일 밤 법전을 머리맡에 두고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비결이다. 모세 5경이라고 불리는 ‘토라’, 토라만으로 수용할 수 없었던 이야기를 묶어 만든 판례집 ‘미쉬나’, 그리고 그 적용 범위에 대한 방대한 논의와 토론을 기록한 ‘게마라’, 그리고 더욱 쉬운 해설을 곁든 ‘토세프타’ 그리고 이 모두를 총망라하여 편찬한 것이 바로 ‘탈무드’다.


탈무드에는 그야말로 유대인의 역사와 철학, 법, 인물, 문화, 거래방식, 수많은 판례, 삶의 지혜가 어우러져 담겨 있는 것이다. 원문만 5,000쪽이 넘고 무게가 75kg나 되는 이 탈무드를 유대인들은 항상 머리맡에 두고 밤낮없이 읽으며 평생에 걸쳐 함께한다. 그러니 그들은 당연히 어느 민족보다 영리할 수밖에 없다.  모든 사람이 5,000쪽이 넘는 법전을 달달 외우고 다니는 민족이 유대인말고 또 있을까? 문화, 경제, 학문, 정치 등 모든 분야에서 뚜렷한 두각을 보이는 이유도 이러한 습관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어릴 적 ‘유대인’에  대한 존재를 처음 인식하게 된 계기는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의 주인공과 안네의 일기를 쓴 안네 프랑크였다. 그때는 그들이 그렇게 어렵고 힘든 환경을 겪으며 사는 것에 동정심과 연민만을 느꼈었다. 그러나 다시 생각해보니 그들은 당장 오늘 죽게 될 지도 모르는 위기의 상황에서도 아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게임을 제안했으며, 하루하루의 일상과 느낌을 다이어리에 적어나가는 대단한 사람들이 아니었던가!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코머핀 2014-01-23 19: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확인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

김솔2 2014-01-30 03:11   좋아요 0 | URL
이제 곧 마지막달이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