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자본발전사전>을 읽고 리뷰를 남겨 주세요.
반자본 발전사전 - 자본주의의 세계화 흐름을 뒤집는 19가지 개념
볼프강 작스 외 지음, 이희재 옮김 / 아카이브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다지 멀리 선사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가지 않더라도 고대국가 형성시기정도 까지만 비교해보면 보통은 지금의 시대를 발전에 발전을 거듭한 풍요로운 시대라고 평한다. 인류가 창출해낸 거의 모든 하드웨어적 시스템과 더불어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도 우리는 장족의 발전시대를 살아가고 있음에는 틀림없는 사실이고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이들은 거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으로 대두된 진화론은 이러한 발전의 의미에 날개를 달아주었고 현시점이나 고대의 시점보다 변형되어 미래의 어떠한 형태로 진행되는 일련의 현상들을 우리는 송두리채 어림잡아 '발전'으로 명명하기를 한치의 꺼리낌 없이 당연하듯이 받아 들이고 동시에 강요하는 패러다임속에 살아가고 있다. 

무엇보다 우리가 명명한 '발전'을 조금이라도 저해하는 요소는 이제는 거의 죄악시되고 비도덕시 치부되어 가히 아우토반을 질주하는 자동차처럼 막힘이 없어야 하고 막으려고 해서도 안되는 분위기속에서 국가대 국가, 민족대 민족, 그리고 개인대 개인이라는 제로섬게임의 타이틀매치에 목을 걸고 살아가고 있는 살얼음판 같은 세상에서 과연 이러한 발전의 의미가 무엇을 뜻하는가에 대한 조심스러운 반론을 제기하는 이들이 있으니 사뭇 한번쯤은 이들의 속셈이 무엇인지 궁금해질 수 밖에 없다. 

<반자본 발전 사전>은 그동안 우리에게 너무나 익숙한 발전,환경,평등,도움,시장,세계화,참여,인구,빈곤,진보,국가등의 용어 속에 숨은 또 다른 의미를 제대로 해석해보고 이를 통해서 지금까지 보아왔던 세상을 다른 시각으로 한번 바라보자는 의미에 그 촛점을 두고 있다. 디지털 혁명이 서서히 고개를 들고 세계화라는 의미가 무엇인지 제대로 인지가 되기전인 1992년에 초판이 발간되었지만 오히려 지금의 시점에 거의 들어맞을 정도의 대단한 예견력을 보여 주었다는 점에서 필자들의 논거가 그저 한쪽귀로 듣고 한쪽으로 흘려 보내정도의 단순한 주장이 아니라는 점에서 독자들에게 사고의 폭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되는 책이다.  

냉전의 시대가 저물면서 그나마 남아있던 사회주의의 마지막 보루 중국마저 시장경제를 받아들이면서 우리에겐 자본주의 시시템을 거역할 수 있는 그 어떠한 논거가 남아있지 않다. 특히 발전지상주의라는 정치적인 담론이 가세하면서 재화나 서비스 뿐만 아니라 이제는 이러한 제도를 창출해낸 인간마저도 대상화가 되면서 발전 아니면 퇴보라는 선악의 구도를 자연스럽게 형성하였고 그리고 강요받기 시작한 시대를 살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세상을 바로보는 시각을 괄호안에서만 찾을것이 아니라 괄호밖의 세상에 대한, 좀더 다른 각도의 시각이 필요할 시점이라는 사실들이 하나둘씩 들어나기 시작했다. 원조(도움)이라는 제도적 장치에서도 볼 수 있듯이 그 뜻이 표방하는 외형적인 의미보다는 그 속에 내제되어 있는 들어내기에 왠지 부담스러운 진실을 알게 되면 과연 누구를 위한 원조이며 도움인가에 대한 의문을 던질 수 밖에 없으면 이러한 일련의 의구점은 선을 대표하는 것 처럼 포장되었던 발전의 진정한 의미를 인식하는데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가에 실날같은 해답을 던져준다.  

칼 폴라니는 "사회가 경제 규칙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니라 경제 규칙이 사회 위에 군림하는 상황이 발생하면서 사회와 문화라는 전통적 뿌리에 박혀 있던 경제가 산업시대를 거치면서 떨어져 나왔고 결국 사회가 경제에 종속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고 지적 하듯이 우리는 그동안 경제적인 수치 내지는 성장 그래프의 끝을 쫒으면서 주객이 전도되버린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이제라도 경제를 원위치로 돌리자는 소리는 아니다. 다만 경제발전과 그 외라는 괄호의 벽을 허물고 괄호안과 밖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시각을 가져야 할 때가 도래했음을 인지해야 한다는 것이다. 필자들의 구성성분이 정치적인 프리즘의 잣대로 너무 한쪽으로 치우쳤다고 할 수 있겠으나 이들의 논조가 지금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와닿은 것은 발전이라는 명분아래 하루 하루 고되고 버겁게 살아가는 우리의 현주소를 그대로 투영해 주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