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카르테 삽입 후 소변 새는 양은 줄었으나, 완전히 멈추지는 않았고, 혈뇨가 계속되었다. 지난주 수요일에는 다시 갑자기 많이 새서 목요일에 다시 병원을 쫓아갔다. 엑스레이를 찍어 보았고, 카르테의 위치는 정상인 것을 확인했다. 의사 선생님 말씀으로는 혈뇨는 카르테 삽입의 영향으로 자연히 사라질 것이니 좀 더 두고 보자 하셨다. 항생제와 소염제를 3일치 더 차방받았다.


지난주 금요일밤 38도까지 열이 올랐다. 해열제는 먹지 않고, 얼음팩으로 버텼는데, 일요일 오전이 되자 드디어 열이 떨어졌다. 좋은 점은 혈뇨가 중단되었다는 거고, 소변 새는 양이 조금 더 줄었다는 것. 나쁜 점은 아래쪽으로 이물감이 느껴지기 시작했는데, 걷거나 서면 콕콕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이 느껴지고, 소변을 볼 때면 아찔할 만큼 아프다는 것. 소변 색깔도 좀 뿌얘진 듯.


오늘 예약된 진료를 가서 기간의 증세를 설명했다. 선생님은 방광염을 의심하였고, 관련 처방을 주셨으며, 소변검사를 했고, 다음주에는 CT도 찍기로 했다. CT 결과에 따라 다음주에 개복수술을 통해 요관봉합수술 진행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자국적출술은 복강경이라 상대적으로 쉽게 결정했었다. 그런데, 개복수술을 할 지도 모른다고 하니 불안해진다. 처방받은 약이 잘 들어서 다음주 CT 촬영 때 염증 소견이 없기만 기원할 뿐이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blanca 2019-07-11 16: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 잘 되기를 기원합니다. 다음 주에 좋은 소식
올려주세요...

조선인 2019-07-11 17:05   좋아요 1 | URL
저도 그러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마음 2019-07-11 17: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앗 조선인 님께서 아프시다니 저도 가슴이 아프네요.
간혹 올리시는 글 보면 매우 긍정적이고 적극적이고
유연하고 따뜻한 마음이 정말 존경스러웠는데요.
제발 모든 게 잘 되어서 건강해지셨으면 좋겠습니다.
조선인 님 화이팅~!!! 힘 내세요~!!!

조선인 2019-07-11 17:33   좋아요 0 | URL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책읽는나무 2019-07-11 1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그래도 경과가 어떠신가?염려스러웠는데...모쪼록 좋은 결과만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몸조리 잘하시구요^^

조선인 2019-07-11 18:16   좋아요 0 | URL
경과가 별로라 괜히 미안해지네요. 너무 누워만 있어서 허리가 아플 지경입니다. 감사합니다

hnine 2019-07-11 20: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항생제를 드시는 중에도 열이 오르고 방광염 증세를 보였다는 말씀이신가요? 에구, 얼마나 고생스러우세요. 그래도 잘 참고 조리 잘 하고 계시네요. 아찔할 만큼 아프시다는 대목 읽는데 저도 잠시 아찔한 기분이 들었어요.
이럴 때 적절한지 모르겠지만 화이팅 외쳐드립니다. 곧 회복되실거예요!!

조선인 2019-07-11 20:47   좋아요 0 | URL
예전 직장 동료중 툭하면 방광염이 재발해서 고생했던 친구가 있었는데 이렇게 아픈 건 줄 알았으면 더 잘해줄 걸 그랬어요.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2019-07-14 04: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조선인 2019-07-14 05:47   좋아요 0 | URL
표햔이 예술이네요. 통증이란 참 변덕스럽고 괴팍하고 심술궂은 친구에요. 감사합니다.

드팀전 2019-07-16 09: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올초에 복통으로 바닥에 데굴데굴 굴렀었네요. 아빠는 아파 죽겠는데 ˝괜찮아?˝라고 말하며 눈은 TV에만 꼽혀 있는 아들들에게 배신감을 느꼈을 정도입니다. 쓸개에 문제가 있었는데 젊은 대학병원 의사는 장기적출을 지하철 표 뽑 듯이 너무 쉽게 말해서 일단 약 먹으며 버텨 보고 있어요. ‘흣 그러시던지. 곧 다시 오게 될 껄‘ 이라고 말하는 의사의 표정이 기억 나네요. 최근에 김숨의 <간과 쓸개>를 보고 있는데, 그냥 의사 말을 들을 껄하는 생각도 아주 잠시 했었답니다. 아직까지 관리 모드는 성공적이긴 합니다. 말은 거짓을 섞어도 몸은 그렇지 않으니 진실한 건 역시 몸이었어요. 솔직한 친구에게 더욱 친절하고 사려 깊어져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요즘입니다. 조리 잘하시고 평안하게 지내세요...아주 오랜만입니다.ㅎ

조선인 2019-07-16 09:44   좋아요 0 | URL
수술 하기 전에 적어도 2-3개 병원은 다녀보시길 권합니다. 전 3군데 병원과 확인하고 10년의 고심 끝에 수술을 결심했어요. 어이없게도 의료사고라는 꽝을 뽑기는 했지만요.

2019-07-17 01: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조선인 2019-07-17 06:46   좋아요 0 | URL
선크림이요? 그런 얘기는 못 들었는데 어차피 집에 누워만 있어서. 조언과 덕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