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일요일 이틀동안 (하루에 3시간씩) 도서관에서 아이들과 즐건 시간을 보냈습니다.

오랜만의 도선관나들이... 아이들이 많은 책 속에서 어떤책을 읽을까 갈팡질팡 망설이다 보니 그리 많이 읽진 못했지만, 집에 와서 정리해 보니 그래도 아주 실패한건 아니더라구요.

도서관에서 읽은책...(빌려오진 못했어요... 또 언제갈수 있을지 몰라서...)

- 요건 배빗콜의 '이상한 곳에 털이 났어요'라는 어린이 성교육 동화인데... 역시 배빗콜의 유머와 재치가 번뜩이더군요.. 5살 장현이는 시컨둥한데 6살 조카가 열심히 읽더라구요...

 

 

오 이런~  여기서 부터 책 제목으로 대신 해야겠네요. 상품넣기가 안되네요.(컴아자씨 또 말썽...)

쯔찌야 후지오의 '마려워 마려워 쉬가 마려워'

토미웅게르의 '크릭터'

'장화신은 고양이'(출판사가 피터팬) - 요건  별루더라구요... 내용은 비슷하겠지만(우리가 알고있듯이) 그림이 별루... (어디까지나 개인적 취향)

안은영의 '네발나비' 

'내 딸기 아이스바 누가 먹었어'(재미마주) - 요건 3살 또또를 위한 책

그리고 '빨간 모자' 까지...

이외에도 몇권 더 있었는데, 생각이 안나는 군요.... 이것도 잊어 버릴까봐 애들 눈치 봐 가며 살짝 적어두었기에 펩파에 올릴수 있네요.

나름대로 유익했던 '도서관 나들이'  -  사실은 도서관에서 책 읽은 시간보다 음료수 사먹고 전망대 구경하고 애들 화장실 들락 날락 거리는 시간이 더 많았지만, 나름대로 질서 지키려고 노력하며 우리 아이들 도서관 나들이를 무사히 마쳤답니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리포터7 2006-08-28 11: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여러책을 보았네요..자꾸 델꼬가면 아이가 가면서 어떤책을 읽을까 고민을 하더군요..행복한 고민이요^^

똘이맘, 또또맘 2006-08-28 12: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포터님 이제부터 자주 나들이 해야 겠어요. 많은 사람들이 함께 이용하는 곳에서의 공공질서도 배울수 있고...여러가지로 유익하더군요.

내이름은김삼순 2006-08-28 15: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도서관 나들이~^^ 제가 사는 곳은 촌이라서 도서관이라 해도 책이 그다지 없어요,,ㅠ 학교 도서관이나 가야 빌려볼 수 있답니다,,소중한 시간 만드신거 같아 좋아 보여요^^

sooninara 2006-08-28 15: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서관에서 음료수 사 먹는 재미가 아이들에겐 크죠. 좋은 시간 보내셨네요.

똘이맘, 또또맘 2006-08-28 15: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삼순님/ 가까운 곳에 있는데도 도서관 출입이 쉽지만은 않네요. 앞으로 아이들과 일주일에 한번 정도는 가볼생각입니다. 아이들과 좋은 시간 많이 만들어 볼려구요 ^^
수니나라님/울아들은 도서관에 가지전에 집에서 부터 마실 음료수를 고르더이다... 그 재미가 크긴 큰가봐요.

치유 2006-08-29 06: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호..아이들의 모습이 눈에 아른거리네요..즐겁게 도서관 나들이를 마치고
이렇게 도서 정리까지 하실수있으니 정말 아이들이 많이 컸네요..*^^*

똘이맘, 또또맘 2006-08-29 0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구 배꽃님 무슨 말씀을~ 이건 거의 제가 읽은거나 마찬가지 랍니다. 하지만, 도서관 나들이는 나름대로 보람이 있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