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걷고 있는 줄 알았는데

언제부터 내 손등에 무당벌레

반가와서 사진 찍고 나중에 사진을 열어보니

무당벌레보다 더 눈에 들어오는

내 손

거칠고 비쩍 마르고 주름많은 내 손

 

손은 정직하다지

고맙고 기특한 내 손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