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시라고 하지만, 아파트 단지 속에서 파묻혀 살고 있긴 하지만, 집에서 조금만 벗어나도 논이 나오고 밭이 나옵니다.

집에서 차로 20분 쯤 갔을 뿐인데 아마도 제 기억으론 지금까지 가까이서 본 가장 크고 오래된 나무가 아닐까 싶은 큰 나무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나무 전체를 다 담기 위해서 뒤로 좀 물러나서 사진을 찍어야했어요.

700년 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나무는 2013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는데, 높이가 16m, 둘레가 9.2m 라고 안내표지판에 써있습니다. 700년이라. 700년을 한 자리에서 이어온 생명체를 눈 앞에서 보고 있자니,

'나무가 보기에 나는 애기구나 애기.'

라는 생각이 들어 든든한 마음이 생기고 안심도 되고 그랬답니다. 나이들어 자꾸 늙어간다고 툴툴거리던 평소 생각은 잠시 도망갔어요. 

 

우리 나라 오래된 나무들을 보면 느티나무, 소나무, 아니면 은행나무인것 같아서 찾아보니 우리나라에 있는 수령 1,000년 이상된 나무 60여 그루중 25그루가 느티나무랍니다.

 

느티나무 주위엔 배롱나무가 보라색으로 예쁘게 꽃을 피우고 있었고 밤나무, 대추나무, 감나무, 옥수수밭, 포도밭, 가지, 오이, 수박, 참외 등 열매가 열린 밭, 잘자라고 있는 벼 등 많이 많이 구경하고 왔습니다.

 

 

 

 

 

 

 

 

 

 

 

 

 

 

 

 

 

 

 

 

 

 

 

 

 

 

 

 

 

 

 

 

 

 

 

 

 

 

 

 

 

 

 

 

 

 

 

 

 

 

 

 

 

흐리고 습하고 더운 날이었지만, 각자 자기 자리에서 열심히 열매 맺고 자라고 있는 나무들과 70년이 아닌 700년을 한 자리에서 버티고 있는 느티나무를 보고 온 감상으로 가슴이 꽉 채워진 날이기도 했습니다.

 

생명은 치열하고, 그래서 아름답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ind 2019-07-22 08: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정말 좋은 사진들이네요. 느티나무, 감나무, 밤나무, 호두나무, 포도나무, 도라지, 연초록으로 펼쳐진 논과 야산, 이런 사진들 보니까 고향에 돌아온 느낌입니다. 정말 너무 좋습니다.

hnine 2019-07-22 12:04   좋아요 0 | URL
도시에서 나고 자란 제 눈에도 이렇게 푸근하고 든든한 느낌이었는데, 정말 이런 곳을 고향으로 두신 분들이 도시에서 살면 고향 생각이 자주 날 것 같아요. 열매, 과실들이 익어가는 것을 보니 이 더위가 결국 가을을 향해서 갈것임을 상기시켜 주는 것 같아 위안도 되었고요.
함께 느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로그인 댓글을 다셨지만 누구신지 알것도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