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붕대 감기 : 소설, 향
윤이형 지음 / 작가정신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목표가 없이 어디로 갈 수 있을까.

친구들과 하는 밴드에서 아는 언니가 권했다. 1년도 더 전에 권한 책을 다 늦게 읽었다. 그 밴드 성격도 있고, 이 책이 '페미니즘'을 표방한 것에 거부감이 있었다. 서평도 보고 역시 그런 건가, 거부감을 키웠던 것도 같다. 나는 '나의 미친 페미니스트 여자친구'를 읽고 크게 실망한 적이 있고(https://blog.aladin.co.kr/hahayo/10914180), 강화길의 '괜찮은 사람'(https://blog.aladin.co.kr/hahayo/9957536)도 좋게 읽지 않았다. 그래서 아무 코멘트 없이 읽지 않다가, 나중에 읽은 거다. 그러고는 이 소설이 페미니즘을 표방하는 것이 지금 페미니스트들에게 호감이 생길 만한 건가, 갸우뚱 했다. 역시, 작가가 비혼과 탈코르셋에 악의를 가지고 있다는 식의 악평이 있다. 내가 하고 싶어하는 말을 소설의 형태로 들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페미니스트'들이 등장한다. 과격한 20대, 결혼한 40대, 멀찌감치 물러선 아마도 50대, 성에 대한 태도도, 결혼에 대한 태도도, 화장에 대한 태도도 다르다. 과연 연대는 어디에 있는가. 이 모두가 페미니즘이라는 것은 무슨 말일까. 작가가 하고 싶은 말을 나도 아마 하고 싶었었는데, 이렇게 다른데 '페미니즘'으로 묶을 필요가 있을까,가 지금의 나다. 페미니즘으로 묶는다고 해서 어떤 페미니스트의 적개심이 사라지는 것도 아닌데 말이다. 어쩌면 말이 아니라 삶이, 이렇게 다른데도 서로를 의지하면서 살아간다는 자체가 연대일 수도 있는데, 그런 면에서 굳이 더 '페미니즘'이라고 이름붙일 필요가 있을까, 의심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