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ost, 1 (Hardcover)
Jason Reynolds / Atheneum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우한  환경의  아이가  우연히  그의  재능을  알아본  스승을  만나  성장하는  이야기’라고  하면 진부하게  들릴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런  스토리  특유의  감동과  따뜻함을  유지하면서도, 감정이  지나치지  않아  신파조로  흐르지도  않는다.  작가의  노련한  솜씨  덕분에  캐릭터들은 살아있는  듯  생생하고,  재치  있는  문체와  탄탄한  구성으로  재미까지  살렸다.  

일인칭 시점의  이  작품은  주인공이  계속  사고를  치는  바람에 독자들은  마음을  졸이며  읽어야  하지만,  주인공은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친구  같은  존재다. 어떤  면에서는  누구보다  순수하고,  엄마를  지극히  생각하는  가슴  따뜻한  아이여서  그렇지 않을까  싶다. 이야기가  진행되면서  하나씩  베일이  벗겨지듯  다른  캐릭터들도  각자의  상처들을  드러낸다.

 

아빠가 우리를 향해 총을 쏘았던 ‘그날  밤’  고스트와  엄마를  숨겨주었던  찰스  아저씨와  가족에  얽힌  이야기,  메달은  없는 금메달리스트  코치의  이야기,  그리고  새내기들의  평범하지  않은  비밀들이.  이런  비밀들은 흥미와  궁금증을  유발해  읽는  재미를  더하기도  하지만,  모두가  각자의  삶에서  분투하고  있는 것만  같아서  가슴이  뭉클하다.


비슷한  상황이  연출되고,  이미지가  반복됨으로써  감정이  복합적으로  증폭되는  장면들이
곳곳에  있는데,  특히  마지막  장면이  감동적이다.  아빠에게  쫓겨서  달아나던  첫  장면의
총소리가,  맨  마지막  장면  경기장에서  출발을  알리는  총성과  오버랩되면서,  그날  밤의
트라우마가  되살아나고  과거와  현재가  연속  편집되듯이  장면들이  떠오르며  중요한  경기를 망쳐버리지나  않을까  긴장감은  최고조에  달하지만,  마침내  고스트의  인생을  바꿔놓았던  그 총소리가  다시  한번  인생을  바꿔놓겠구나 라는  희망에 안도하게  된다.  지독한  트라우마와  숱한  아픔을  딛고  성장하는  고스트를  통해 독자들도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고,  희망을  품게  될  것 같다.       

시리즈의  첫  편이이고 백색증을  앓는  루,  엄마  대신  꿈을 이뤄주고  싶은  써니,  장애인  엄마로  인해  입양된  패티나가 다음 권에서 펼쳐진다. 이 작가 아주 맘에 든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nine 2018-02-02 17: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읽은 Ghost와 내용이 달라서 검색해보니 제목은 같고 저자가 다르네요 ^^
이 책도 재미있겠어요.

북극곰 2018-02-06 10:50   좋아요 0 | URL
hnine 님이 읽으신 Ghost 가 궁금해서 찾아보았는데, 이 단어가 들어간 책들이 엄청나게 떠서 가늠할 수가 없네요. ^^

psyche 2018-02-07 1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안그래도 괜찮아보여서 찜했던 책인데 북극곰님 리뷰보니 꼭 읽어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