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관심책

이인성 옹! '이거 쑥스럽구만' 포즈ㅋㅋ 빨간색 커버와 넘 잘 어울리심(>ㅋ<)! 이거 또 지름신이! 악스트 다 안 읽은 게 집에 몇 권이나 있는가! 그럼에도 뭘 더 끼워 사야.... 이미 생각 중.... 은행나무 사은품 불렛저널 가지려고 일전에 잔뜩 샀는댕;;;
故 최하림 시인의 미발표 원고 중 두 번째 편 '김종삼이 있는 풍경 2', 소설가 이승우가 말하는 카프카의 '황제의 전갈', 천문학자 이명현 교수의 등장! 미분방정식을 통해 문학작품을 분석한 <미적분으로 바라본 하루>라니! 이번 호도 넘 재밌겠음요!

악스트~ 인문과 과학을 크로스오버로 더더~~

 

 

 

 

 

 

더글러스 호프스태터 <사고의 본질> 종이책 가격이 4만 원이 넘어가서 상당히 부담스러웠는데, 10년 대여 e-book 반값(19200원) 등장! 10년 대여라 좀 아쉽지만 이 벽돌 책을 휴대하며 볼 수 있다는 장점을 생각하면 이 조건 나쁘지 않다. 3만 원 이상 30% 할인쿠폰 쓰고 제휴카드 할인 등등을 하면!
갈등)))
10년이 훅 간다는 게 문제; 며칠 전 e-book 저주는 잊은 모양... 사람이 응? 그래.
그러니 <사고의 본질>을 읽어 볼 필요가 있지 않겠나(점잖게)
어머니가 자주 그러셨지. 말이나 못 하면.

그러게요(....)

 

 

 

 

 

#오늘의 음악

쾅프로그램 - [나 아니면 너](정규 1집, 2013)

"초점이 나가고" 가사가 쾅프로그램과 이 앨범을 대표하는 강렬함.

 

 

Thom Yorke [Tomorrow's Modern Boxes](솔로 2집, 2018)

톰 요크는 톰 요크.

어떤 사람의 생각이 아니라 정서를 이해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톰 요크의 음악을 들을 때마다 한다. 듣기는 쉽지만 이해는 정말 다른 영역. 이 이해 불가능 지점이 깊이와 질을 만들어내는 포인트란 생각을 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양철나무꾼 2018-01-06 11: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와~^^
마지막 문장,

어떤 사람의 생각이 아니라 정서를 이해한다는 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톰 요크의 음악을 들을 때마다 한다. 듣기는 쉽지만 이해는 정말 다른 영역. 이 이해 불가능 지점이 깊이와 질을 만들어내는 포인트란 생각을 한다.

님의 사람을, 사물을 대하는 방식을 엿볼 수 있는 것이,
쫌 좋습니다~^^

AgalmA 2018-01-06 12:00   좋아요 0 | URL
양철나무꾼님 글 읽을 때 저도 밑줄긋기 같은 문장 자주 만나니 피차일반(이 표현보다 더 나은 게 없나a;;;)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