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책상 풍경 - blue

더더더 블루여도 좋다.

노력해라.

내 돈으로 사는 책에 맨날 나만 굽신•́︿•̀ 。 )

책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나

 

 

 

 

 

 

 

 

 

 

 

 

 

 

 

 

 

 

 

 

 

 

 

 

 

 

 

 

 

 

 

 

 

• 오늘의 책상 풍경 - 애쉬 브라운

 

노벨문학상 커피잔 세트 무사 도착 기념

비슷한 색조의 책으로 콜라보.

대부분 알라딘에서 산 책이다.

갈수록 절판도서가 많아진다.

오, 가을 분위기🍂 내가 봐도 멋지네😍

좋아하는 책으로 가득한 내 책상, 흐뭇하다.

 

지금 읽어야 할 책은

파스칼 키냐르  『세상의 모든 아침』(2013, 문학과 지성사)

 

 

 

 

 

 

 

 

 

 

 

 

 

 

 

 

 

 

 

 

 

 

 

 

 

 

 

 

 

 

 

 

 

 

 

 

 

 

 

• 1일 1사진 - 대체로 벽

 

낡은 창의 햇빛은 더 많은 이야기를 해주는 것 같아 더 눈이 가고,

낡은 문은 나를 무조건적으로 반겨주는 것 같아 오래 멈춰 선다.

 

 

 

 

 

 

아마추어는 한두 개 놓친 뒤 영감을 잡게 된다. 어쩌면 더 많이. 결정적 순간의 주체는 자신이다. 놓친 뒤에 남아 있는 걸 잡았다고 말하지 않는다면 누가 알까.

벽을 따라 오늘도 인간의 많은 흔적을 보며

단순함의 미학은 추구의 관점일 뿐이라는 생각도 하게 되는데... 단순함은 없다. 우리가 단순하게 보려는 것이다.

 

 

 *

(사진이 무언가 ‘말할 수 있다’는 것은 허구이다. 그러나 실제로 일어난 일이라고 하더라도 재구성하여 표현한다는 것은 결국 허구적인 것이 아닐까? 사건의 단순한 보고에 만족한다면 덜 허구적이겠지만, 자세히 표현하고자 하면 할수록 허구적인 것이 아니겠는가? 그리고 이야기 속에 허구를 많이 집어넣으면 넣을수록 다른 사람에게는 그 이야기가 더욱 흥미로워질 것이다. 왜냐하면 사람들은 단순히 보고되는 사실보다는 허구적 서술에 보다 쉽게 동일시되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문학에 대한 욕망이 생기는 게 아닐까? 토마스 베른하르트의 작품에 ‘강변에서 일어난 호흡곤란’이란 표현이 있다).

 

페터 한트케  『소망 없는 불행』

 

 

 

 

 

 

 

 

책은 분명 풍경을 달리 보게 만든다.

지금『세상의 모든 아침』을 읽는 이유는 키냐르의 신간『우리가 사랑했던 정원에서』 때문.

키냐르는 생트 콜롱브에게 왜 관심을 가지게 된 걸까.

폐허 같은 야생과 침묵 속에서 비에브르 강이 내다뵈는 정원 딸린 집에 살았고 음악의 선율을 사랑했던 동질감?

 

 

 

 

 

 

 

 

 

 

 

 

 

어디선가 비올라 다 감바 소리가 들리는 것도 같고.

 

*

비올라 다 감바는 오늘날에도 다시 부활되어 연주되고 있는데, 영화 「세상의 모든 아침」의 음악을 맡은 조르디 사발이 대표적인 명장으로 파스칼 키냐르의 친구이다.

파스칼 키냐르  『세상의 모든 아침』에서 옮긴이 각주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19-10-30 20: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는 만큼 보이는지 보는 만큼 아는지...
항상 궁금한 일입니다.

블루에 한표 합니다. ^^

AgalmA 2019-10-30 20:52   좋아요 1 | URL
아는 만큼 보인다면 이성주의겠고, 보는 만큼 안다면 직관주의 아닐지?
착각과 편견의 장벽이 있겠습니다만^^;

블루야 늘 인기가 많죠ㅎ

북다이제스터 2019-10-30 20:56   좋아요 1 | URL
요즘 읽고 있는 책의 결론을 명쾌하게 결론지어 주셨습니다. 인류의 이성과 직관의 끝없는 싸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