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뿐 아니라 알라딘 굿즈를 안 사면 금단 증상이 있습니다💦

이 달도 굿즈 구매 값만 책 세 네 권 살 정도로 소비를 하고 말았습니다😑💦

프로모션 때문이겠지만 같은 분야면 다 적용되야지 이 책은 되고 저 책은 안 되고 하는 게 짜증 날 때가 많습니다. 굿즈를 더 안 살 수 있으니 다행일까요, 여러 번 구매를 하게 되는 불상사일까요.

 

 

 

📚 존 버거 『풍경들(열화당)

📚 마틴 게이퍼드 『현대미술의 이단자들(을유문화사)

📚 류츠 신 『세계의 끝(자음과모음)

★ 알라딘 굿즈 / 10월 알라딘 굿즈

• 핀버튼 자수 에코백(헤밍웨이와 스노우볼, 3,500원)

- 에코백에 주머니가 부족한 게 늘 아쉬웠는데 앞주머니에 시집이 쏙 들어가는 이번 디자인 맘에 들어요. 크기는 기존의 알라딘 에코백과 비슷합니다. 화면에서는 스카이블루로 보였지만 실제로는 평범한 블루😐. 데님 소재가 아닌 게 좀 아쉬웠죠.

• 피너츠 배지(스누피, 무광 골드, 1,500원)

• 몰입_패티 스미스 배지+와펜 세트(2,500원)

- 나는야 배지 부자ㅎ

 

• 본투리드 북 커버(패브릭 북 커버, 작은 아씨들, 3,000원)

- 가름끈까지 있고 가지고 있지 않은 크기의 북 커버라 흡족합니다.

 

 

 

• <류츠신 SF 유니버스> 우주인 USB 북램프(4,000원)

- 좀 비싸지만 다른 데서 따로 구매하면 배송비까지 드니 이렇게 획득하는 것도 나쁘지 않아요.

 

 

• <삼체> 달 무드등(원형 지름 8cm, 3,500원)

- 알라딘 때문에 북램프 부자💡💡💡

달 무드등은 옐로, 블루 두 가지 색 연출. usb 연결하지 않아도 되는 충전식인 것도 맘에 들어요.

요즘은 이 디자인에 가습기 기능까지 있는 게 나오더군요. 굿즈의 진화는 못 말려💦

말이 나온 김에 알라딘 굿즈로 가습기 상품도 이제 나올 때가 되지 않았나 하는데요^ㄱ^

 

 알라딘 커피 / 콜드브루 셜록

헤밍웨이보다 셜록이 더 당기는 맛이라 또 구매. 이번이 6번짼가 7번짼가 그래요.

이 달에도 장난감들을 많이 모았고

자, 이제 예술이 우릴 얼마나 구원했는지 (눈? 마음? 책상?) 불을 켜고 읽어 봐야지~

 

그러나 달려갈 데가 있어요.

 

 

 

 

 

헉헉헉, 책 읽다 말고 급히 달려가서 사온 책. 벽돌책이라 도서관에서 빌려 읽던 한을 풀고자!

 

📚 마이클 셔머 『도덕의 궤적』(2018, 바다출판사)

📚 월터 아이작슨 『레오나르도 다빈치』(2019, arte)

📚 마이클 토마셀로 『도덕의 기원』(2018, 이데아출판사)

 

알라딘아, 나 좀 살려줘😭

굿즈도 참고 책을 안 사고 있으면 중고매장 할인 쿠폰을 시시때때로 줘서 다람쥐처럼 모으러 가게 만듭니다. 오프라인 중고 매장 잘 안 가서 럭키백 안 샀는데 이럴 줄 알았으면 살걸. 엉엉)))

 

책 사랑인가 집착인가. 둘 다😑💦

이렇게 살지 말자고 해도 이미 늦은 일.

 

 

 

이게 끝인가. 아니죠.

 

 

 

 

📚 올가 토카르추크 『태고의 시간들』(2019, 은행나무출판사)

- 페터 한트케 읽다가 좀 지겨워져서 다른 노벨문학상 수상자에게 관심을.

  폴란드 문학은 좀 생소한데요. 2015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도 생소한 벨라루스 작가였죠. 책을 읽으니 숨겨진 보석 같았던 걸 생각하면 이번 올가 토카르추크 작품도 기대됩니다.

 

 

📚 로베르토 무질 『특성없는 남자 1』(2013년 초판, 2019년 3쇄 도착, 북인더갭)

- 페터 한트케 『페널티킥 앞에 선 골키퍼의 불안』읽다가 아무래도 비슷해서 비교해보고자 구매.

완간 되면 사야지 하고 안 사고 있었는데 워낙 방대한 양이라 더 나올 기미가 안 보이니 이거야 원^^

📚 앨런 튜링 『지능에 관하여』(2019, HB PRESS)

📚 장-피에르 보 『도둑맞은 손』(2019, 이음출판사)

 

📚 로버트 M. 피어시그 『라일라:도덕에 대한 탐구』(2014, 문학과지성사)

- 『선과 모터사이클 관리술』 좋았고 요즘 속편이 읽고 싶더라고요. 10월엔 온통 '도덕' 책 구매ㅎㅎ;;

문학과 지성사 2020년 달력 사은품(1,500원). 트레이싱페이퍼 詩 뒤에 그 달의 달력이 나옵니다. 역시 문지 굿즈 멋져요👍

 

 

 

현재 라이트 굿즈가 너무 많아 '빛의 과거' 아크릴라이트, 알라딘 컵라이트 다 패스~

 

 

 

 

★ 알라딘 굿즈 / 10월 알라딘 굿즈

본투리드 폴딩 책 베개(4,500원)

- 사무실에서 방석 겸 쓰려고 했는데 방석으로는 폭도 좁고 좀 배기는... 등 쿠션으로 써야 할 듯합니다.

주기율표 발밑 러그(3,000원)

보라 보라 예쁜 보라😍 짙은 퍼플색! 주기율표 담요와 찰떡궁합♡

데미안 러그 가지고 계신 분을 위해 비교샷~

 

 

 

노벨문학상 커피잔 세트(4,500원)

- 컵 받침이 배송 중 깨져서 교환 신청ㅜㅜ

유리 종류는 10번에 1번은 꼭 이런 사고가.

오자마자 커피 내려 먹으려고 했는데. 흑

 

 

• 알라딘 커피 새 블렌드 '자기만의 방'

- so~so 

• 본투리드 북커버(네온 pvc, 프랑켄슈타인, 2,000원)

- 필요했던 A5 작은 사이즈에 책 표지가 보여서 좋아요. 양장은 넣기 힘들고 반양장용.

• 본투리드 인문양말(종의기원 패러디한 양말의 기원, 2000원)

- 톡톡한 소재의 가을 겨울 양말. 아이디어는 좋은데 개선이 필요해 보이죠. 예쁜 양말 만들기가 이리 어려운가 생각하게 하는 예🤔

한 손에 쏙 들어오는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마틴 루터 킹 키링(2,000원)

- 빈티지해서 맘에 듭니다. 굿즈쟁이가 아니라면 2000원이나 주고 살 것까진 없어요.

 

 

 

 

 

 ☆ 그리하여 이 달 내게 온 종이책(ebook 제외)과 굿즈 종합 ☆

 

 

 

 

 

 

 

 

 

 

 

 

 

 

 

 

 

 

 

 

 

 

※ 산 건 아니고 돌베개 출판사 굿즈 : 티 코스터 세트

 

 

 

 

돌베개 도서 목록(1979~2019)을 보며 『열하일기』가 참 탐납니다☺️

 책 앓이, 굿즈 앓이는 끝이 없어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ermars 2019-10-28 22: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전자책으로 옮겨가는 중이었는데 알라딘 굿즈때문에 종이책사기를 못 끊고 있답니다. 서가도 터져나가고, 하나둘 모은 굿즈들도 터져나가고...^^;

AgalmA 2019-10-28 22:53   좋아요 0 | URL
저도 전자책 병행하고 있는데요. 전자책 3만원 구매에도 굿즈를 주는 터라 진퇴양난이 되어버렸어요ㅜㅋㅜ);;
매일 주는 적립금, e book 할인행사도 챙기다보니 일도 많아졌고요ㅠㅠ
굿즈가 너무 많다보니 비슷한 종류는 주변에 선물로 나눠줍니다. 애써 모으고 뭐하는 짓인가 싶기도 하고.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