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리 책으로도 굿~

이 책이 장소(런던)와 매체(물감)로 범위를 한정한 게 득이 된 것인지 실이 된 것이지 아직은 잘 모르겠다.
호크니 전시회에서도 느꼈지만 이 책이 다루는 시기(제2차 세계 대전부터 1970년 대 초)가 확실히 물감을 사용한 회화의 가장 극단까지 간 게 아니었나 싶다. 뒤샹 같은 개념 미술의 현실 모형, 워홀 같은 팝 아티스트들과 비디오 아티스트들의 기계 활용, 디지털 문화로의 돌입은 표현의 세계를 확 바꿨다. 회화를 신화의 차원으로 밀어내게 된 거라고 할까. 이젠 회화에서 예전 같은 천재를 바라는 건 무리다.











이 책은 ‘그림은 사회적, 지적 변화뿐 아니라 개인의 감수성과 성격의 영향도 받는다‘는 시각에서 출발한다. 예를 들어 베이컨의 출현에는 역사적인 필연성이 없었다. 사실 어떤 지점에서 그의 심리적, 미학적 기질은 매우 특이했고 낮설었다. 그래서 그의 출현은 여전히 이해가 쉽지 않다. 그러나 베이컨이 없었다면, 또는 프로이트, 라일리, 호크니의 기여가 없었다면 이후의 런던 화단의 상황은 분명 상당히 다른 이야기로 전개되었을 것이다.
 모든 역사는 그 경계가 어느 정도 임의적이기 마련이다. 시간은 연속적이어서 특정 일자에 칼로 자르듯이 깔끔하게 시작되거나 끝나는 일이란 찾아보기 힘들다. 다만 제멋대로 한없이 뻗어 나가는 것을 피하고자 책은 종종 말끔하게 정리해야 할 필요가 있다. 이 책이 다루는 제2차 세계 대전부터 1970년대초에 이르는 시기의 연대적 범위 설정은 정치적, 문화적인 측면에서 잘 알려진 영국사의 전환점과 상응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9-10-14 08: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제는 붓만 가지고 그림을 그리는 시대가 아닌데도 대부분 사람은 여전히 붓으로 그려진 그림을 선호하고, 붓이 필요 없는 요즘 미술을 어려워해요. 제 생각인데 붓으로 그림을 그리는 회화과가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상상도 해보게 됩니다. ^^;;

AgalmA 2019-10-14 22:41   좋아요 0 | URL
그런 태도도 일종의 낯선 것에 대한 거부감이라고 생각해요. 회화 하면 화가, 캔버스, 물감 그런 걸로 익숙했으니까요.
저도 타블렛 툴로 그리는 그림은 익숙하지 않아서 그런 창작이 잘 안 익혀져요^^;;
디지털이 워낙 표현 영역이 넓으니 창작자들이야 당연히 도전해보고 싶죠. 다만 전자책과 종이책의 병행처럼 종이 그림도 계속 이어가리라 봅니다. 사람의 습성이 워낙 질기잖아요ㅎ 아무리 디지털화가 되어도 손맛이라는 게 있어서 붓질 그림을 쉽게 버리진 못할 겁니다. 모두 디지털로 간다면 나는 아날로그다! 할 반동적 창작자가 나오는 게 또 예술이고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