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와 담배 말들의 흐름
정은 지음 / 시간의흐름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커피와 (피우지도 않는) 담배 무지하게 당기게 하는 책. 작가의 매우 다양하고 이채로운 아르바이트 경험들과 커피, 담배에 관한 집요하고 구체적인 애정을 읽고 나니, 나도 커피와 담배에 대한 기억과 쓰고 싶은 말이 잔뜩 생긴다. 에세이집이지만 마지막은 소설(아마도)로 끝낸 것도 재밌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