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의 시뮬라시옹은 원본도 사실성도 없는 실재, 즉 파생실재를 모델들을 가지고 산출하는 작업이다.

6) 실재, 파생실재 : 실재는 우리가 생각하는 전통적 개념으로서 현실 혹은 사실을 지칭하고, 파생실재란 불어의 hyperréel을 번역한 것인데, 여기서 hyper는 물론 <극도의, 과도의>라는 의미를 가진 접두어이다. 여기서 구태여 <파생의>라고 번역한 데는 다소 지나친 감이 없지 않지만 다른 번역, 예를 들어 <극도실재> 혹은 <과도실재>라고 하게 되면 여전히 전통적인 실재 개념에 의해 지배를 받고 있다는 감이 나기에 피했다. hyperréel은 시뮬라시옹에 의해 새로이 만들어진 실재로서 전통적인 실재와는 그 성격이 판이하다. 파생실재는 가장이기 때문에 전통적인 실재가 가지고 있는 사실성에 의해서 규제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이 파생실재는 예전의 실재 이상으로 우리의 곁에 있으며 과거 실재가 담당하였던 역할을 갈취하고 있기에 실재로서, 실재가 아닌 다른 실재로서 취급하여야 한다. (역주)- P1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크스페이스는 정치적이다. 그것은 안락과 쾌락의 이름으로 우리의 비판적 능력을 제거함으로써만 작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치는 포토샵에의해 선언문이 되고, 상호배타적인 것들이 모순 없이 결합된 청사진이 되며, 투명하지 못한 NGO 단체들에 의해 중재된다. 안락함이 새로운 정의正義가 된다.- P3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략) 즉 ‘페미니즘’의 이름으로 문화비평이 한없이 단순하거나 복잡해지는 상황에 긴급히 응답해야 할 필요를 느끼며 기획됐다. 과연 ‘페미니스트 시각‘을 기입한다는 건 무슨 뜻일까.
(중략) ‘문화’는 ‘지금 여기에 존재하는 지적·정서적 자원을 총동원해 우리의 욕망을 새롭게 발명하려는 모든 시도와 관련된다. 즉 문화‘는, 현실을 반영하며 그로 인해 촉발되지만 동시에 그 자체로 현실을 구성하는 강력한 요인인 ‘환상‘fantasy, 그것의 적절한 형식을 만들고자 하는 모든 의지와 실천의 이름이다.- P8

무엇보다 김수얼과 김순애는 ‘여성의 경제적 독립’이라는 새로운 조건이 학창 시절에 제한되지 않는, 장기적 관계의 가능성을 확대한다는 점을 증명했다.- P38

이미 연극학이나 의상학, 젠더 연구 등에서 논의되어 온 것처럼 크로스드레싱cross-dressing은 기호로서 의복의 특이성과 의복과 신체 사이의 유연성을 이용해, 자명하게 여겨지는 사회문화적 범주와 체계를 교란하는 행위이다.- P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벤야민은 19세기의 사물들의 세계를 물화된 백일몽의 세계로 보았다. 그가 그려낸 유년 시절은 온갖 새로운 사물들-전화, 파노라마, 마네킹, 파사주, 진열장, 철도역, 세계 박람회, 유리로 된 집, 백화점, 광고, 거리조명, 자판기-이 삶 속으로 침투하는 장면으로 가득 차 있다. 이 모든 것들이야말로 벤야민에게는 자본주의의 인상학적 폐허, 즉 그 속에서 실체가 사물의 껍데기와 분리되지 않는 자본주의의 정신을 보여주는 징표로 여겨졌다.

/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커피와 담배 말들의 흐름
정은 지음 / 시간의흐름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커피와 (피우지도 않는) 담배 무지하게 당기게 하는 책. 작가의 매우 다양하고 이채로운 아르바이트 경험들과 커피, 담배에 관한 집요하고 구체적인 애정을 읽고 나니, 나도 커피와 담배에 대한 기억과 쓰고 싶은 말이 잔뜩 생긴다. 에세이집이지만 마지막은 소설(아마도)로 끝낸 것도 재밌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