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법
오한기 지음 / 은행나무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물학적으로도, 형이상학적으로도 환자분은 환자분 본인입니다. 제가 보장합니다.
정신분석의가 말했다.
선생님이 보장한다고 해서 제가 안심할 거 같아요? 그렇게 간단한 문제였으면 선생님을 찾아오지도 않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에게 허락된 특별한 시간의 끝 알마 인코그니타
오카다 도시키 지음, 이상홍 그림, 이홍이 옮김 / 알마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카다 도시키, 오카다 도시키, 이 이름이 그렇게 안 외워졌는데 이젠 꼭 외워야겠다. <삼월의 5일간>도 재밌게 읽었지만 <내가 있는 여러 장소들>이라는 작품이 너무너무 좋았다. 이 두 작품이 든 <<우리에게 허락된 특별한 시간의 끝(이 제목도 정말 무지하게 안 외워진다)>>은 제2회(2006년인가) 오에 겐자부로상을 받았다고 하는데, 오에 겐자부로는 “굳이 덧붙이면 저는 시간이 나면 책을 읽는 삶을 살아온 사람으로서 요 몇 년 간 이만큼 양질의 ‘슬픔’을 새로운 소설에서 느껴본 적이 없습니다.”라고 쓰며 극찬했다.

오에 겐자부로의 여러 극찬 가운데에서도 저 말에 매우 공감한다. 양질의 슬픔, 이라는 단어가 조금은 이상할 수 있지만 이 설명이 너무 적합하다는 생각이 들면서 동시에 떠오르는 또 한 작품은 이 작품보다 몇 년 뒤 발표된 황정은의 <상류엔 맹금류>. 슬프다고 말하지 않으면서 이야기 속에서 배어나오게 만든 그 슬픔이, 타인이 아닌 자기자신에게서 비롯됐다는 것, 그러한 자기자신은 우리가 살아가는 시대의 협조로 이미 그렇게 되어버릴 수밖에 없었단 것(두 작가 모두 이걸 직접적으로 언급하진 않는다), 그래서 그게 정말 가슴이 저미게(미어지는 것과는 다르다) 슬프다는 것이 두 작품의 공통점이다.

그리고 그것과 상관 없이 이 작품 자체가 떠오르게 만드는 음악은 장기하와 얼굴들의 <싸구려 커피>인데, 하루종일 누워서 하는 생각들을 썼다는 점이 같고 냉소적이면서도 자조적인데 딱히 직접적으로는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 분위기가 묘하게 비슷하다.

읽고 너무 좋아서 이 책을 어디서 샀더라 생각해봤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생각이 안 나더니 책 아래쪽에 만춘서점 도장 찍힌 걸 뒤늦게 봤다. 제주 여행 가서 어떤 책 살까 고민하다가 표지가 너무 특이하고 예쁘다는 이유로 골랐고(그래서 서점은 곳곳에 있어야 하고 알마출판사 고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바로 읽지 않고 몇 년이나 묵히다가 이번 출장 겸 여행에서 읽으려고 가져온 거였는데 왜 진작 읽지 않았을까 아쉬운 마음이 든다. 눈이 네 개면 책 더 많이 읽을 수 있을까. (그리고 읽으면서 내내 이 책 편집 디자이너 너무너무 힘들었겠다고 생각했다. 일본어판도 이렇게 생겼는지 궁금한데 다음에 가면 찾아봐야지.)

국내 번역된 책이 한 권 더 있어서 방금 주문했는데 역시나 제목은 기억이 안 난다.

#오카다도시키 #우리에게허락된특별한시간의끝 #내가있는여러장소들 #알마출판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우리가 읽는 만큼 기억될 것이다
나일선 지음 / 밤의출항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게 아니라면 그들이 원하는 건 나를 이 책 속에 가둬버리는 것일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다.˝ 나일선 작가가 원하는 것도 아마 이것인 것 같다. 텍스트 속에 가두고, 그 자신도 갇히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덟 번째 영향력
영향력 편집부 지음 / 밤의출항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해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학3 4호 - 2018년 1호
문학3 기획위원회 지음 / 창비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일선 작가님의 글을 문학3에서 볼 수 있어서 더더 반갑고 기대돼요! 다양한 시선이 서로 눈치 보지 않고 마음껏 중계되는 ‘중계‘ 코너를 좋아하는데, 이번에도 기대하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