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 - 제21회 전격 소설대상 수상작
기타가와 에미 지음, 추지나 옮김 / 놀(다산북스)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제목이 참...ㅋㅋ
요즘은 어쩜 책 제목을 말장난하듯이 이렇게 짓는걸까요?
아무튼 강렬하게 뭔가 어필은 되는데 어떤 이야기냐구요?
벌써부터 걱정되시죠?
회사를 관두면 어쩌나 다시 취직하기도 어려울텐데,
실업자도 많은데 일이 있다는것만으로 위로삼고 힘을 내면 좋은데 하며
걱정하시는 분들 많으실텐데 일단 책을 펼쳐보시라니깐요^^



한손엔 사직서를 쥐고 
넥타이를 거머쥐고 있는 이 사람!
정말 과감하게 용기를 낸거 같은데 과연 어떻게 그럴 수 있었을까요?

이 책이 일본 직장인들의 열광적 지지속에 35만부나 팔렸다구요, 
우리도 지난번 언젠가 미생 드라마가 대박인기를 끌고 
미생 원작 만화책도 엄청나게 팔렸잖아요, 
미생의 비정규직 이야기가 세간의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
역시 일본도 다르지 않은거 같아요, 
하지만 이 책은 만화가 아닌 그야말로 술술 읽히는 소설이에요!


 

 


'회사일이 힘들수록 버텨!'
'어쨌거나 생존경쟁의 그 세상에서 살아남는자만이 인생 성공하는거야!'
하는 이야기들 정말 흔히 많이 하잖아요, 

하지만 이런 이야기는 어때요?
'힘드니깐 당장 때려치워!'
'하루도 행복한 날이 없이 살아가면서 그런 직장은 왜 다니는거야?'
'네 인생이잖아!'

그야말로 천사와 악마가 양쪽에서 마구마구 괴롭히는 그런 느낌이 들죠?
그런데 사람이란 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현실에 메여있게 되요, 
책속의 아오야마 다카시도 마찬가지!
대기업은 아니지만 어쨌거나 직장에 다닌다는 명목은 세워주는 
기업에 영업사원으로 일하지만 늘 야근에 잔업에
주말도 없이 회사엘 나가지만 능력을 인정받기는 커녕
업무실적이 없어 늘 눈치만 보고 
그냥 하루하루 살아가는일이 지옥같기만 하답니다. 
그러다 지친 다카시는 늘 죽고싶다는 생각을 해요, 




입사 반년된 다카시의 일주일!
이렇게 표를 통해서 보니 직장인들이 얼마나 힘든지 한눈에 딱 들어오네요, 
 한순간 지하철 승강장에서 휘청하는순간
누군가가 다카시를 붙잡아준답니다. 
초등학교 동창 야마모토라면서 반갑다구요!

그리고 시작되는 다카시와 야마모토의 이야기는 참 신이 난달까요?
기억에도 없는 초등동창 야마모토를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가 
다카시가 야마모토의 낙천적인 성격덕분에 힘을 내고
여러가지 조언을 듣고 회사에서 실적을 올리기 시작해요!

책을 읽다보면 아니 도대체 회사를 언제 왜 그만둔다는거야?
하는 의구심을 갖게 되기도 해요, 
어쩌면 작가의 작전일지도 몰라요, 
궁금증으로 독자들을 낚으려는,ㅋㅋ



 
좋은 친구를 만나 좋은 결과를 얻을 거 같았지만 역시 그럴리가 없죠!
갑자기 일이 틀어지기 시작하고 
급기야 자신이 그동안 해온 일들이 순간의 실수로 다른 사람에게 넘어가고 
이제는 정말 회사에 폐만 끼치는 
첫 입사때보다 못한 쓸모없는 인간이 되고말거든요, 
그래서 맨날 옥상엘 오락가락해요, 

그런데 그동안 미심쩍어 하면서도 친구라고 철썩같이 믿었던 야마모토가
글쎄 이미 3년전에 죽은 사람이라네요, ㅠㅠ
'이 소설이 미스터리 스릴러인가?'
하고 잠깐 착각을,ㅋㅋ
것두 다 사연이 있답니다. 

아무튼 정말 죽기보다 싫을때는 
힘을 얻을수 있는 무언가가 있어야 하는데 
그건 다름 아닌 나를 사랑해주고 아껴주는 가족!
가족을 생각하며 다까시는 새로운 다짐을 하게 되요, 
엄마가 어떻게 아시고 그러셨는지
'괜찮아, 인생은 말이지, 살아만 있으면 어떻게든 되게 되어 있어'---p171
라고 해주는 한마디에 기운을 얻게 되요, 

그리고 정말로 '잠깐만 회사 좀 관두고 올게!'
라는 말이 나오게 되죠^^

'하지만 이런 나라도 한가지만은 바꿀 수 있어요, 
바로 내인생입니다.'
---p199

이런 소설을 자기계발소설이라고 해야하나요?
직장인들의 현실을 들여다볼 수 있게 해주면서
인생은 다른 누가 아닌 바로 나 자신이 바꿔나가야한다는 사실을 
꽤 재미난 소설로 깨닫게 해주는 책이었어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6-01-21 17: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방꽃방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