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라는 생물
마스다 미리 지음, 권남희 옮김 / 이봄 / 2014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늘 책을 기다리게 만드는 작가가 있다. 

일본의 마스다 미리 라는 작가가 그렇다. 
여자들의 이야기를 주로 다루지만 
가끔은 남자가 주인공이 되어 여자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기도 하는데 
어쨌거나 여자들에게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작가다. 

특히 단순한듯 간략하게 그려진 만화 그림이 
(나도 이정도는 그릴 수있을거 같다고 생각하겠지만 그것도 만만치 않다. )
왠지 간결하면서도 크게 와닿는 그런 이야기들이다. 


??ª??O4.jpg

여자라는 생물
책 제목이 썩 맘에 들지는 않지만 
아마 여자에 대해 많은것들을 알려주는 책일듯 하다. 
여자인 나도 모르는 여자에 대한 이야기?

책을받으면 꼭 겉표지를 벗겨보는 이상한 취미가 생겼다. 
겉 표지와 속표지는 또 다른느낌을 주니깐^^




??ª??O2.jpg

일본말 제목인가 보다. 
일본만 쫌 하는 아들에게 물어보니 
여자라고말하는 생물,
그니까 여자라는 생물이라는 제목이 맞단다. 
생물이 뭐야,
동물도 아니고 '여자라는 존재' 정도는 되야지 않나!



??ª??O1.jpg

책을 살짝 넘겨보니 만화도 들었다. 
마스다 미리의 만화는 정말 심플하다. 
심플하지만 전혀 이야기가 되지 않는건 아니다. 
메론빵과 카레빵에 대한 이야기는 뭔가 공감이 좀 안가기도 하지만
짜짱과 짬뽕을 먹는 여자들 쯤으로 생각하면 될것도 같고,,,ㅋㅋ



??ª??O3.jpg

첫번째 주제가 섹스?
펼쳐보니 여자의 거기에 대한 명칭이 분명하지 않은데 대한 호기심과 
남녀의 섹스에 대한 미스터리를 풀게 된 계기를 이야기하고 있다. 
마스다 미리는 고등학생이 되어서야 
어른 성기를 제대로 봤고 섹스를 제대로 알게 되었다고 한다. 

처음 키스를 하면 침이 들어가 임신을 하게 되는걸까?
하고 상상했다는 이야기는 정말 우습다. 
우리는 손만 잡으면 임신이 된다고 알던 그런 시절도 있었는데,,ㅋㅋ

그러다 문득 내 경우는 어땠는지 떠올려 보게 된다.
고등학생이 되어서야 포르노 비스무리한 영화를 보면서 알게 되었다는 
마스다미리의 경우와 달리 
물론 손만 잡아도 혹은 키스만 해도 아기가 생긴다는 그런 생각은 하지 않았지만
외화를 보면서 소설을 읽으면서 뭐 대충 짐작을 했던거 같다.
하지만 실제로 그 광경을 내 눈으로 정말 한참이나 후인 성인이 되어서다. 
그러고보면 우리나라는 정말이지 여자들에게 있어 성에 대해 너무 닫혀 있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아주 어려서부터 되바라진 여자들도 많지만
내 경우는 그런 이야기를 나누는 친구도 한명 없었던걸 보면 말이다. 

대학에 가서 교양으로 여성학인가를 듣고서야 
나의 은밀한 그곳을 들여다 보게 되었으니 참.ㅠㅠ

이 책이 이런 야한 이야기가 들어 있는 책이 아닌데 어째 글을쓰다 보니 그런쪽으로,,ㅋㅋ

부모가 되어봐야하는지 
아이를 꼭 나아봐야하는지에 대한 이야기와
혼자인 그녀를 바라보는 남자들의 시선 같은 것들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자신이 버린 일기장에 대한 이야기등등 
여자여서, 혹은 마스다 미리여서 느끼게 되는것들에 대한 
이야기가 흥미진진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4-11-07 11: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국에서는 메론빵이나 카레빵이 안 흔하기도 하지만,
일본에서는 학교 매점에서도 손쉽게 살 수 있는 빵이기도 해요.
일본에서는 둘 가운데 어느 쪽을 고르느랴를 놓고
성격이나 취향을 크게 다르게 보곤 합니다.

짬뽕과 짜장보다는
찹쌀떡과 인절미와 같다고 해야 할까요..

책방꽃방 2014-11-07 12:29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찹쌀떡과 인절미라... 우리나라 학교 매점에서도 쉽게 살 수 있는 걸 생각해봐야겠네요. 땅콩샌드위치와 보름달빵은 어떨까 싶은데요!^^ 학교 다닐때 많이 먹었던 기억이나요. 제취향은 땅콩샌드위치였는데...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