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 - 그리며 배우는 한국지리 손으로 그려 봐야 잘 알지
구혜경.정은주 지음, 김효진 그림, 류재명 추천 / 토토북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을 만든 사람은 아이를 키워본 엄마라는 생각이 든다 .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고 3학년쯤 되었을까?
우리 동네 그림지도를 그려오라는 학교 숙제가 있어 직접 아이손을 잡고 동네를 돌며
어디에 무엇이 있는지 하나 하나 살펴가며 지도를 그리느라 애먹은 기억이 난다.
넓다란 동네를 도화지 한장에 다 옮겨 넣으려니 왜 그리 칸이 모자라고 그릴것은 많은지
아이더러 한번 그려 보라 했더니 쩔쩔 맸던 그때 이 책이 있었더라면 좀 더 재밌게 지도를 그리지 않았을까?

이 책은 일단 연필과 지우개를 준비하고 봐야한다.



이 책은 커다란 지도를 그리기전에 우선 지도에 가장 기본이 되는 기호라던지 축적과 같은
지도 그리는 방법을 연극 대본을 보듯 아이와 엄마의 대화를 통해 쉽게 접근 시켜준다.
또한 그냥 설명만 잔뜩 듣고나면 금새 까먹어 버릴텐데 바로 바로 연습이 가능한 이런 것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라 하겠다.
엄마와 아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책속에서 시키는대로 연습을 하다보면
어느새 우리 동네를 그려내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그리고 예전에 기관사여서 우리나라 방방곡곡을 속속들이 다 아시는 할아버지를 따라
서울에서부터 제주와 북한에 이르기까지 우리 나라 모든곳을 속속들이 여행하게 되는것 또한 이 책의 장점이다.
우리나라의 강과 평야와 산맥을 학습하고 우리나라 전도를 트레이싱지위에 실컷 그려볼 수도 있다.
연필이라면 몇번이라도 그리고 지울 수 있다고 하니 형제 자매가 있다면 둘이 싸우지 않고 활용이 가능할듯,




또한 그냥 단순히 지도만 그리고 마는것이 아닌 각도시마다의 유적지와 특산물등을
할아버지로부터 소개받고 있어 무척 친근한데다 각지역별로 직접 땅을 그려보고 
또 스티커가 준비되어 있어 특산물과 명소등을 붙여가며 쉽게 익힐수도 있다. 




우리나라 전도위에 지금 아이가 어느 지역을 그리고 있는지를 알 수 있게 해주니 센스 쟁이 책이다 . 



 
또한 책속의 지도를 다시 그려볼 수 있는 한권의 지도 그리기 책이 스티커까지 부록으로  따로 준비되어 있다.
이 또한 형제가 있는 집을 배려한 구성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지도라고 하면 흥미롭게 여기다가도 특산물을 외우고 유적지를 외우며 흥미를 잃어버리는 아이들에게
손으로 직접 그려가며 알게 되는 우리땅과 우리지도를 담은 이 책이 아이들의 사회 교과서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듯하다.
서울을 시작으로 경기,강원,충남,충북,전북,전남,경남,경북,제주와 북한에 이르기까지 구석구석 여행하는 기분이 드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