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9등급 꼴찌, 1년 만에 통역사 된 비법
장동완 지음 / 리더스북 / 2017년 4월
평점 :
판매중지


100LS해라. 영화 하나를 100번 듣고(listening) 100번 말하라(speaking)는 내용이 다인데, 그걸로 책 한 권 쓰는 것도 놀라운 능력이다.

9등급 꼴찌에 Germany를 젊은이로 알아들을 정도로 영어를 못했다고 강조하지만, 그런 수준에서 동시통역까지 하게 됐다고 극적인 반전을 노리기 위해 하는 말일뿐. 고등학교 졸업하고 바로 뉴질랜드로 어학연수 10개월 갈 정도로 원래 언어 배우는데 열정이 있었던 사람이다. 또 어학원이 소용 없어 3개월 만에 때려쳤다고 하나 주변의 영어 환경은 무시할 수 없을 거다.

한 영화를 백 번 보고 받아 적고 외울 정도의 끈기와 노력이면 뭘 해도 될 사람이란 생각이 든다. (근데 받아적으려면 기초는 있어야 하니 영알못이 나도 할 수 있다 하기엔 간극이 넘 크다. 그래도 희망을 주긴 한다.)

그런데 책 마지막에 신뢰가 전혀 안 가는 부분이 나와 실망했다. 다른 언어까지 유창하게 한다는 건 의심스럽다. 불어를 배우려고 프랑스에도 거주했고, 프랑스 영화로 불어를 마스터했다는 사람이, 자기가 좋아하는 배우의 이름 발음도 제대로 모르면 뭐가 잘못된 걸까, 문법책이 필요 없다고 했지만 이거야말로 기초가 부실하다는 것의 반증 아닐까. 그 나라 알파벳 읽는 법, 단어 읽는 법은 기초 중의 기초잖아. 더구나 불어가 영어처럼 발음이 제멋대로인 언어도 아니고 발음 예외가 거의 없는 언어인데.

배우 Omar Sy(오마르 시)를 가장 좋아한다면서 ‘오마 사이‘라고 적은 건, 영어식으로 읽은 거라 변명할 수도 있겠지만 세르쥬 갱스부르를 서쥐 게인스버그라고 부르지 않는 건 너무 당연하지 않나.

그래도 시험해보고픈 마음이 생긴다. 몇 년 전부터 스페인어를 배우고픈 마음에 교재도 사전도 사뒀고 알파벳만 배우고 계속 답보 상태인데 스페인 영화 하나 정해서 100번 보고 따라할까 싶은 유혹이 생긴다. 한번 본 영화, 한번 읽은 책 두 번 다시 안 볼 정도로 반복 싫어하는 내가 100번 보는 기적이 일어난다면 스페인어 마스터 가능할 거 같단 생각이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랑코 2017-05-20 16: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베스트셀러에 올랐기에 궁금하던 차에 도서관에 있어서 빌려본 책입니다.

Gothgirl 2017-05-20 21: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본어 공부를 하려고 하는데 첨해보는거라 우왕좌왕하고 있어요 뭘 해야할지.. 빨간펜같은거 해볼까했는데 생각보다 넘 비싸네요 그냥 책사볼까 하는데 외국어 참고서(?) 한번도 안사봤다보니 모르겠.. 걍 자격증 공부로 가볼까 하고보니 시험도 jpt jlpt 어느쪽이 좋은건지 몰라서 어버버해요

망고망고셩 2017-05-20 22:22   좋아요 0 | URL
일어는 저도 배우고싶은데..
맘처럼 쉽지않네요.

블랑코 2017-05-20 22:54   좋아요 0 | URL
일어는 까치님께 물어보셔야지요 ㅎㅎ 전 일어 1도 모릅니다. 불어 참고서는 아주 잘 알지 말입니다.

Gothgirl 2017-05-20 23:04   좋아요 0 | URL
그냥 외국어 공부래니까 생각나서 말이쥬 ㅋ 영어는 국가에서 주구장창 가르쳐줘서 그걸로 됐는데 내가 알아서 해볼라니 모르겠네요 ㅎㅎ

망고망고셩 2017-05-20 2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애니 블리치랑 진격의 거인 장말 좋아해서 계속계속 보는데 안늘던데요.ㅜㅜ
리스닝안돼요..
영어는 그래도 나이롱으로 배웠다고 간단한건 자막없어도 들릴때도 있구요.한단어내지 두단어로 이뤄진 문장이긴하지만요 ㅎㅎ

Gothgirl 2017-05-20 22:41   좋아요 0 | URL
오래 보다보니 조금은 되더라구요 대학 졸업얼마 후일때 듣기는 전혀 한마디도 못알아들었었는데 그 후 한 게임 경력 5년쯤 더 지나니까 아는 사람이 일본사람이랑 통화하는데 ‘뭐 아파서 못온다고? 어디가 아픈데? 큰일이네~ 병원은?‘ 뭐 이런말은 들리더라구요

블랑코 2017-05-20 22:58   좋아요 0 | URL
같은 걸 백번 봐야 한대요. 자막 띄워 보고 없이도 보고 구간 구간 끊어 적어서 표현 외우고요.

전 불어 귀 트이는데 6개월 걸렸던 기억 나요. 쉬운 거 안 듣고 프랑스엥포 라디오 하루종일 들었어요. 들리니까 발음도 제대로 나오더라고요.
 

해문에서 나온 모스 경감 시리즈 세트(4권)를 할인 10년 대여하길래 빌렸습니다.

그리고 뭐부터 볼까 순서를 찾아보니 세트 순서와 출간 순서가 서로 다르더군요.

그래서 정리해보는 모스 경감 시리즈 순서!

(링크가 이중으로 보이는 것 같지만 종이책/전자책임)




1. 우드스톡행 마지막 버스(Last Bus to Woodstock, 1975) - 전자책으로도 있음






2. Last Seen Wearing, 1976

<사라진 소녀>란 제목으로 미스터리 매거진 걸작선으로 1994년에 출간되었으나 절판입니다. 헌책방에서 종종 볼 수 있다고 하네요...






3. The Silent World of Nicholas Quinn, 1977







4. Service of All the Dead, 1979

(영국 추리작가협회 실버 대거상 수상)

<붉은 언더라인>이란 제목으로 참샘에서 1992년 번역됐으나 절판입니다.






5. 제리코의 죽음(The Dead of Jericho, 1981) - 전자책으로도 있음

(실버 대거상 수상작)







6. The Riddle of the Third Mile, 1983






7. The Secret of Annexe 3, 1986







8. 옥스퍼드 운하 살인사건(The Wench is Dead, 1989) - 전자책으로도 있음

(골드 대거상 수상작)






9. 사라진 보석(The Jewel That Was Ours, 1991) - 전자책으로도 있음






10. 숲을 지나가는 길(The Way Through the Woods, 1992) - 전자책으로도 있음

(골드 대거상 수상작)







11. The Daughters of Cain, 1994







12. Death is Now My Neighbour, 1996







13. The Remorseful Day, 2000






-----------------------------


드라마로 제작되었습니다.

1987년부터 2000년까지 모두 33개 에피소드로 구성되어 있다고 하네요.





-------------------------------------------






모스 경감 시리즈 중 32개 에피소드에 등장하는

모스 경감의 부하 루이스 경사를 주인공으로 하는 시리즈도 있습니다.

승진했는지 제목은 <루이스 경감>이고, 모스 경감에서 루이스 역을 맡은 배우가 역시 루이스로 등장했네요.

2006년부터 2015년까지 방영되었고 모두 42개 에피소드가 있습니다. 등장 인물만 빌려왔을뿐 책이랑은 상관없는 이야기겠죠.



-----------------------------------------




<인데버>(Endeavour는 모스 경감의 성)란 드라마가 2012년부터 나왔습니다.

시즌 5 확정으로 2018년까지 방영되고요. (2012년에 나온 건 파일럿 드라마임)

모두 23개 에피소드라고 합니다.

배경은 1960년대로 모스 경감의 젊은 시절 이야기를 다룬대요. 책에 나온 내용은 당연히 아니고요.

모스 경감이 셜록 홈즈를 능가하는 인기를 얻었다더니 이렇게 드라마가 많은 줄 찾아보기 전엔 몰랐습니다


모스 경감 드라마를 찾다가 나온 건데 프리퀄인지 몰라서 가운데가 주인공인 줄 알았더니 왼쪽 젊은 남자가 주인공입니다. 갓 경장이 된 모스 경장입니다.










모스 경감 시리즈를 아직 읽지 않았는데 국내 번역된 책들을 다 읽고 나면 드라마를 봐야겠단 생각이 듭니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17-05-17 22: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모스경감 시리즈 드라마 한동안 케이블에서도 했었는데 재미있게 봤었어요~ 책도 너무 재미있는데 번역이 다 안되어서... 제가 중고책 다 내놓아도 팔지 않는 소장도서 중 하나에요~^^

블랑코 2017-05-17 22:39   좋아요 0 | URL
전 드라마도 책도 아직 보지 못했어요. 일단 다 소장은 했으니 차차 읽어가려고요.

hnine 2017-05-17 22: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Inspector Morse (인스펙터 경감) TV 드라마로 해줄때 푹 빠져서 봤는데 지금은 Youtube에도 많이 올라와 있어서 요즘도 보고 또 보고 있어요. 책으로는 안 읽어봐서 모르지만 주인공만 빌려온 건 아닌 것 같아요. 맨 위, 우드스톡행 마지막 버스는 TV 시리즈에도 있는 제목이거든요.

블랑코 2017-05-17 22:33   좋아요 0 | URL
모스 경감은 소설에 있는 에피소드를 사용했고요. 루이스 경감과 인데버 드라마는 소설에 없는 창작이란 뜻으로 썼는데 제가 헷갈리게 썼나봐요

블랑코 2017-05-17 22:41   좋아요 0 | URL
북플로 보니 드라마 루이스 경감 설명하는 글이 모스 경감 드라마 사진과 붙어있네요. 바로 수정해야겠습니다. (빈줄을 넣었는데 북플에선 제대로 안 보이네요. 그래서 점선 추가해 수정했습니다. ^^)

cyrus 2017-05-17 22: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자주 가는 헌책방에 《우드스톡으로 가는 마지막 버스》라는 제목으로 나온 번역본을 본 적이 있습니다. 이 책을 네이버에 검색해봤는데요, 출판사는 ‘미래세대‘, 1993년에 나왔습니다.

블랑코 2017-05-17 22:44   좋아요 0 | URL
<우드스톡...>은 동서에서도 출간되어 소장하고 있습니다. 제 경우 전자책이지만요.
 

아이슬란드의 추리작가 아날두르 인드리다손의 신간이(그래봤자 2007년 작품 ㅠㅠ) 엘릭시르에서 출간되었습니다. 그래서 정리해보는 에를렌두르 시리즈 또는 레이캬비크 시리즈 순서입니다.


예전에 영림카디널에서 3,4,5부가 나왔는데

Arnaldur Indriðason을 아날두르 인드리다손으로 표기했고

주인공 이름 Erlendur은 에를렌두르로 표기했었습니다.

엘릭시르에선 이름을 아르드날뒤르 인드리다손으로 표기했네요.

Arnaldur Indriðason인데 어떻게 그리 읽히는 걸까요?? 아르날뒤르라면 모를까...?

아이슬란드어를 몰라 뭐가 맞는지 전 모릅니다. ^^;;



[에를렌두르 스벤손(Erlendur Sveinsson) 시리즈]


1. Synir duftsins (Sons of Dust), 1997

영문판으로 번역되지 않았습니다.


2. Dauðarósir (Roses of Death), 1998

역시 영문판으로 번역되지 않았습니다.


 

3. 저주받은 피 Mýrin (Jar City/Tainted Blood), 2000 - 종이책으로 절판 (한국에선 2007년에 출간됨)

유리열쇠상(글래스키) 수상, 미스터리 비평상 수상





4. 무덤의 침묵 Grafarþögn (Silence of the Grave), 2001 - 종이책으로 절판(한국에선 2006년 출간)

유리열쇠상 수상, 골드대거상 최우수 장편소설상 수상





5. 목소리 Röddin (Voices), 2003 - 종이책으로 절판(한국에선 2009년 출간)마르틴베크상 수상, 프랑스 추리문학대상 수상, 813트로피 최고의 외국소설상 수상






6. Kleifarvatn (The Draining Lake), 2004

베리상 최고의 스릴러 부문 수상


   



7. Vetrarborgin (Arctic Chill), 2005
   



 

8. 저체온증 Harðskafi (Hypothermia), 2007 - 종이책(2017출간),전자책은 체험판만

아이슬란드 범죄문학상 Blóðdropinn 수상


체험판을 낸 걸 보면, 또 마르틴 베크 시리즈를 전자책으로 내주는 걸 보면 이것도 전자책으로 출간될 가능성이 클 것 같습니다만... 체험판은 전자책으로 나와도 정작 정식 출간은 안 되는 사례가 여러 차례 있었기 때문에 안심할 수 없습니다. ^^;





9. Myrká (Outrage), 2008





10. Svörtuloft (Black Skies), 2009





11. Furðustrandir (Strange Shores), 2010




12권부터는 젊은 시절의 에를렌두르가 등장합니다.


12. Einvígið (The Duel), 2011




13. Reykjavíkurnætur (Reykjavik Nights), 2012




14. Kamp Knox (Oblivion / Into Oblivion-미국판 제목), 2014



-----------------------------


[스탠드 얼론 소설들]



-Napóleonsskjölin (Operation Napoleon), 1999




-Bettý, 2003

영문판 없음



-Konungsbók (The King's Book), 2006




-Skuggasund (The Shadow District), 2013



-Þýska húsið, 2015

영문판 없음




재미있냐고요? 예, 소문이 자자합니다. 그래서 저도 한국갔을 때 영림카디널에서 나온 책 3권을 중고서점 뒤져가며 종이책으로 사가지고 왔지요. 아직 안 읽었...지만 조만간 읽을 예정입니닷!!!!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연 2017-05-12 20: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부 다 번역되어 나오길!

블랑코 2017-05-12 22:13   좋아요 0 | URL
제발 다 번역되고 전자책으로도 나왔으면 좋겠어요!! *^^*
 

엘러리 퀸이 필명이자 소설에 등장하는 탐정 이름이라는 건 다들 아실 겁니다.

사촌지간인 프레데릭 더네이와 맨프리드 리 둘이서 소설을 썼다는 것도 유명하고요.

연도별/시리즈별 순서를 표로 만들었습니다.

북플에선 표가 보이지 않으니 꼭 내서재 블로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엘러리 퀸이 활동을 모두 4기로 구분합니다.


1기는 국명 미스터리 시리즈와 비극 시리즈로 난해한 트릭을 주로 해결합니다. 결말부에서 진실을 밝히기 전까지 모든 단서를 독자들에게도 동일하게 주고 범인을 찾아보라고 도전하기도 합니다.


2기는 <중간지점의 집>부터 <용의 이빨>까지로 엘러리 퀸의 할리우드 진출 시기입니다.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했다고 하나 할리우드의 영향을 받아 이전에 비하면 느슨하고 발랄하며 인간 묘사를 주로 합니다.


3기는 <재앙의 거리>부터인데 라이츠빌 시리즈로 대표되고, 트릭보다는 심리 묘사와 범죄가 벌어지는 양상에 집중한 사회성을 갖춘 고급 미스터리로 평가됩니다.


4기는 <The Player on The Other Side>부터로 프레데릭 더네이가 소설의 개요를 만들면 유령 작가가 소설을 쓰고 더네이와 맨프리드 리가 최종 수정을 하여 소설을 완성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엘러리 퀸의 작품이 아니라고 보는 사람들이 많다네요.


현재 번역되어 나온 작품 한글 제목으로 표기했으며

두 군데 이상에서 나온 경우 괄호 안에 다른 제목 표기했습니다.

시공사 검은숲에서 꾸준히 출간되고 있고 동서 미스터리 시리즈, 그리고 해문에서 나와 있습니다.

(**수수께끼의 038사건은 (원래 제목: There Was an Old Woman) 국내 유일 번역본이나 완역이 아니라 청소년용으로 개작한 거라 원제도 같이 표기했습니다.)



   연도  국명시리즈  소설  라이츠빌 시리즈
 드루리 레인 시리즈
단편집
 1기1929
로마 모자의 비밀


   
 1930  프랑스 파우더의 비밀        
 1931  네덜란드 구두의 비밀        
 1932  그리스 관의 비밀
이집트 십자가의 비밀
    X의 비극
Y의 비극
 
 1933  미국 권총의 비밀
 샴 쌍둥이의 비밀
    Z의 비극
드루리 레인 최후의 사건
 
 1934  중국 오렌지의 비밀       엘러리 퀸의 모험
 1935  스페인 곶의 비밀  신의 등불(중편)      
 2기
 1936    중간지점의 집(중간지대)      
 1937    The Door Between      
 1938    The Devil To Pay
트럼프 살인사건
     
 1939    용의 이빨      
 1940         엘러리 퀸의 새로운 모험(신의 등불 재포함)
 1941          
 3기
 1942    수수께끼의 038사건(There Was an Old Woman)  재앙의 거리    
 1943          
 1944          
 1945      폭스 가의 살인   The Case Book of Ellery Queen
 1946          
 1947          
 1948      열흘 간의 불가사의    
 1949    꼬리 아홉 고양이      
 1950      더블, 더블    
 1951    악의 기원      
 1952      킹은 죽었다    범죄 캘린더
 1953    The Scarlet Letters      
 1954    The Glass Village      
 1955          퀸 수사국
 1956   Inspector Queen's Own Case 
     
 1957          
 1958    최후의 일격      
 1959          
 1960          
 1961          
 1962          
 4기
 1963   The Player on The Other Side
     
 1964    …and on the Eighth Day      
 1965    The Fourth Side of The Triangle      
 1966   A Study in Terror
     
 1967   Face to Face
     
 1968    The House of Brass      
 1969    Cop Out      
 1970   The Last Woman in His Life 
     
 1971    A Fine and Private Place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unny 2017-05-11 1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다른 건 모르겠는데 표 중에 국명 시리즈 중 이집트 십자가와 샴 샹둥이가 빠진 것 같네요.^^

블랑코 2017-05-11 21:09   좋아요 0 | URL
아, 연도가 같아서 한 칸에 두 작품이 들어가 있어서 못 보셨나봐요. 32년이랑 33년에 이집트랑 샴이 같이 들어가 있어요. (전 첨에 샴이 왜 국명 시리즈지 했다가 ㅋㅋ 태국의 옛 이름이라고 하더군요. ㅎㅎ)

나는달걀 2017-05-11 2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보셔요~ 전자책 출간 표시는요? 그게 없으면 무효! ㅋㅋ

블랑코 2017-05-11 21:16   좋아요 0 | URL
에잇, ㅋㅋㅋ 용의 이빨이랑 트럼프 살인사건만 빼고 한글 제목으로 쓴 건 모두 전자책으로 나온 걸로 알아요.

비만밍키 2018-10-26 15: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mOng 2019-09-08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출간 시기로는 3기에 속하는 단편집입니다만, ˝엘러리 퀸의 사건집 (The Case Book of Ellery Queen, 1945)˝는 1~2기 작품이라고 보는 것이 맞습니다.
˝엘러리 퀸의 모험˝에서 1편, ˝엘러리 퀸의 새로운 모험˝에서 4편, 그리고 새롭게 추가된 3편은 1940년의 라디오 스크립트에서 가져온 것이라 그러합니다.
각 단편의 최초 발표 연도는 1935년, 1933년, 1936년, 1939년, 1939년, 라디오 스크립트(1940년)입니다.

블랑코 2019-09-08 20:01   좋아요 0 | URL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eBook] 누군가 화분을 깼다
안세화 지음 / 피커북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추천을 받아 구입해 읽었습니다.

웹소설에 편견은 없는데 접할 기회가 없다보니 읽을 기회도 없었는데요. 재미있게 봤습니다. 솔직히 황금가지에서 나온 한국 추리 스릴러 단편선의 어지간한 단편들보다 낫습니다.

담백한 문체도 마음에 들고 마지막 반전이 나오는 장까지 이야기를 무리없이 차분하게 이끌어갑니다. 사건 해결이 나오는 마지막 장은 확실히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설정입니다. 개인적으론 불호에 가깝지만 그래도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습니다.

별점 반 개가 없어 셋으로 표시했으나 세 개 반입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5-03 07: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장르문학 전자책이 꽤 많이 나오고 있는데도 인지도가 낮은데다가 독자들의 편견 때문에 많이 알려지지 못합니다.

블랑코 2017-05-03 19:03   좋아요 1 | URL
이미 웹소설 연재로 보신 분들이 많아서 전자책 출간되고 구입하는 분들은 적어서가 아닐까 싶기도 하고.. 웹소설은 휴대폰으로 소비하는 경우가 많아서 저처럼 전용 리더기로 읽는 인구와 안 섞이는 것 같기도 해요.

망고망고셩 2017-05-05 01: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호~ㅎㅎㅎㅎ
재밌게 읽었네요.
좀더 다듬었더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