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스트의 책상 배수아 컬렉션
배수아 지음 / 문학동네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존재와 죽음과 사랑과 어긋남과 음악과 언어와 사유와. 지금까지 읽어왔던 그 어느 다른 소설과도 닮지 않은 가장 내밀하고 사적인 소설. 종국에는 내가 사랑했던 M 자체까지 의심하게 만드는 혼란 그 자체가 작가의 의도였다는 생각이 든다. 모든 것의 도치와 해체를 통과하게 만드는 독특한 독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