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꼭 가야해? 생각의 힘을 키우는 꼬마 시민 학교 3
마띠유 드 로비에 지음, 까뜨린느 프로또 그림, 김태희 옮김 / 푸른숲주니어 / 2006년 5월
평점 :
절판


꼬마시민학교 시리즈 3권
큰 애가 학교들어가기 직전에 도움이 될 듯해서 산 책이었다.
근데 난 솔직히 재미 하나도 없었다.
뻔한 질문과 뻔한 대답이랄까?
거기다 그림도 아주 단순한 만화체 그림에다가...

근데 이상한건 아이들은 이 책을 너무 좋아한다는 것.

책의 구성은 가스똥이라는 아이가 부모에게 하는 질문과 대답으로 이루어진다.
아빠 나 학교 안가고 집에 있으면 안되나요?
학교에 가면 다른 아이들과 함께 지내는 법을 배울수 있어
엄마 우린 왜 학교에 가는거예요?
학교에서는 우리가 사는데 필요한 여러가지 것들을 가르쳐준단다.
할머니, 읽고 쓰고 계산할 줄 알면 뭐가 좋아요?
읽고 쓰고 계산할 줄 알면 장난감이 몇개인지, 친구는 몇명인지, 별은 몇개가 떴는지 세어볼 수 있어
아빠 선생님은 나한테 모든걸 가르쳐주나요?
선생님은 뭘 어떻게 도와줘야 할지 잘알고 계셔..

그리고 2편은 우리 아빠야라는 제목인데
아이들에게 아빠란 어떤 존재인지를 가르쳐 준다.
아빠는 아이들한테 어른이 되고 싶다는 희망을 주는 존재이며,
남자와 여자가 다르다는걸 알려주기도 한다.
같이 살지 않아도 누구에게나 아빠는 있으며
아빠의 꿈은 아이들에게 날개를 달아주는 것이라는 것.

너무나도 단순하고 너무나도 정치적으로 올바른 대답들
어른들에게는 너무 단순해서 뭐 특별한 거 없잖아 싶지만
아이들은 자신이 궁금해도 말로 표현하지 못하던 것들을 대신 표현하고 물어봐주는 책인 것 같다.
그리고 아이들이 듣고 싶어하는 대답을 들려주는 책이기도 하고...
그래서인지 초등학교 들어간지 한참이 된 아이는 지금도 때때로 이 책을 꺼내들어 읽곤 한다.
덩달아 둘째도 읽어달라 덤벼들고..
그러면서 가스통이 질문하면 이제는 모두 답을 알아버린 아이들이 알아서 척척 대답을 하며 즐거워한다.

때로는 이렇게 직설적으로 아이들의 마음을 대변해주는 책도 아이들에겐 필요한가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08-11-15 0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저도 그냥 그런데 애들은 정말 좋아하더라구요.

바람돌이 2008-11-16 22:58   좋아요 0 | URL
그렇죠? 가끔 가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책과 제가 좋아하는 책이 다를때가 있어요. 이 책도 그런데 다른 시리즈도 사줘야지 하면서 아직 미루고만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