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라이호라이 호라이
서현 지음 / 사계절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현작가의 그림책이 한꺼번에 두권이 나왔다. '호라이'와 '호라이 호라이'가 그것이다. 호라이는 초록색 표지인데 글자에서 움직임을 느낄 수 있는 그림책이었다. 이 책 '호라이호라이'는 이전의 서현 작가의 그림책을 떠올리게 한다. 그러니까, '호라이'보다 '호라이호라이'가 더 서현 작가 책 같다.

작가는 특별부록 호라이 4컷만화<Q&A편>에서 몇 가지 궁금증을 풀어주고 있다. 호라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유, 마지막에 나온 것이 누구인지, 고양이는 왜 호라이를 쫓아다니는지... 등.



어둠 속에 있던 계란 하나가 껍질 깨고 나온다. 밥 위에 얹혀 있던 호라이는 밥 위에만 있고 싶지 않다며 뛰쳐 나온다. 그러다 까맣고 폭신한 곳에 떨어지는데 고양이다. 여기서 잠깐!! 호라이는 분명 계란 껍질을 머리에 쓰지 않고 뛰어나왔는데, 여기서부터 계란껍데기 모자를 쓰고 달리기 시작한다. 작가의 실수일까???

호라이는 자신의 존재에 대해 의문을 갖고 질문을 시작한다. 나는 누구인가 하고 철학적인 고민이 시작된다. 달이었을수도 태양이었을수도 자유로운 우주선이었을수도 있다고 생각하는 호라이. 그렇게 호라이는 수많은 지구인의 식탁에서 음식이 되어 먹히기를 기다리고 있던 계란들을 데리고 우주로 날아간다. 작가의 상상력은 여기서부터 우주로 무한대로 확장이 되는 것 같다. 확실히 '호라이'보다 '호라이호라이'가 작가의 스타일에 맞는 그림책이다.

이 그림책은 유치원에 다니는 유아들과 함께 상상의 나래를 펼치기에 괜찮은 것 같다. 그리고 마지막에 다시 흔들흔들 깨지기를 기다리고 있는 그 알은 어떻게 될 지 이야기를 이어가는 것도 좋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공 2021-09-08 22: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최근에 저희 아이도 잼나게 읽었던 책입니다^^<커졌다>에 나왔던 주인공도 작게 나온거 발견했답니다 ㅎ

하양물감 2021-09-08 22:35   좋아요 0 | URL
서현 작가의 눈물바다를 제일 좋아합니다. 다른 책에 나온 캐릭터 찾는 재미도 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