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크 - 노르웨이에서 만난 절규의 화가 클래식 클라우드 8
유성혜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술에 대해 지식이 있거나, 정보를 많이 갖고 있는 건 아니지만, 전시회는 가능하면 찾아가 보려고 노력하는 편이다. 보는 것을 즐기지만, 보고 난 이후에 전문적인 지식이나 정보가 늘어나는 것도 아니어서 누군가는 내게 봐도 모르는 데 왜 보러가냐고 한다. 나는 보는 것 자체가 좋다. 나의 감상을 유려한 문장으로 표현하지는 못하지만, 작품을 보는 시간, 작품과 함께 있는 공간, 그런 것이 좋다.


이 책은 아르테의 클래식 클라우드 시르즈 중 한 권이다. 저자는 노르웨이에서 10년을 살면서 곳곳에서 만나는 뭉크의 흔적과 작품을 통해 뭉크의 일생을 소개한다. 얼마 전에 도쿄에서 하는 뭉크전을 관람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이 책을 읽는 내내 그때 본 작품들을 떠올렸다.

뭉크는 그림 자체도 중요하지만, 그림 하나하나가 모여서 어떻게 조화를 이루는지, 어떻게 배치해야 가장 효과적으로 자신의 의도를 전달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뭉크의 연작들은 이런 공간의 역할이 클 것이다. 그림의 배치나 공간 활용에는 관심을 가지지 않았는데 다음에 전시를 보러 가게 된다면 이제는 그런 부분도 눈여겨 볼 생각이다.
 


"나는 보이는 것을 그리는 게 아니라 본 것을 그린다."
뭉크가 남긴 많은 글 가운데 그의 예술을 가장 집약적으로 나타내는 문구이다. 뭉크는 당시 대부분의 화가들처럼 풍경이나 사물을 눈에 보이는 대로 그리지 않았다. 다시 말해, 대상을 관찰해서 그리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본 것, 자신의 기억을 그리려고 했다.
기억이란 감정과 생각에 따라 만들어지는 것이며, '기억을 그린다는 것'은 그림의 대상이 화가의 뜻대로 '해석'되고 '편집'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뭉크의 그림이 바로 그러했다. p.13

뭉크 하면 떠올리는 그림이 바로 '절규'일 것이다. 뭉크의 예술은 뭉크의 일생과 연관되어 있는데 평생 외롭고 고독한 삶을 보냈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에 보면 '뭉크 예술의 키워드' 10개를 볼 수 있는데, 죽음, 사랑, 불안, 절규, 여자, 외로움, 오스고쉬트란드, 초상화와 자화상, 생의 프리즈, 오슬로 강당 벽화가 그것이다. 뭉크의 '절규'에는 그를 표현할 수 있는 키워드들이 모두 녹아 있는 듯하다. 뭉크의 절규에는 뭉크가 느꼈던 불안과 공포가 그대로 드러난다.
 
책에서는 뭉크가 남긴 작품 외에 그가 쓴 노트의 글들이 많이 인용된다. 뭉크가 그림을 그릴 당시에 어떤 생각을 하고 있었는지 어떠한 상황이었는지를 알 수 있는 자료들이다. 그림을 그리고 작품을 만드는 동안에도 수없이 많은 노트를 남겼다. 고흐가 그의 동생과 주고 받는 편지를 통해 고흐의 일생과 작품에 대한 생각을 읽을 수 있듯이 뭉크의 노트는 그런 역할을 하는 것 같다. 뭉크가 남긴 노트의 글을 읽으면서 자연스레 고흐가 떠올랐는데 고흐와 뭉크는 동시대에 살기는 했지만 서로 만난 적은 없다고 한다. 뭉크도 '별이 빛나는 밤에'를 그렸기 때문에 이 둘은 자주 비교가 되기도 한다고 한다. 그리고 고흐의 작품과 콜라보한 전시가 열리기도 했다고 한다.
 
책을 읽는 동안 뭉크의 작품과 그의 일생을 살펴볼 수 있었는데 노르웨이의 국민화가라고도 할 수 있는 뭉크지만, 사후 그의 이름을 딴 미술관이 건립되는데는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다고 한다. 그가 살면서 작업을 했던 에켈리의 작업 공간은 주택난 해결을 위한 개발 때문에 많은 부분을 잃어버렸다고 한다. 아쉬운 대목이다. 문화예술의 가치보다 개발이 더 앞서는 것은 여기나 거기나 다르지 않은 듯하다.

이 책은 뭉크에 대해 알고 싶은 사람들에게 좋은 자료가 될 것이다. 어려운 미술 사조나 그림을 그리는 형식이나 기교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뭉크와 친해질 수 있는 책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늘바람 2019-02-11 11: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잘 지내시지요?

하양물감 2019-02-11 12: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오랫만이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