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신춘문예


http://www.donga.com/docs/sinchoon/


흠.. 벌써 한해가 갔구나. 올해 준비해서 내년에는 도전을 해볼까? 


난 저들이 얼마나 고뇌하며 글을 쓰는지 안다. 단박에 당선되는 사람도 있지만 이곳저곳 원고를 수정하고 또 수정하여 낸다. 그렇게 한 해가 가고 또 간다. 

벌써 겨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든 책이 일본관련 책은 아니지만.. 대부분 일본과 맛닿아 있다. 이런 출판사도 있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해 독서계획



가능할지 모르지만 일단 새해 독서계획을 세웠다. 이전부터 읽싶었던 책들이다. 먼저의 마의산. 이책은 작년에도 읽고 싶었지만 이상하게 기회가 생기지 않았다.  을유가 좋을지 열린이 좋을지 고민이다. 두 출판사는 번역이 좋다는 소문이 많다. 개인 취향일 수 있으나 충고를 무시할 수 없다. 
































영어... 허 이건 벌써 십년째다. 하여튼... 영어 사춘기는 표지가 좋아서... 
















임꺽정.. 이제 한국 역사를 새롭게 읽어야할 때가 된 듯하다. 오래 전 어느 도서관에서 어느 출판사인지를 모르지만 한칸이 전부 임꺽정책이라 놀랐다. 자료를 찾아보고 더 놀랬다. 위키 백과에서 가져온 내용의 일부다. 월북 작가라.. 흠.....


《임꺽정전》이란 제목으로 1928년 11월 21일~1939년 3월 11일 《조선일보》에 연재되고 1940년 《조광》 10월에도 발표되었으나 미완으로 끝났다. 조선시대 최대의 화적패였던 임꺽정부대의 활동상을 그린 역사소설이다.


일제강점기 때 제작된 가장 방대한 규모의 대하장편역사소설로 봉단편·피장편·양반편·의형제편·화적편 등 5편으로 구성되었다. 봉단편·피장편·양반편에서는 화적패가 출몰하지 않을 수 없는 당시의 혼란상을 폭넓게 그려나가면서, 임꺽정의 일생을 중심으로 하여 그와 연관된 이봉학·박유복·배돌석·황천왕동이·곽오주·길막동이·서림 등 여러 인물들의 이력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진다. 그리고 의형제편은 여러 지역에 흩어져 살던 사람들이 특정한 계기를 통해 마침내 의형제가 되어 청석골에서 조직을 이루기까지의 과정을 담고 있다. 화적편은 그 후 이 집단이 벌이는 일련의 활동상이 그려져 있다.


'살아 있는 최고의 우리말사전'이라 일컬어질 정도로 토속어 구사가 뛰어나며, 근대 서구소설적 문체가 아닌 이야기식 문체를 통해 박람강기(博覽强記)의 재사인 작가가 구연하는 한 판의 길고긴 이야기이다. 18, 19세기에 융성했던 야담(野談)과 민간풍속·전래설화·민간속담 등을 풍부하게 살렸다.


















홍명희를 알아고보 그에 대한 책이 있나 싶어 찾아보니 보인다.. 가능하면 평전 한 권은 읽어야 하지 않을까?

















최명희 혼불. 읽을 수 있으려나.. 그래도 일단 올려보자. 최명희라는 분이 아주 오래 전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아버님보다 어리다. 51에 영면했다는 이야기에 놀랬다... 그런데 왜 나의 뇌리에 혼불이 계속하여 자리 잡고 있을까? 















홍길동 임꺽정 장길산


아무래도 소설도 좋지만 만화는 어떨까? 그런데 자꾸 도둑?들에게 마음이 가니 큰일이다.  이들의 공통적인 특징은 의적이라는 것. 후대에 만들어진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그런데 일지매라는 도둑.. 그냥 영화인줄 알았는데.. 기록은 있다. 


일지매(一枝梅)라는 도적이 있었다고 하는데, 실록에 전혀 나타나지 않으며 조선 후기의 문인 조수삼(趙秀三 1762~1849)의 문집인 추재기이(秋齋紀異)에 간단히 언급된 것으로 보아 실존인물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 























오래 전 이름만 기억한 분이다. 나라가 망하자 스스로 순국한 분이다. 참으로 기이하고 귀한 분이다. 그러나 아직 그의 책은 읽지 못해 담아 둔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8-01-02 09: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토마스 만의 <마의 산>은 작년에 을유문화사 판으로
읽기 시작했다가 어느 순간 접어 버렸네요.

정말 오르기에 쉽지 않은 듯 합니다.

낭만인생 2018-01-02 13:46   좋아요 0 | URL
내용이 지루한가 봅니다? 일단 저는 목록에만 넣었습니다.

경이 2018-01-03 0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구입할때 리뷰를 보고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계획대로 이루시길 응원해요.
 

2017년 마지막 날이다. 조용히 하루를 보낸다. 모든 것이 귀찮고 마음이 가라 앉는다. 올해는 지금까지 겪어 보지 못한 시간을 보낸낸다. 책을 검색하니 북플이 보여 클릭해 들어오니 PC 모드인데도 북플이 뜬다. 북플은 사진도, 책 검색도 안 된다. 다만 글만 써진다. 신기하기도하고 이런 세상도 있나 싶다. 휴대폰으로만 북플을 할 이유가 없는 것이다.

북플로 들어오니 트윗을 하든 모든 것이 단조롭고 단아하다. 책을 위한 공간이기도하지만 문득 북플은 개인 글쓰기용으로 좋겠다. 겨울이 깊어 간다. 봄은 언제 오려나. 이제 2017년도 마지막 날인데 벌써 봄을 기다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헨리 데이빗 소로우.. 참 좋은 사람이다. 지난 번 월든 읽고 이 사람이 누군가 싶어 알아보니 수많은 사람들이 삶의 모범으로 여기는 사람이었다. 그가 원든 호숫가에 통나무 집을 짓고 살았고, 자연 속에서 홀로 살아갔다 한다..... 

















지난 번 사두었던 헨리 데이빗 소로우의 <구도자에게 보낸 편지>를 읽고 있다. 그런데 그런데.. 그가 오두막을 짓고 사람들에게 편지를 쓴 대가 고작 28 직후 였다는 것이 믿기지가 않는다. 


"나는 겉으로 드러나는 삶과 내면의 삶이 일치한다고 믿습니다."  18

"진정한 삶을 시작하는 것은 먼 나라로 여행을 떠나는 일과 같습니다." 18

"타인에게 잘못을 일깨워 주려면 스스로 옳은 일을 하십시오." 23

"사람은 진정 이마에 땀을 흘리며 빵을 얻어야 할 것입니다." 27


위대한 책은 위대한 양심에서 나온다. 이것 확실하다. 오늘 소로우의 책을 읽으며 느낀 점이다. 






소로우의 책이 더 있는가 찾으니 월든과 다른 책 이 보인다. 월든이 끊임없이 재판되어 나오는 이유가 무엇일까? 단 하나다. 사람들이 원하고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문명이 발달하고 세상이 복잡해 질 수록 존재의 의미는 희박해지고 피상적이 된다. 


최근에 일어난 4차 혁명에 관한 이야기들은 혁명이 아닌 소외로 읽는 이유가 그곳에 있다. 고속도로도 점점 사람들이 아닌 기계가 모든 것을 통제하고 있다. 그나마 작은 밥벌이였던 매표도 이제 점점 사라진다. 소로우의 정신은 결국 이 시대가 가장 요구하는 것이리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17-12-29 1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서관 들릴 때 집었나 놨다 했던 책이 여러번 보입니다. 왠지 어려우리라는 선입견 때문이었는데
그냥 새해 선물로 제게 구매 선물해야겠네요.
20대에 쓴 문장들이라고요? 놀랍습니다. 이 나이가 되어도 계속 방황하는 낙엽처럼 바스락 거리는데 문장에서 느껴지는 것은 정신의 싱그러운 촉촉함.

낭만인생 2017-12-30 15:00   좋아요 0 | URL
소로우는 호불호가 갈리는 편입니다. 저는 추천하고 싶은 작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