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도시 목포의 역사 공간 문화
고석규 지음 / 서울대학교출판부 / 200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름은 인식이다. 단연코 나는 그렇게 믿는다. 대구에 있을 때, 기이한 법칙에 놀랐다. 일거리-이거리-삼거리-사거리? 아니 네거리! 내가 잘못 읽었나 싶어 삼거리를 세 거리로 적어 놓은 줄 알았다. 그런데 삼거리는 삼거리고 사거리는 네 거리다. 이런... 무슨 생각으로. 그렇게 투덜 거리며 살았다. 마뜩잖다. 목포에 오니 '광장'이란 단어가 자주 들린다. 평화광장, 3호광장, 2호광장. 난 광장을 광장으로 으로 넓은 공터나 공원이 있는 줄 알았다. 당연히 그렇게 생각하고 말했고, 대답했다. 그런데 광장이 넓은 대로변 이라니.... 그러니까 삼거리 사거리 등을 광장으로 부르고 있었던 것이다. 도대체 무슨 연유일까? 알 수도 없고 설명도 못해 준다.


어제 고석규의 <역사 공간 문화>를 읽었다. 그런데 광장이 등장한다. 목포 역사 속에서 광장이란 단어가 섬뜩하게 등장한다. 그런데 불친절하게 광장이란 설명이 없이 왜 광장이 광장인지 알길이 없다. 



나만 이상한가? 인터넷을 검색하니 신통하게도 목포 주민도 이러한 해괴한 호칭에 대해 불만을 품고 있다. 목포시청에 이상한 명칭을 바꾸어 달라는 민원을 넣은 것이다. 그런데 도대체 광장이란 이름은 어디서 온 것일까?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이 책은 개항기부터 시작해 1980년대 까지의 목포의 발전을 담아내고 있다. 대부분의 내용은 일제 강점기에 한정되어 있고, 그 이후는 빈약하기 이를 데 없다. 학문성은 뛰어나고 내용은 집요하다. 읽은 내내 불편하고 마음이 편치 않았던 이유는 무엇일까? 과도하게 부정적 측면을 강조한 것은 아닌지. 내용이야 나무랄 데 없지만 과도한 편견에 의한 선택적 자료배열은 독자들에게 즐거움이 아닌 회의를 가져다 준다. 책 내용은 참 좋다. 다만 그 견해가 맘에 들지 않을 뿐이다. 해방 이후 목포의 역사에 대해 좀더 세밀하고 풍성했으면 좋으려만 적어도 내가 보기에 너무 빈약하다. 


목포의 과거를 엿보고 싶다면 기꺼이 이 책을 추천한다. 그러나 부정적 평가에대한 부분은 영 맘에 들지 않는다. 


그러나 저러나 광장은 어디서 나온걸까?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예수로 산 한국의 인물들 - 한국 기독교 역사 여행
전정희 지음 / 홍성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재명, 이완용을 처단하다

 

이재명은 칼집에서 칼을 빼 들었다. 이완용은 종현성당에서 열린 벨기에 황제 레오폴드 2세의 추도식에 참석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이재명의 칼에 이완용은 어깨와 허리를 찔렸다. 칼은 이완용의 폐를 관통했다. 그러나 숨을 끊을 수는 없었다. 스무 살 남짓의 이재명은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다. 푸르디 푸른 그의 젊음을 매국노 이완용을 처단하기 위해 바쳤다. 평북 선천 출신이며 평양 일신학교를 졸업한 기독 청년이었다. 저자는 단 두 줄로 기술된 청년 이재명을 찾아 나섰다. 저자 전정희는 국민일보 논설위원이자 저술활동을 겸하고 있다. 처음 저자의 글을 접했을 때 교회사의 고고학자 같았다. 기억 너머에서 흐릿해져버린 믿음의 사람들을 발굴하여 단아하고 매력적인 글로 그려낸다.

 

교회사가는 교회사의 흐름에 주요한 인물들과 그들의 이야기들을 다룬다. 기술의 과정 속에서 불가피하게 그다지 중요하지 않았던 인물들은 제외될 수밖에 없다. 교회사의 인물들을 발굴하면서 원칙을 세웠다. 주기철, 손양원, 조만식 등 이미 잘 알려진 인물을 제외했다. 글로만 소개하지 않고 직접 현장을 확인했다. 한 가지 더 있다면 현장들을 답사할 수 있도록 약간의 수고를 더하는 것이다. 20171월부터 시작된 작업은 3년 가까이 계속되었다. 70여 명의 인물 중에서 31명을 선별해 묶었다.

 

서울, 경기, 강원충청, 호남, 영남, 제주 지역까지 두루두루 탐사를 다녔다. 발굴된 내용들은 지금까지 어떤 교회사 책에서도 찾아낼 수 없었던 다양한 이야기들이 기록되어 있다. 서두에 소개한 청년 이재명은 처음 접하는 인물이다. 그뿐 아니라 현해탄의 투신 정사의 주인공 윤심덕이 기독교인이라는 사실도 놀라웠다. 심지어 현해탄에서 투신했다는 것도 가능성에 불과했다니. 사의 찬미를 부른 윤심덕 너머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는 윤심덕의 다른 얼굴이 있다. 모태신앙이었고, YMCA 강단에서 찬송가를 부른 유명한 가수였다는 점이다. 지금도 가슴 아픈 김옥균은 갑신정변을 일으킨 주모자로 알려져 있지만 명성황후를 주측으로한 수구파를 처단하고 개혁을 일으킨 주역이었다는 사실이다.

 

버릴 것 하나 없는 이야기들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통속적 이미지 너머 숨겨진 이야기들을 통해 역사를 충분히 다르게 해석할 수 있음을 알려주는 책이다. 한국교회는 현재를 있게 만든 믿음의 선배들을 과도하게 망각하고 있다. 현재의 한국교회가 처음 마음에서 너무나 멀리 떠나 있다는 것은 나만의 생각일까? 과도하게 비역사적 종교로 퇴보한 것은 아닌지 염려스럽기까지 하다. 사도행전과 같은 책이다. 한국교회의 첫 모습, 지금까지 알려진 주류의 역사의 아닌 그 너머에서 살아왔던 믿음의 선배들의 이야기를 믿음의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 숨을 쉬고 삶을 돌이킨다. 과거는 늘 아름답다. 지난 2년 동안 정신없이 살아온 시간들이었다. 내일은 더 좋을꺼야 버티며 살았던 시간들. 시간은 쌓여 추억이 된다. 아내와 목포를 걸으며 목포를 다시 본다. 산도 없고, 그렇다고 드넓은 평야도 아닌 목포. 목포는 항구라지만 바다가 거의 보이지 않는 항구. 그래서 많이 답답했다. 그러나 몇 번 걸온 근대화 거리. 목포역, 해양대. 이곳저곳 걸어보니 드디어 목포가 조금씩 눈에 들어 온다. 


오늘 문득 목포 정년이가 눈에 들어 온다. 아직 살지 말지 고민 중이지만 반가움에 담아 둔다. 목포 역사 공부좀 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막과 예수 그리스도
김한배 지음 / 쿰란출판사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겹다 무지 가볍다. 책은 정말 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래된 책이 말을 걸다 그리고 모두의 역사


이런 재미도 있는가 보다. 책 표지가 동일한 이미지를 가져와 수정하다보니 이런 일이 발생하는 거겠지. <오래된 책이 말을 걸다>는 좋던데.. <모두의 독서>는 어떤 내용인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