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 시선들의 시간이 출간되었다. 폴 틸리히의 <성서 종교와 궁극적 실재 탐구>이다. 

비아가 책을 출간할 때마다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짧은데 강직하고, 난해한 주제인데 명료하다. 가끔 번역된 책들이 원본 자체를 전부 번역한 것인지, 아니면 요약정리해 번역한 것인 헷갈린다. 한 속에 쏙 들어오는 키그도 그렇지만 변역도 정말 깔끔하다. 내용은 또 어떤가? 그냥 신기할 따름이다.





하여튼 다 맘에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다렸던 마지막 한 권이 도착했다.

노용무가 쓴 <시로 보는 함민복 읽기>로 함민복 평론집이라할 수 있겠다. 저자 자신은 자신글에 오점투성이 많을 테니 미안하다는 말을 연신한다. 하지만 그건 겸손탓이겠고, 나머지는 독자에게 맡길 일이다. 하여튼 다섯 권 모두 도착했다. 



한 권은 평론집

한 권은 에세지

나머지 세 권은 시집이다.




난 시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뇌 구조 때문인지 몰라도 시를 읽기가 너무 힘들다. 물론 비약은 아니지만 내가 보기에 시는 온통 비약천지다. 도무지 이해하김 힘든 단어가 산만하게 흩어져 있다. 아내가 천재시인이라며 칭찬한 시를 읽고 당근 마켓에 빨리 팔아야 겠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다. 이런 글을 어떻게 읽는다는 것인지? 기괴한 논리와 단어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시는 논리 없는 잡글의 집합체요 산만하기 그지 없는 난삽한 단어 놀이 같았다. 하여튼 시가 싫다. 시가 싫다기 보다는 과도하게 상징언어로 이루어진 시는 힘들기가 보통 어려운게 아니다. 읽으면 술술 읽여야할 글을 머리 싸매며 읽기 싫은 것이라 해야 옳겠다.



그런데 왜 갑자기 시집을? 물론 이건 순전히 우연이다. 아니 운명히다. 분명한 것은 지금 잠깐 함민복의 시를 읽을 터이지만 앞으로 다시 시집을 읽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함민복은 유독 나의 마음을 끈다. 시에 끌렸다기 보다는 그의 에세이 <섬이 쓰고 바다가 그려주다> 때문일지도 모른다.


물때는 이곳 사람들의 뭍 생활에도 깊은 뿌리를 내리고 있다.

<우울씨의 일일>에 이런 글이 있다.


-방-

오늘을 살아내기 위하여

창신동의 좁고 긴 방

머리와 디리를 남북으로 갈라놓아야 

누울 수 있는 방

잠을 뒤척였네



삶은 언제나 처철하다. 경험되지 않고는 적을 수 없는 글. 경험이 사실은 아니다. 사실이 진실도 아니다. 하지만 모두가 아파하기에 공감하고, 공감하기에 위로가 되는 것이다. 시란 모름지기 경험과 사실 위에 실존을 엎는 것이리라.


<흔들린다>는 시는 시 한 편에 그림을 담았다. 그러니까 시한 편이1,100원인 셈이다. 물론 그림값이 포함된 가격이지만.

그림을 그린 한성옥은 시를 몇 번이나 읽었을까. 착 달라 붙는다. 어둡고 칙칙한 그림은 아픈 시어처럼 어둡다. 그래서 좋다.


유독 우울감이 심해 몇 달을 고생하고 있다. 나에게 내일이 있을까? 나도 모르게 묻는다. 대답할 이 없는 물음. 그렇게 또 하루가 저물어져 간다.


오늘 새벽 1시가 반이 되서야 집에 도착한 딸은 하루 종일 자더니 이제 일어나 여기저기 정리한다. 재미있는가 보다. 집에오면 늘 모든 것을 다 바꾸어 놓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론 방문자가 전부도 아니고 크게 관심도 없지만, 요즘 알라딘에 너무 글을 쓰지 않은 것 같아 이전 통계를 살폈다. 2021년이 가지 않아 아직 통계는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요즘 하루 방문자 수는 2-30명대에 머물고 있다. 올들어 월 평균 2000명 정도지만 9월은 아직 900명도 이르지 못했다. 9월 한 달 다채워도 1200명 이상 될런지 모르겠다.




2014년부터 2020년까지의 일년 통계를 보니 2014년 가장 많은 글을 썼다. 단행복으로 따지면 거의 23권 정도라니 하니 놀랍다. 내가 언제 저렇게 적었나 싶다. 2018년 에는 1,154,543자 썼는데 두 배 더 많이쓴 2014년 보다 순위는 더 높다. 무슨 뜻일까? 알라딘에 글을 쓰는 사람들이 현저히 줄었다는 뜻이다. 아마도 한달에 1권 이상 또는 포스팅을 한 번 이상 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알 수는 없지만 1000명은 넘지 않을 성 있다. 여기에 글을 10개 이상 쓴 사람이 글의 95%이상 차지할 것이다. 


참 많이 변했다. 그 많던 독서자들은 다 어디 갔을까? 알라딘이 재미가 없어진 것일까? 아니면 다른 무엇가로 이동할 것일까? 알수는 없는 노릇이다. 각자의 살을 어찌 알겠는가?


접힌 부분 펼치기 ▼

 

여기에 접힐2014년 낭만인생님이 작성해주신 글은 총 251개이며, 작성해주신 글자수는 2,632,913자 입니다. 이는 <엄마를 부탁해> 같은 단행본으로 만든다면 22.86권을 출간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낭만인생님은 전체 알라디너 중 103번째로 글을 많이 작성해주신 알라디너십니다.


2015년 낭만인생님이 작성해주신 글은 총 227개이며, 작성해주신 글자수는 2,560,040자 입니다. 이는 <엄마를 부탁해> 같은 단행본으로 만든다면 22.22권을 출간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낭만인생님은 전체 알라디너 중 265번째로 글을 많이 작성해주신 알라디너십니다.


2016년 낭만인생님이 작성해주신 글은 총 85개이며, 작성해주신 글자수는 691,345자 입니다. 이는 <엄마를 부탁해> 같은 단행본으로 만든다면 6권을 출간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낭만인생님은 전체 알라디너 중 791번째로 글을 많이 작성해주신 알라디너십니다.


2017년 낭만인생님이 작성해주신 글은 총 191개이며, 작성해주신 글자수는 1,348,447자 입니다. 이는 <엄마를 부탁해> 같은 단행본으로 만든다면 11.71권을 출간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낭만인생님은 전체 알라디너 중 154번째로 글을 많이 작성해주신 알라디너십니다.


2018년 낭만인생님이 작성해주신 글은 총 258개이며, 작성해주신 글자수는 1,154,543자 입니다. 이는 <엄마를 부탁해> 같은 단행본으로 만든다면 10.02권을 출간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낭만인생님은 전체 알라디너 중 89번째로 글을 많이 작성해주신 알라디너십니다.


2019년 낭만인생님이 작성해주신 글은 총 48개이며, 작성해주신 글자수는 254,800자 입니다. 이는 <엄마를 부탁해> 같은 단행본으로 만든다면 2.21권을 출간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낭만인생님은 전체 알라디너 중 1,266번째로 글을 많이 작성해주신 알라디너십니다.


2020년 낭만인생님이 작성해주신 글은 총 61개이며, 작성해주신 글자수는 353,679자 입니다. 이는 <엄마를 부탁해> 같은 단행본으로 만든다면 3.07권을 출간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낭만인생님은 전체 알라디너 중 1,170번째로 글을 많이 작성해주신 알라디너십니다.




 

펼친 부분 접기 ▲






하여튼 그건 그렇고.. 오늘 사고 싶은 책이 한권 보여 올린다. 티시 해리슨 워런의 <밤에 드리는 기도>이다. 요즘 우울한 탓인지 갱년기인지 알 수는 없으나 자꾸 우울해 진다. 평생 살아온 삶이 허망하다는 생각이 많고.









<메리에게 루이스가>


C.S. 루이스의 편지 묶음인 <메리에게 루이스가>도 읽고 싶다. 














곧 추석이다. 삶이 더 아프지 않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제였던가? 내가 박완서 선생님의 글을 처음 접할 때가? 아무리 기억해도 가물가물하다. 하여튼 저자 이름이 박완서라면 모조리 사 모았다. 사다보니 수십 권이고, 동일한 내용이 다른 출판사에서 출간된 것들도 있었다. 다른 책이라면 '중복'이라 말하겠지만 박완서 만큼은 '희귀본'이라고 말했다. 


결국 이번에 '미완성'이란 전략에 스스로 넘어가고 말았으니.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를 생각도 없이 사고 말았다. 사고 나서야 후회막급? 아니 잘 저질렀다. 싶었다. 최근 주머니 사정이 궁해 이것저것 달아본 다음 구입하는데 나도 모르게 바구니에 담고 말았으니... 그러나저나 기념판이 표지를 달리하여 출간되고 있어 살까말까 고민 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고약한 고양이만 아니었어도 행복할 뻔 했다. 물론 행복하지 않은 것도 아니지만....

그럼 행복한단 말인가 아닌가? 그야 행복하다는 말이다. 

이 고양이만 아니었어도.

주인을 자신의 장남감 취급하는 못된 고양이만 아니었어도 말이다.

손에 피가 흐른다. 

저 못된고양이 땜에..

물론 햇빛 드는 창가에 누워 고이 잠드신 냥이님을 도발한 내가 잘못이긴 하다.

그래도 너무하지 않는가. 주님을 감히...



3년 만에 주도홍 교수의 츠빙글리에 관한 책이 출간되었다. 참 대단한 분이시다. 한 사람을 파고 또 판다. 이것을 두고 학자다움이라고 하는 가 보다.


<개혁신학의 뿌리 츠빙글리를 읽다>는 이전 판과는 사뭇 다르다.이전에 출간된 <한 권으로 읽는 츠빙글리의 신학>은 가겹고 평이하다. 물론 츠빙글리에 관한 책이 거의 전문한 우리나라에서는 대단하지만 말이다. 그것으로 끝인 줄 알았다. 그런데 3년이 지나 다시 한 권을 도 출간했다. 더 정교하고, 두껍고 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