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였던가? 내가 박완서 선생님의 글을 처음 접할 때가? 아무리 기억해도 가물가물하다. 하여튼 저자 이름이 박완서라면 모조리 사 모았다. 사다보니 수십 권이고, 동일한 내용이 다른 출판사에서 출간된 것들도 있었다. 다른 책이라면 '중복'이라 말하겠지만 박완서 만큼은 '희귀본'이라고 말했다. 


결국 이번에 '미완성'이란 전략에 스스로 넘어가고 말았으니. <모래알만 한 진실이라도>를 생각도 없이 사고 말았다. 사고 나서야 후회막급? 아니 잘 저질렀다. 싶었다. 최근 주머니 사정이 궁해 이것저것 달아본 다음 구입하는데 나도 모르게 바구니에 담고 말았으니... 그러나저나 기념판이 표지를 달리하여 출간되고 있어 살까말까 고민 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고약한 고양이만 아니었어도 행복할 뻔 했다. 물론 행복하지 않은 것도 아니지만....

그럼 행복한단 말인가 아닌가? 그야 행복하다는 말이다. 

이 고양이만 아니었어도.

주인을 자신의 장남감 취급하는 못된 고양이만 아니었어도 말이다.

손에 피가 흐른다. 

저 못된고양이 땜에..

물론 햇빛 드는 창가에 누워 고이 잠드신 냥이님을 도발한 내가 잘못이긴 하다.

그래도 너무하지 않는가. 주님을 감히...



3년 만에 주도홍 교수의 츠빙글리에 관한 책이 출간되었다. 참 대단한 분이시다. 한 사람을 파고 또 판다. 이것을 두고 학자다움이라고 하는 가 보다.


<개혁신학의 뿌리 츠빙글리를 읽다>는 이전 판과는 사뭇 다르다.이전에 출간된 <한 권으로 읽는 츠빙글리의 신학>은 가겹고 평이하다. 물론 츠빙글리에 관한 책이 거의 전문한 우리나라에서는 대단하지만 말이다. 그것으로 끝인 줄 알았다. 그런데 3년이 지나 다시 한 권을 도 출간했다. 더 정교하고, 두껍고 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년 독서계획


어느새 멀어진 알라딘.. 이래저래 삶은 흘러가고. 서재의 달인이 발표되었다. 수년 전부터 난 알라딘에 몰입하지 못했고, 글도거의 쓰지 못했다. 나의 자리는 누군가에 돌아갔고, 새로운 터를 닦은 이는 서재의 달인을 달았다. 역사는 이렇게 흘러 가는 가보다. 


올해 독서계획을 세웠다. 가장 먼저 고민할 주제는 전에 시도하다 만 화이트 헤드의 과정철학을 조금 이해하고 싶다는 것. 일단 세권의 책을 추렸다. <관념의 모험>은 꼭 읽을 생각이다.



화이트 헤드

















구한말에 대한 이해


개혁파는 왜 친일파가 되었을까? 임정에 있던 이승만은 왜 친일파?와 손을 잡았고, 미군정의 앞잡이가 되었을까? 구한말은 아직 낯선 시대다. 교과서에서 배운 것으로 다 이해할 수는 없지 않는가. 몇 개를 골랐는데 읽을 자료가 너무 많다. 그래서 고맙다. 기회가 된다면 올해 안에 구한말 관련 책을 20권 정도는 읽고 싶다. 


















































코로나 그리고 그 이후


코로나 사이언스는 읽고 싶다. 결국 면역이다. 코로나 이후 투자와 금융, 경제에 대한 책도 함께 읽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멍게 2021-01-04 1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과정과 실재 로 머리 아팠던 기억이... 꼭 완주 하세요 저는 못했지만요 ㅋㅋ
 

전문가가 되는 법


수년 전에 박사를 마친 한 분의 이야기,


이럴 거면 집에서 그냥 책이나 읽을걸.


물론 그 말의 진의는 다른 곳에 있었지만, 그분의 표피적 언어는 박사학위는 곧 책 읽는 습관 또는 한 분야의 책을 지독하게 파고드는 것쯤으로 이야기했다. 반은 맞고 반은 틀린 말이다.


다시 올리브라는 소설이 보여 올리브로 검색하니 다양한 책들이 보인다. 올리브를 모티브로 한 소설이거나, 올리브기를 또는 올리브 나무 등의 올리브 자체를 다룬 책들이다.
















올리브가 좋다는 것은 다 안다. 하지만 올리브 먹기가 그리 쉬운 건 아니다. 항산화제로 기능이 탁월한 올리브는 고대로부터 지금까지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아 왔다. 그런 탓에 올리브에 대한 부정적 단어는 없다. 올리브는 일단 좋다. 섭취나 거절이냐, 맛이 있느냐 없느냐는 다음 문제다.

















이렇게 보면 전문가가 된다는 말은 결국 잡스러운 수만 가지 지식을 종합하고 평가하고 정리하는 것이 아니겠는가.


오늘 그냥 그런 생각이 문득 스쳐 지나간다.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Elizabeth Strout)

그런데 말이지... 가끔 너무 젊은 사진을 올리면... 30대인줄 알았다... 할머니인 것이 들통다면.... 물론 독자의 몫이긴 하지만.


책 소개를 읽다 사서 읽어야 겠다는 생각이 치민다. 일단 이사는 가고. 철들지 않는 노년이란... 하여튼 이 분 굉장히 심금을 울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패시브 인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