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는 항구다


참 오랫만에 목포 시내를 걸었다. 목포는 지금까지 봐온 그 어떤 도시보다 특이하고 기이하다. 처음 목포는 뭔가 부족한 듯한 느낌이었다. 그런데 봄이 오니 화려한 화장을 한다. 참 이쁘다. 


목포에 관련된 책을 찾는데.. 헐.. 왜 이렇게 많아? 이렇게 유명한 도시였단 말인가? 하여튼 몇 권 담아놓긴 한데 무슨 책부터 주문해 읽어야 할지. 거참 난감하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코로나 때문에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어찌 집에만 갇혀 있어야 하나 싶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다. 그런데 집에서 지낸다고 해서 답답한 것만은 아니다. 의외로 재미있는 일이 가득하다. 그 중의 하나는 독서 그리고 또 독서. 특 소설 읽기는 이럴 때 하는 것이다. 굳이 소설만 읽어야 한다는 말은 아니고... 


독서, 책 읽기, 


윤성근의 신간이다. <서점의 말들> 유유에서 나온 다른 두 권. <도서관의 말들> <습관의 말들> '말들' 시리즈로 만들 생각인가 보다. 어떻든... 서점에 얽힌 윤성근의 추억 그리고 기억, 경험. 생각들을 담았다. 수년 전에서 이런 책을 많이 읽었지만 요즘은 거의 읽지 않는다. 그런데 오늘 문득 이 책이 읽고 싶어 진다. 윤성근이 누군가 싶어 찾아보니 <책이 좀 많습니다>의 저자이다. 2015년에 출간된 책이다. 분명 이 책을 읽은 기억이 나는데 내용은 완전 백지다. 그리 마음에 닿지 않아서인지 표지만 보고 읽었다고 착각하는 건지 모르겠다. 하여튼 세 권은 모두 읽어 보고 싶다. 















부담 없이 책 읽기는 꼭 필요하다. 정말 중요한 일이니까. 그러고보니 마음 편히 책 읽었던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필사 따라쓰기 옮겨 적기


필사는 천천히 읽기다. 손과 입이 동시에 움직이면 더 좋다. 지금은 잘 하지 않지만 예전에 책 을 읽다 좋은 문장 발견하면 항상 스프링 노트에 옮겨 적었다. 손을 다치고 나니 타자 외에는 힘들다. 그래도 천천히 쓰고 싶다. 필사는 깊이 읽기가 아니던가. 집에서 놀면 뭐하나 필사나 하지.. 필사하기 좋은 글은 시, 수필, 명문, 등등 















낭독 소리내어 읽기 입으로 생각 말하기


낭독은 어떨까? 독서의 완성은 낭독이다. 회화도 말하기, 쓰기도 말하기, 삶도 말하기. 결국 말하고 살고, 살면서 말한다. 뭐 이번 기회에 말하는 법도 배우면 좋지 않을까? 또박또박 말하는 연습을 하고, 영어 회화도 배우고, 뭐 그렇게 지내면 어떨까?














악기 배우기 또는 기타치기 


악보는 사 놓고 두 달째 모셔 놓고 있다. 그래도 이번 기회에 악기를 배우자. 기타는 어떨까? 삶이 노래이고, 노래가 삶이니 악기 하나라도 배우자. 드럼을 배우자니 드럼이 없고, 바이올린 배우자니 남자로서 멋이 없어 보이고... 그래서 기타를 선택했다. 여전히 모셔 놓고 있지만 뭐라도 배우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종일 아이와 뭐할까?


코로나로 학교가 개학 아닌 개학을 단행했다? 어쨌든 결국 아이들은 집에 있어야 하고, 엄마는 삼시세끼를 먹어야 한다. 이를 어쩌나? 딸이 온라인 개강으로 집에서 쉬면서? 공부를 한다. 그런데 착한 교수님들은 강의로 부족했는지 매 시간마다 과제를 내준다. 허허... 참. 그러니까 등록금 돌려 달라고 피켓 들지 말라니까 괜히해서.. 그럼 돌려 주겠어?... 제대로 공부시키고 숙제내지... 


그럼 노는 시간에는 뭐할까? 




먼저 숨은 그림을 찾아 보자. 하... 이런 생각을 하다니. 집에서 노는 것도 한계가 왔다. 그러나 어쩌랴 아이들은 집에서 시간을 보내야 하니... 그래서 꺼내든 카드는 숨은그림찾기!
















두번째는 미로찾기


미로를 출구에서 시작하라는 대 선배님의 조언을 들은 적이 있다. 아이들에게는 절대 비밀로 하자. 아빠와 아이는 미로찾기를 시작했다. 아이는 실패 또 실패... 아빠는 혼자서 웃는다... 길이 보인다.. 하지만 말하면 안돼! 아빠는 잘 참아야 하죠. 















가정 예배도 드릴까? 

그림을 보고 이야기하고,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네요. 목사님 설교만 듣는 교회보다 가정에서 함께 대화하며 드리는 가장예배도 좋네요. 코로나가 답답하긴 하지만 좋은 점도 많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은 출판사 그리고 출판하기


[작은 출판사 차리는 법]이란 책이 나와 장바구니에 담았다. 아직 살지 말지 고민 중이다. 어쨌든 책은 내고 싶은 사람이 많다. 저자나 내용은 차치하더라도 유유라서 믿고 산다. 편집자에서 퇴직하고 출판사를 차려 대표로살아가며 출판 과정을 그린 책이다. 책 그리고 또 책이다. 작는 출판사를 차린다는 것이 무엇일까? 한 때 꿈꾸기도하고 살아 왔지만 결국 이것도 생존이다 싶다. 출판한게 대단한 것이다. 


















책을 읽든 읽지 않든 하루는 가고, 책을 출판하든 하지 않든 세월은 흐른다. 사람이란 누구나 그렇게 각자의 길을 가는 법이다. 지난 주부터 밀려오는 책들이 많아 선별해 읽고 있는 중이다. 평가하기는 쉬우나 글쓰기는 어려운 법이다. 그래서 일까 비평보다는 '이렇게 읽으라'고 소개하는 쪽으로 선회하는 중이다. 정말 맘에 안드는 책은 소개도 하지 않는다.. 어쩌겠어... 추천하고 싶은 마음이 1도 없는데... 나도 나이가 드는가보다. 날카로움보다는 묻혀 가려고 하니... 가끔 이게 지혜인지 타협인지 모호하다. 


코로나가 창궐해도 꽃은 핀다. 인적이 드문 벚꽃길을 걸었다. 아무도 없는 그길.. 아내와 함께 걸었다. 봄은 이렇게 곁에 있다. 이제 저 벚꽃도 화려한 퇴진을 시작하리... 안녕. 내년 또 보자. 


모든 인생들이여 꽃길만 걸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일 작은 꾸준함이 만든 긍정의 에너지 스몰스텝


박요철의 <스몰스텝> 세바시 강연을 들었다. 내용은 간단하다. 매일 꾸준히 자신을 위해, 아니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다. 그렇게 시작한 산책이 가족을 회복 시킨다. 이 이야기를 들은 다른 사람들이 듣고 싶어한다. 그리고 그들도 함께 해 본다. 그렇게 작은 성공, 작은 기쁨은 연대하고 모아진다. 















로마트 마이어의 책도 내용이 비슷해 함께 담아 본다. 매일 꾸준해 하자. 나이가 들수록 삶이 허무하다는 것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말도 옳아 보인다. 사람은 관계적 존재이기에 결코 자신의 힘 만으로 살아가지 못한다. 연대하고 협력하고 공존할 때 행복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