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기이하다. 이런 책도 있다니... 

대림절 묵상집이라......
































가톨릭교회 대림절 묵상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벨 문학상 수상의 의미


어제 아내와 서점에 들러 참으로 오랫만에 책을 구입했다. 돈이 궁해 요즘은 책도 잘 사지 않거니와 사도 중고서적으로 구입한다. 아내는 선뜻 한 권의 책을 들었다. 제목은 <파묻힌 거인>이다. 띠지가 있어 무슨 책인지 금새 알아 보았다. 가즈오 이시구로의 책이다. 올해 노벨 문학상 수상 작가이다. 



몇년 전에 친구로부터 노벨문학상을 평가 절하하는 이야기를 들었다. 정치니 돈이니 하며 수장작이 되기까지의 비리?를 말했다. 물론 친구의 말에 어느 정도는 인정한다. 하지만, 과연 그것이 전부일까? 난 그렇지 않다고 믿는다. 한 사람이 한 책을 쓰는 것을 고통스러운 일이다. 보이지 않는 수많은 시간을 참고 견뎌야 한다. 


저자가 궁금해 가즈오 이시구로에 대해 좀 더 알아보니 일본인이지만 영국에서 살았다. 고작 스물여덟의 나이에 첫 장편 <창백한 언덕 풍경>을 써서 작가로 데뷔한다. 그리고 그 작품으로 홀트비 기념상을 받는다. 그 후로 많은 책들을 출간한다. 


노벨 문학상은 단지 좋은 글이나 작품으로만 승부하지 않는다. 대단히 철학적인 면모를 동시에 지녀야 한다. 시대 속에서 인간의 고뇌와 아픔을 글로 써내는 능력이 겸비되어야 한다. 그는 영국 작가다. 그러나 일본의 정신이 스며있다. 그래서 독특하다. 



나는 책을 읽으면 한 권으로 끝내지 않는다. 적어도 세 권에서 많게는 열권 정도를 읽는다. 그리고 나서 그 작가의 맛을 느끼려고 한다. 그런데 깊이가 없는 작가는 한 권으로 끝낸다. 깊이란 보편성을 넘어 인간의 본성에서 찾아내는 희망이 아닐까. 아니면 모두가 공감할만한 이야기이던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yamoo 2017-11-29 19: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시구로는 요즘 아주 핫한 작가지요. 노벨상 수상 전에도 우리나라에서 상당한 인지도를 자랑한 작가였습니다. 민음사 모던 클래식에도 이 작가의 책이 상당수 역되어 있지요. 저도 3권 소장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남아 있는 나날이 가장 좋았습니다만...개인적으로는 더는 찾아 읽고 싶지 않는 작가에요.

낭만인생 2017-11-30 15:21   좋아요 0 | URL
이전에도 유명했군요... 저는 이번에야 알았습니다.
 

'간질'을 검색하니....


지인 중에 아이가 간질인 분이 계신다. 도움을 주고 싶어 '간질'이란 키워드 검색하니 간질거리를 책들이 보인다. 간질이란 단어는 간지르다는 뜻이 있어던 것이다. 간지르다는 잘못된 표현이다. 간질이다.는 말이 맞는 말이 란다. ~이다는 정의하는 것인데 어떻게 동사형이 사용될까 의아하다. 하여튼 동일한 간질이지만 전혀 다르게 인식될 수 있다.. 














한참을 내려가니 의학 용어인 간질이 보인다. 자료를 찾아보니 간질은 다시 '뇌전증'으로 넘어간다. 세브란스 병원에 들어가보니 간절을 이렇게 정의한다.


"생리적으로 뇌의 일부 혹은 전체에서 신경세포의 갑작스럽고 무질서한 이상 흥분 상태에 의해 야기되는 운동, 감각, 자율신경계 또는 정신적인 증상이 발작이라는 현상이며 이러한 발작이 자발적으로 발작이 2회 이상 재발되는 경우에 간질이라는 진단을 내릴 수 있다."


뇌전증이란 단어로 감색하니 그제서야 좀더 전문적인 서적이 보인다. 한 참 자료를 찾다 황당하단 느낌이 든다. 엄밀하게 간질이란 의도치 않는 발작인데, 이것은 뇌에서 자극이 잘못된 길로 들어서는 것이다. 뇌의 신호 체계가 교란이 일어난 것이다. 그런데 수술이나, 강력한 약물 처방 등이 보여... 마음이 아프다. 


간질 환자 중의 많은 이들이 과도한 스트레스나 자기 방법적 습관으로 인해 일어난 경우도 많다. 간질은 어떤 의미에서 생물학적 문제이기 앞서 관계의 왜곡과 단절에서 오는 것들이다. .. 그냥 마음이 쓰인다. 






























어리석음의 미학에서 도스또예프스끼가 간질병 환자라고 알려 준다. 문득 무슨 내용으로 채워져 있을까 의학책 말고 이 책 읽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살

스스로 자신을 죽임

운명을 거절함

그러나 그것이 운명이 아닐까

자살은 사람은 사유가 깊다.

너무 깊이 내재화된 탓에 모든 것을 타자화 시킨다.

그것이 자전소설이든,에세이든, 소설이든.

오늘 아침을 눈을 떴다. 

또 살아야 하는 구나. 

아내는 오늘만 살자 한다. 

생각하지 말자 한다. 

그러자 오늘만 살자.

모든 것은 죽을 터이니 

사는 것에 감사하자. 

















다나카 히데미쓰



















아쿠타가와 류노스케


최고의 일본 작가란다. 번역판도 많다. 하지만 생각해 보자. 그의 최고는 어디서 올까? 삶을 관조하는 것? 아니면 깊이 사유하는 것. 맞다. 그러나 내가 보기에 더 중요한 건 타자에 대한 평가를 듣지 않는 것이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내의 부탁으로 다자이 오사무의 <인간 실격>을 샀다. 자살한 작가. 그의 책 속에 죽음이 깊다. 삶이란 무엇이란 말인가? 난 그의 책들이 이렇게 많이 번역되어 있는 줄 몰랐다. 작품 생애를 읽으니 다 섯 번의 자살 시도는 다른 작품의 문을 열었다. 자실 실패 후 다시 작품에 몰두하기를 반복한 것이다. 그 중에서 <인간 실격>이 가장 인기가 많다. 


오사무의 작품 속에서는 사람의 내면에 대한 이야기가 많다. 아마도 일반인의 관점이 아닌 허무 속에서 바라본 사람의 관점일 터이다. 경계 밖에서 볼 때 명징하게 드러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