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은 도끼다 (10th 리미티드 블랙 에디션) - 특별 한정판
박웅현 지음 / 북하우스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중해를 중심으로 한 문학들의 설명에서 장 그르니에의 설명을 곁든다. 단정하고 깔끔한 그의 문장을 읽다보면 그의 철학에 대해 읽을 수 있다. 박웅현 작가 역시 고양이 집사이다보니 장 그르니에의 글에 격하게 공감하였나 보다.

나 역시 이 글을 읽고 공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일체의 노동이란 노예 생활이라 여기는 존재들

장 그르니에

그렇다. 고양이를 표현한 말이다. 맹인안내견,마약탐지견은 있어도 이를 대신하는 묘는 어디에도 없다. 노동은 털끝만큼도 안하고 인간에게 도움되는 일은 1도 할 생각이 없으며 애교미도 없고 시크함만 극에 달하는 이들이 귀여움을 독차지 하는 이유는 뭘까...



우리집에도 이런 분이 한분 계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웃는 남자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85
빅토르 위고 지음, 이형식 옮김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조심해. 콤프라치코스를 부르겠어!

그 고장에서 어머니들이 아이들에게

겁줄 때 쓰는 말이다.

page59

더러운 물 가득한 대야? 빅토르 위고는 콤프라치코스를 이렇게 표현한다. 집시와는 다른 집단이고 여러 민족의 복합체라고 표현한다. 집시는 하나의 가족이지만 콤프라치코스는 기독교와 가톨릭을 혼합해 종교를 매개로 한 일종의 프리메이슨 이라고 한다.(헉!!!전쟁과 평화에 나온 피에르 베주호프가 가입한 자유로운 석공???)

스튜어트왕조에서는 콤프라치코스들이 온통 내세상이었지만 이후 오렌지 가문인 윌리엄 2세가 옥좌에 오르면서 콤프라치코스를 벌레 박멸하듯 열성을 다했고 그들이 만들어 낸 피조물을 구매한 이들에게 엄청난 타격을 가하기 시작했다.

콤프라치코스는 가루가 되어 흩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판본 싯다르타 (리커버 한정판, 양장 블랙벨벳 에디션) - 1922년 오리지널 초판본 표지디자인 더스토리 초판본 시리즈
헤르만 헤세 지음, 박진권 옮김 / 더스토리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1년을 마무리하며 내삶을 뒤돌아보고 또다른 해법을 얻고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베르나르 베르베르 지음, 이세욱 외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궁금증...어렸을때 나는...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개미 사랑은 유별나다. 그렇게 했기에 베스트셀러도 썼고 책안에는 우리가 듣보잡 했던 수많은 개미에 대한 상식들이 가득해 놀라기도 한다.

베르나르 베르베르에게 개미는 어린 시절부터 티브이 보다 더 재미있는 장난감이었다고 한다. 땅바닥에 엎드려 한나절은 거뜬히 관찰했다고 하니 범상치 않기는 했었다. 개미집을 유린 후 다친 개미들을 관찰하는데 어떤 개미는 다치거나 죽어도 데려가고 또 어떤 개미는 살아서 꿈틀대도 그들이 데려가지 않는 것을 보고 의아했다고 한다. 도대체 그 기준이 뭐길래 분류해서 데려가는 것일까? 그리고 개미들이 회의라도 했나...

개미들은 다친 개미들 중에서 어떤 개미는 데려가고 어떤 개미는 죽게 내버려 두었다.

모두 크기는 똑같았는데도 말이다. 도대체 어떤 선별 기준이 있길래 어떤 개체는 쓸모가

있고 어떤 개체는 쓸모가 없다고 판단하는 걸까?

page64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은 도끼다 (10th 리미티드 블랙 에디션) - 특별 한정판
박웅현 지음 / 북하우스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흘러보지 않고 제대로 본다는 말이 와 닿았다.

건성건성 흘러 보는 나는 그래서인지 기억이 오래 가지 않는다. 분명히 본 드라마인데 아주 백지상태라 다시 본 듯 재미있던 일이 한두번이 아니다. 서양 미술사는 대학 시절 전공이라 아주 높은 점수를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기억에 1도 없다. (자랑인가...)

삶은 목걸이를 하나 만들어 놓고 여기에

진주를 하나씩 꿰는 과정이다.

여기서 진주란 삶의 과정이다. 한순간에도 의미를 부여하고 소중하게 생각하면 그 기억은 내 머리속에 남는다. 작가는 한가로운 일요일 오전 11시 고양이가 무릎에 앉아 잠자고 제이슨 므라즈의 음악과 책 한권을 든 자신의 모습이 삶의 풍요이고 행복이라고 표현한다.

기억을 한다는 것은 감동을 잘 받는다는 말이고 감동을 잘 받는다는 것은 풍요로운 삶을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모든 사물에 좀 더 진실되게 대하는 자세를 가져야 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