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8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 하 열린책들 세계문학 206
어니스트 헤밍웨이 지음, 이종인 옮김 / 열린책들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회 의식과 공동선의 중요성..개인을 희생하면서까지 공동선을 지켜내는 모습..자신이 없는 세상이 의미가 있을까... 책을 읽으며 의미를 새겨보아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 상 열린책들 세계문학 205
어니스트 헤밍웨이 지음, 이종인 옮김 / 열린책들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느냐고, 종은 바로 그대를 위하여 울리는 것이다..영화속 한장면이 생각나네요.이젠 책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구석 심리학 실험실 - 집에서도 할 수 있는 50가지 초간단 심리실험
마이클 A. 브릿 지음, 류초롱 옮김 / 한빛비즈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빨간 옷을 입으면 더 매력적으로 보일까?

심리개념:매력

연구명:낭만적 빨강,빨강은 남성이 여성에게 더 큰 매력을 느끼게 한다.

연구자:앤드루J. 앨리엇/다니엘라 니스타

많은 여성들은 남자들에게 매력있는 여성으로 보여지고 싶어 한다. 남자들은 과연 빨간옷을 입은 여자들에게 더 끌릴까? 아주 특이한 실험이고 흥미롭기 까지 하다. 이는 이미 고대 이집트에서부터 남성들에게 매력있게 보이고 싶은 여성들이 입술을 붉게 칠하고 붉은 옷을 입었다고 한다.

붉은색은 열정,욕망,생식능력의 상징 으로 나타난다고 한다.

인터넷에서 중간정도의 매력을 가진 여성의 사진을 다운로드 해친구들에게 보여 준 후 6~7점 사이로 나온 여성들의 사진을 골라둔다(10점만점) 안드로이드 앱에서 옷색깔을 바꿔주는 앱을 찾아 사진 속의 여성의 옷을 빨간색으로 바꾸었을 때 호감도를 재측정 해 보는 것이다.

결과는 예산한대로 빨간색으로 바꾸었을 때 매력점수가 올라갔다고 한다.

자!자! 솔로들이여.생각할게 뭐 있겠는가?

앞으로 어떤 만남이 있을때를 대비하여 당장 빨간옷을 구입하자. 남자들이 호감을 느끼는 색이 빨간색이라는 연구결과와 실험결과도 있으니 망설일 것이 뭐 있을까...롸잇나우 구입 클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구석 심리학 실험실 - 집에서도 할 수 있는 50가지 초간단 심리실험
마이클 A. 브릿 지음, 류초롱 옮김 / 한빛비즈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일이 왜 일어났는지 알아보고자 할 때 우리는 흔히 실험이라는 것을 한다. 오늘 기분이 안 좋은 이유를 생각해 보면 다양한 원인을 생각하고 추론해서 결국 내가 기분 나쁜 이유를 알아내고야 만다. 작가의 말처럼 이런 측면에서 보면 우리는 누구나 과학자다.

과학적이라는 것은 그까짓거 대충이 아니라 '왜 그렇지?' 라는 물음에 좀 더 확신을 찾기 위해 파고 들어가는 것이다.

책에는 심리학의 대가들이 모두 등장한다. 파블로프의 고전적 조건형성에서부터 스마트폰이 왜 중독적인지 크리스틴 딜까지 다양한 심리개념과 그와 연관된 연구명을 설명하고 실험방법, 실험결과 그리고 실험이 주는 의미들을 설명한다.

인간행동에 대한 많은 것을 배우고 실제로 이에 대해 실험을 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는 책.

실험이라는 것이 굉장히 흥미롭다는 것을 알수 있고 호기심으로 무슨일이 일어날지 시도해 보자!

그리고 그 결과를 도출하여 심리학에 대해 한발 더 가깝게 다가가 보자.

잘 까먹는 요즘의 나를 위해 문턱을 넘으면 까먹기 일쑤! 실험에 도전해 보았다.

어떤 방에서 뭘하다가 급하게 다른방으로 가서는 그 방에 왜 왔는지를 까먹을 때가 종종 있다.

나만 그런게 아니니 이런 실험들이 있었겠지.^^

이 연구를 하는 이유는 이 방을 떠나 다른 방으로 갈 때 적어도 한번은 왜 가는지 기억을 되뇌아라고 한다.

그러면 정보가 단기기억에 좀 더 오래 남아있어 우리의 뇌가 도대체 왜 여기 왔는지 무엇을 하고 있는지 잊어버리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고보니 정신없이 왔다갔다 할 때 기억이 살짝 사라지는 것 같다.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늘 내가 뭘 하고 있는지 뭘 해야 하는지 되새기는 연습을 해야 하겠다.

다른 생각은 못하게 만드는 마음 갖춤새

꽉 막힌 생각에서 빠져 나오는 방법입니다!

심리개념: 마음 갖춤새

연구명: 마음 갖춤새에 관한 교실 실험들

A집단에는 9문제를 주고 풀게하고 B집단에는 7,8,9번 문제만 풀게했다.

난이도는 같았지만 1번부터 풀어낸 A집단과 7번부터 풀어낸 B집단간에는 차이가 있다.

A집단의 스트레스가 크다. 이들은 마음갖춤새에 갇혀버린 것이다.

[실험]

A.B집단에게 모호한 착시그림을 보여준다.



한 집단에는 젊은여성. 한집단은 늙은 여성의 이미지를 반복해서 보여주고 피험자들에게 마음갖춤새를 생기게 만든다. 비슷한 이미지를 보여주면 자신이 많이 본 이미지 쪽으로 선택하게 되는 것이다.

그런 어떻게 이 마음 갖춤새를 깨뜨릴수 있을까?

가장 좋은 방법은 잠깐 걷고 오는것이라 한다. 어떤 문제가 닥쳤을때 잠시 그 문제에서 떨어져 있으라는 것이다.

회사에서 열 받을때...그리고 어떤일로 완전 화가 났을때 우리는 어떻게 행동하는가?

일단 그자리에서 벗어나서 숨을 고르자..그리고 잠깐 걷자. 그러면 약간 느슨해져서 생각했던 방향보다 조금 순화되는것이 가능하다고 한다.

이 책에서는 세상을 바꾼 심리학 이론50가지에 대해 개념과 연구명, 학자까지 상세히 알려준다. 각 실험마다 방법과 실험에 대한 결과를 안내해 주고 이 실험이 우리에게 주는 의미도 친절하게 설명 되어 있어 전문지식이 없어도 책에 나오는 50가지의 심리학 실험을 읽으면서 실천해 보면 심리학과 훨씬 빠르게 친해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어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심리의 책 - 인간의 정신을 전복시킨 위대한 심리학의 요체들 DK 생각의 지도
캐서린 콜린 외 지음, 이경희.박유진.이시은 옮김 / 지식갤러리 / 2012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심리학과 철학의 연관성은 어느 정도일까?

고대에서 현대에 이르기까지 심리학의 발전에 크게 공헌한 철학자들이 많다.

결국 심리학의 모태는 철학이라는 것이다. 심리의 책 역시 철학의 책과 마찬가지로 시대별로 요약을 해 두었고 분야별로 별도 정리해 두어 쉽게 파악이 가능하다.

사람들은 심리학을 신비스러우면서도 오해하기 쉬운 학문이라고 한다. 한편으로는 막연하기도 하다.

정신과 행동을 연구하는 학문이기에 과학적이기도 하고 철학적이기도 하다. 19세기 말이 되어서야 심리학은 괗가의 한 분야로 확립되었다.



서기 200년 경 갈렌이라는 학자가 체액설을 주장하였다. 만물은 흙, 공기,불,물이라는 4가지 기본원소가 결합해서 생긴다고 한다. 이 원소는 인간의 체액인 감정과 기질에 영향을 주고 이로 인해 체액에 불균형을 주기도 한다. 체액에 균형을 회복하면 감정적, 행동적 문제도 치료가 가능하다.

4가지의 기질은 다혈질, 점액질, 담즙질, 우울질로 나누어져 말 그대로 성격의 유형으로 나누어 진다. 예를 들어 이기적으로 행동하는 사람들은 다혈질이므로 혈액이 매우 많다고 한다. 이 경우 육식을 줄이고 피를 뽑으면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 주장은 현대 치료법의 토대가 되고 있으니 참으로 논리적인 생각인 듯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8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